문재인 칭찬하는 어용 언론들

2018.04.25 15:34

soboo 조회 수:2191

은 한국에는 없고 미국에만 있다는


문 대통령, 가장 불안정한 지도자 두 명을 중재한 해결사”

원문보기: 
http://m.hani.co.kr/arti/international/international_general/841985.html#csidx5464a6ff543aad3b70fe776dd17f70f onebyone.gif?action_id=5464a6ff543aad3b7

http://m.hani.co.kr/arti/international/international_general/841985.html


불룸버그의 오글거리는 기사를 소개하는 국내언론이었고 

타임지는 지난 대선즈음에는 (아직 당선도 안된) 문재인을 한반도의 난제를 해결할 negotiator 라 하더니 이젠 grate negotiator 라고 하지를 않나

WJ 에선 대통령도 모자라 그 비서실장인 임종석까지 꽤 우호적으로 기사를 씁니다.


이명박이나 박근혜는 일부 극소수 언론을 제외한 대다수 언론들이  두 대통령을 빨아주는 것에 반해 외신에서는 평가절하하던 것과 정반대 현상이 벌어지고

있어요.


물론 문재인 대통령이 좋은 기회를 맞아 이정표도 없는 매우 위험천만한 비포장도로를 따라 세심하고 안정적으로 운전을 해온 공로는 충분히 인정받아 마땅하다 생각합니다

하지만 미국 언론들의 칭찬 릴레이는 조금 오바 같아서 왜 저러나 생각을 좀 해본겁니다.


아마도 그건 미국언론들이 한반도 화해무드=비핵화=북미관계 개선= 즉 자신들이 핵 처맞을 위험 감소 라는 매우 긍정적인 상황에서

ㅈㄴ 또라이 트럼프를 칭찬하기는 죽기보다 싫고 그렇다고 김정은을 칭찬할 수는 더더욱 곤란하고

가장 만만한게 문재인 칭찬이라서가 아닌가 싶어요. 칭찬해도 부담 없는 사람.... 이것도 문재인의 복이라면 복이군요.

그가 살아온 삶을 보건데 이정도 복은 마땅하다 봐요.


그런데 또 하나 궁금한게 있어요.

왜 한국 언론은 대통령에 대한 칭찬에 인색할까?   이명박근혜 빨아주던 조중동이나 인터넷 찌라시급 언론들이야 그렇다치고

남북대결 종식과 한반도 평화체제를 지향하는 것이 분명한 일부 극소수 언론들도  현대통령 칭찬에 매우 인색합니다.

잘못한 것에 대한 비판이야 당연한것이지만 일해라 절해라 꼰대질만 하지 잘한것에 대한 칭찬을 하는걸 본적이 없어요. 


이건 뭘까요? 기계적 공정성도 아닌거 같고... 뭔가 자격지심? 도 아니고 피해망상?  편집증? 워치독 강박증?

강박이 가장 그럴듯하다 싶은데,  정말 궁금해요.  언론 스스로 질문을 던져보길 바랍니다.  


그런데, 드루킹 덕분인지 모레로 예정되어 있는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한국인, 한국언론의 관심도가 너무 적은거 같아요.

외신에서는 금세기 최고 최대의 이벤트라고 부르고 있고 역사상 최대규모의 취재진이 몰려 들고 있다는데;


전 그 날 일정 다 비워 두고 본방 사수하려고 합니다.

50여년전 미국애들이 달나라 로켓 발사하고 달착륙을 지켜보며 두근두근 하던 심정이 이런거였을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175
110338 일과 가정을 둘 다 가질 수 없을까요. [25] 게으른냐옹 2018.12.10 2550
110337 2018 San Francisco Film Critics Circle Award Winners [4] 조성용 2018.12.10 502
110336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9] 조성용 2018.12.10 1428
110335 감기 [4] 칼리토 2018.12.10 614
110334 2018 L.A. Film Critics Association Award Winners 조성용 2018.12.10 303
110333 2018 Toronto Film Critics Association Award Winners [1] 조성용 2018.12.10 318
110332 2018 New York Film Critics Online Award Winners [1] 조성용 2018.12.10 282
110331 그림을 그리고 있어요 88~89 & 아가씨 사진 [4] 샌드맨 2018.12.10 325
110330 [한남또] 11/22~12/9 미소지니 뉴스 링크 모음 [15] eltee 2018.12.09 868
110329 죽고싶어요 말려주세요. [20] 게츠비 2018.12.09 2231
110328 아직까지도 제 처지조차 깨닫지 못한 천하의 멍텅구리, 저능아의 부질없는 추태가 아닐 수 없다 [2] 왜냐하면 2018.12.09 888
110327 장하준의 일침 [4] 연등 2018.12.09 1320
110326 기구한 운명 조지 프라이스 가끔영화 2018.12.09 307
110325 2018 Chicago Film Critics Association Award Winners [4] 조성용 2018.12.09 372
110324 잠깐 쉬면서 애니한편 보세요 [1] 메피스토 2018.12.09 493
110323 어른도감(엄태구가 주연한 영화, 스포 살짝 있음) [1] 왜냐하면 2018.12.08 546
110322 내용없음)댓글이 있으면 삭제가 안되는군요 원래 안됐나요 [1] 가끔영화 2018.12.07 385
110321 역시 유시민은 이 혼돈의 시대를 바로 잡을 '현자'입니다 [11] soboo 2018.12.07 2568
110320 세계 최강 좀비와 최강 악당 가끔영화 2018.12.07 404
110319 어벤져스 4 트레일러 [6] 연등 2018.12.07 99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