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영화

2018.05.17 03:15

underground 조회 수:1007

흔히 삶을 한 편의 영화에 비유하죠. 


하지만 제 삶이 한 편의 영화라면 어떤 영화가 될 수 있을지 한 번도 생각해 보지 않았어요. 


저는 언제나 외롭고 고통스러워하는 사람이 나오는 영화에 흥미를 느꼈죠. 


외로운 사람이 사랑에 빠져 집착하고 괴로워하면 더 재미있었어요. 


제가 좋아한 소설 속 주인공들도 다들 외롭고 불안하고 쉽게 상처받고 많이 고통스러워하는 그런 사람들이었죠. 


도스토예프스키의 <지하생활자의 수기>의 주인공도, 이상의 <날개>의 주인공도 다들 참 이상한 성격의 소유자들이지만 


저는 그렇게 괴로움의 끝까지, 초라함의 끝까지, 허무함의 끝까지 간 사람들이 참 좋았어요. 


제 삶으로 한 편의 영화를 만든다면, 제가 좋아할 영화를 만든다면, 그건 어쩔 수 없이 조금은 외롭고 불안하고 


고통스러워하는 주인공이 나오는 영화일 수밖에 없지 않을까 생각해요. 뭐 제 취향이 그러니까요. 


그렇다면 제가 그런 영화의 주인공이라고 그 영화를 즐기지 못할 이유는 없겠죠. 


삶을 영화로 보는 관점은 의외로 제 삶의 많은 것들을 좀 더 쉽게 마주하고 견딜 수 있게 해줘요. 


로맨틱 코미디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면 제 삶이 로맨틱 코미디가 되지 않는다고 불만을 가질 이유가 별로 없겠죠. 


긴장감 없이 느슨하게 흘러가는 영화를 좋아하지 않는다면 끊임없이 긴장시키는 제 삶 속의 스릴러도 기꺼이 견뎌야 할 거예요. 


주인공의 외로움과 불안, 두려움과 집착, 고통과 슬픔을 느낄 수 있었던 그런 생생한 순간들이 좋았다면 


제가 삶 속에서 그런 감정들을 생생하게 느끼는 순간들, 고통스럽고 힘든 순간들 역시 제 삶이라는 영화를 


저에게 가치있는 것으로 만들기 위해서는 견딜 수밖에 없는 것들이죠. 


제가 좋아하는 영화, 저에게 매력적인 영화가 다른 사람에게도 좋은 영화, 다른 사람에게도 매력적인 영화는 아닐 거예요. 


하지만 제 삶을 적어도 저에게는 매력적인 영화로 만들고 싶다는 마음을 계속 품고 살 수 있다면, 제가 지금까지 겪은 


그리고 앞으로 겪게 될 모든 외로움과 불안과 고통과 슬픔이 제 삶이라는 영화에서 빠질 수 없는 부분임을 인정하고  


기꺼이 껴안고 갈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요. 저는 결국 그런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이니까요.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8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317
111021 헤이세이(平成) 다음은... [3] 연등 2019.04.01 937
111020 그를 질시하는 이유 [4] 어디로갈까 2019.04.01 1083
111019 이런저런 일기...(진짜사람, 진짜모습, 피스트번개) [1] 안유미 2019.03.31 455
111018 갑자기 요르고스 란티모스에 대한 생각 [3] Sonny 2019.03.31 986
111017 <우상> 진짜 황당한 영화네요 (스포 가득) [6] Sonny 2019.03.31 2098
111016 갱년기의 뜻이 [5] 가끔영화 2019.03.31 806
111015 페르소나 예고편 감상 [2] 흙파먹어요 2019.03.31 674
111014 [일요영화] 네 번의 결혼식과 한 번의 장례식 [4] underground 2019.03.31 687
111013 갱단 보니와 클라이드를 영화적 요소없이 악당으로만 하니 실패 [3] 가끔영화 2019.03.30 695
111012 비 오는 날을 위한 사운드트랙 [1] dazedandconfused 2019.03.30 388
111011 바르다 감독님 [1] soboo 2019.03.30 628
111010 오늘의 엽서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3.30 299
111009 이런저런 잡담...(부동산, 김의겸, 분노) [6] 안유미 2019.03.30 1312
111008 외화 더빙이 필요해 [4] 흙파먹어요 2019.03.30 679
111007 예술, 예술?, 예술! [6] 어디로갈까 2019.03.30 729
111006 Agnès Varda R.I.P(1928-2019) [9] 연등 2019.03.29 660
111005 괜찮으세요? [4] soboo 2019.03.29 1288
111004 이런저런 일기...(인생의 모습) [1] 안유미 2019.03.29 487
111003 [회사바낭] 관사 이야기 하니... [5] 가라 2019.03.29 1015
111002 잡담 - Stay Young, 비밀번호가 떠오르지 않음, 인생이라는 꿈 [3] 연등 2019.03.28 57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