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제일 예쁜 우리

2018.05.20 16:21

Kaffesaurus 조회 수:1456

"둘이 너무 예뻐요" 선물이를 학교에서 데리고 오는 길에 만난 막스의 엄마가 웃으면서 말했다. 그날은 출근할 때 입은 에메랄드빛 원피스를 입고 있어서, 빨간 바지 입은 선물이와 내가 어울린다는 말이라고 생각했다. 웃으면서 감사했더니 막스 엄마는 이어서  "막스는 이제 손을 잡지 않아요 좋겠다 아직도 손잡고 다니고" 라고 말했다. 그제서야 무얼 예쁘다고 하는 지 깨닫고 더욱 환하게 웃는다.

다들 이제 얼마 안남았다고 경고한다. 아이들이 엄마 손을 뿌리치지 않고 잡아 주는 시간이. 개나리 노랗게 정원을 색을 바꾸는 사월이면 매해 선물이가 태어났을 때를 생각하게 되고, 마치 나없을 때 큰 마냥 언제 이렇게 컸니? 라고 물어보게 된다. 혼자 뛰어 다니다가도 엄마가 주변에 있는 지 뒤돌아 보던 아이들이 엄마 없이도 뭐든 잘 하게 된다. 그게 이치이지만 어린 아이들이 소풍때 돌아보며 우리 엄마만 나 두고 어디 갔을 까 두려워 하는 것 처럼, 부모들도 아이가 부모를 떠나는 날이 온다는 것을 약간을 두려운 마음으로 준비하게 된다. 이제 한자리 숫자의 나이 마지막이 아이들이 자기 방 문 닫고, 대답이라고는 응 아니 밖에 안하는 십대가 되고, 대학을 결정하고, 독립해서 이사가는 날들은 아직은 오지 않을 거 같지만, 손을 잡지 않고 가겠다는 아이의 의지는 언제가는 그날이 온다는 걸 신호한다.


선물이는 손잡고 가는 날도 있고, 엄마를 뒤에 두고 앞만 보고 가는 날들도 있다.


아이도 어른도 아닌 안톤을 처음 만날 날, 옆에서 걸어가는 선물이의 손이 쭈빗 쭈빗 안톤을 찾는 다. 누군가의 손을 잡고 가는 걸 잊은 지 오래된 안톤은 자신을 향한 손을 느끼지 못한다. 선물이가 손 잡고 싶어하는 데라고 말을 해 줄까 하다가 그냥 멈춘다. 두 아이 사이의 관계이니까. 조금 있다가 선물이는 안톤을 툭 치더니 달리기 경주를 하자고 한다. 좀 당황한 안톤은 뒤를 돌아 우리를 바라본다. 우리는 둘다 약속이나 한것 처럼 어깨를 으쓱거리며 나도 몰라 라는 제스처를 해보인다. 얼굴에 미소를 담고 안톤은 선물이랑 함께 뛰어간다. 천천히 따라오는 우리들은 뒤로 한채 그래도 우리 시야에서 사라지지 않으면서. 가게에서 살것을 사고 나오는 길 놀이터를 향해가는 두 아이들, 선물이는 안톤의 손을 잡고 있다. 우리의 시선이 마주친다. 우리는 둘다 아이들을 보고 있었구나.


"막스엄마가 우리 예쁘데" 선물이 손을 꽉잡으면서 아이도 바로 옆에서 들었던 말을 다시 반복해본다. 아이는 아무 감흥없이 응 이라고 말하고 걸어간다. "선물아 엄마 선물이 사랑해"라고 말하자 또 감흥없이 응 이라고 답한다. 그리곤 갑자기 고개를 돌리고 "엄마 나 오늘 무당벌래 봤어"라며 환하게 웃는 아이. 선물아 우리 지금 세상에서 제일 예쁘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711
109222 ‘한 달 후 대한민국’ 그리고 ‘한 달 후 최저임금’ soboo 2018.06.15 1079
109221 선거 접전 지역 [2] 가끔영화 2018.06.15 517
109220 요새 유튜브, 경기고 출신 원로들의 문재인 외교 훼방 [10] 겨자 2018.06.15 1927
109219 강력 하드코어 스포일러 버전 트윈픽스 잡담 [15] 로이배티 2018.06.15 1207
109218 김지운 인랑 1차 예고편 [13] 연등 2018.06.15 2134
109217 이런저런 일기...(프듀, 텍스쳐) [2] 여은성 2018.06.15 763
109216 상추로 100억 매출 등 대박 장사들 가끔영화 2018.06.15 951
109215 [trivia] 러시아 월드컵이 개막됐어요 [6] 프레데리크 2018.06.14 957
109214 [EBS1 스페이스공감] 치즈 & 옥상달빛 [1] underground 2018.06.14 384
109213 그림을 배우고 있어요 72 : 아가씨 [2] 샌드맨 2018.06.14 298
109212 류여해 '나는 이순신이다' [2] 가끔영화 2018.06.14 953
109211 [듀그모 33~34주차] 주제 : 숨겨진 주제, 물고기 ( 발제자 : 잔인한오후, 젤리야 ) [2] rusender 2018.06.14 284
109210 이재명은 역시 고소는 안한다는군요. [5] stardust 2018.06.14 2165
109209 전 사노맹 조직원이 100만 도시의 시장이 되다 [3] soboo 2018.06.14 1537
109208 [스포일러없음] 트윈픽스 3시즌까지 다 봤네요 [9] 로이배티 2018.06.14 834
109207 영화 유전 재밌네요. [15] 뻐드렁니 2018.06.14 1678
109206 선거결과 맞추기 불판의 승자 / 선거 단상 [12] 일희일비 2018.06.14 1152
109205 신지예 서울시장 (전) 후보에 대한 좀 쓸데없는 궁금증 [36] 빵팥단 2018.06.14 3018
109204 개표방송 네이버로 MBC꺼를 보고 있는데.... S.S.S. 2018.06.14 988
109203 서촌 궁중족발 사건 관련 청원과 탄원서 [16] 윤주 2018.06.14 162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