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영화

2018.05.17 03:15

underground 조회 수:998

흔히 삶을 한 편의 영화에 비유하죠. 


하지만 제 삶이 한 편의 영화라면 어떤 영화가 될 수 있을지 한 번도 생각해 보지 않았어요. 


저는 언제나 외롭고 고통스러워하는 사람이 나오는 영화에 흥미를 느꼈죠. 


외로운 사람이 사랑에 빠져 집착하고 괴로워하면 더 재미있었어요. 


제가 좋아한 소설 속 주인공들도 다들 외롭고 불안하고 쉽게 상처받고 많이 고통스러워하는 그런 사람들이었죠. 


도스토예프스키의 <지하생활자의 수기>의 주인공도, 이상의 <날개>의 주인공도 다들 참 이상한 성격의 소유자들이지만 


저는 그렇게 괴로움의 끝까지, 초라함의 끝까지, 허무함의 끝까지 간 사람들이 참 좋았어요. 


제 삶으로 한 편의 영화를 만든다면, 제가 좋아할 영화를 만든다면, 그건 어쩔 수 없이 조금은 외롭고 불안하고 


고통스러워하는 주인공이 나오는 영화일 수밖에 없지 않을까 생각해요. 뭐 제 취향이 그러니까요. 


그렇다면 제가 그런 영화의 주인공이라고 그 영화를 즐기지 못할 이유는 없겠죠. 


삶을 영화로 보는 관점은 의외로 제 삶의 많은 것들을 좀 더 쉽게 마주하고 견딜 수 있게 해줘요. 


로맨틱 코미디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면 제 삶이 로맨틱 코미디가 되지 않는다고 불만을 가질 이유가 별로 없겠죠. 


긴장감 없이 느슨하게 흘러가는 영화를 좋아하지 않는다면 끊임없이 긴장시키는 제 삶 속의 스릴러도 기꺼이 견뎌야 할 거예요. 


주인공의 외로움과 불안, 두려움과 집착, 고통과 슬픔을 느낄 수 있었던 그런 생생한 순간들이 좋았다면 


제가 삶 속에서 그런 감정들을 생생하게 느끼는 순간들, 고통스럽고 힘든 순간들 역시 제 삶이라는 영화를 


저에게 가치있는 것으로 만들기 위해서는 견딜 수밖에 없는 것들이죠. 


제가 좋아하는 영화, 저에게 매력적인 영화가 다른 사람에게도 좋은 영화, 다른 사람에게도 매력적인 영화는 아닐 거예요. 


하지만 제 삶을 적어도 저에게는 매력적인 영화로 만들고 싶다는 마음을 계속 품고 살 수 있다면, 제가 지금까지 겪은 


그리고 앞으로 겪게 될 모든 외로움과 불안과 고통과 슬픔이 제 삶이라는 영화에서 빠질 수 없는 부분임을 인정하고  


기꺼이 껴안고 갈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요. 저는 결국 그런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이니까요.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715
109223 한국당 정진석 "세월호처럼 완전히 침몰했다" [6] usetheself 2018.06.15 1623
109222 ‘한 달 후 대한민국’ 그리고 ‘한 달 후 최저임금’ soboo 2018.06.15 1079
109221 선거 접전 지역 [2] 가끔영화 2018.06.15 517
109220 요새 유튜브, 경기고 출신 원로들의 문재인 외교 훼방 [10] 겨자 2018.06.15 1927
109219 강력 하드코어 스포일러 버전 트윈픽스 잡담 [15] 로이배티 2018.06.15 1208
109218 김지운 인랑 1차 예고편 [13] 연등 2018.06.15 2134
109217 이런저런 일기...(프듀, 텍스쳐) [2] 여은성 2018.06.15 763
109216 상추로 100억 매출 등 대박 장사들 가끔영화 2018.06.15 951
109215 [trivia] 러시아 월드컵이 개막됐어요 [6] 프레데리크 2018.06.14 957
109214 [EBS1 스페이스공감] 치즈 & 옥상달빛 [1] underground 2018.06.14 384
109213 그림을 배우고 있어요 72 : 아가씨 [2] 샌드맨 2018.06.14 298
109212 류여해 '나는 이순신이다' [2] 가끔영화 2018.06.14 953
109211 [듀그모 33~34주차] 주제 : 숨겨진 주제, 물고기 ( 발제자 : 잔인한오후, 젤리야 ) [2] rusender 2018.06.14 284
109210 이재명은 역시 고소는 안한다는군요. [5] stardust 2018.06.14 2165
109209 전 사노맹 조직원이 100만 도시의 시장이 되다 [3] soboo 2018.06.14 1537
109208 [스포일러없음] 트윈픽스 3시즌까지 다 봤네요 [9] 로이배티 2018.06.14 834
109207 영화 유전 재밌네요. [15] 뻐드렁니 2018.06.14 1678
109206 선거결과 맞추기 불판의 승자 / 선거 단상 [12] 일희일비 2018.06.14 1152
109205 신지예 서울시장 (전) 후보에 대한 좀 쓸데없는 궁금증 [36] 빵팥단 2018.06.14 3018
109204 개표방송 네이버로 MBC꺼를 보고 있는데.... S.S.S. 2018.06.14 98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