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제일 예쁜 우리

2018.05.20 16:21

Kaffesaurus 조회 수:1479

"둘이 너무 예뻐요" 선물이를 학교에서 데리고 오는 길에 만난 막스의 엄마가 웃으면서 말했다. 그날은 출근할 때 입은 에메랄드빛 원피스를 입고 있어서, 빨간 바지 입은 선물이와 내가 어울린다는 말이라고 생각했다. 웃으면서 감사했더니 막스 엄마는 이어서  "막스는 이제 손을 잡지 않아요 좋겠다 아직도 손잡고 다니고" 라고 말했다. 그제서야 무얼 예쁘다고 하는 지 깨닫고 더욱 환하게 웃는다.

다들 이제 얼마 안남았다고 경고한다. 아이들이 엄마 손을 뿌리치지 않고 잡아 주는 시간이. 개나리 노랗게 정원을 색을 바꾸는 사월이면 매해 선물이가 태어났을 때를 생각하게 되고, 마치 나없을 때 큰 마냥 언제 이렇게 컸니? 라고 물어보게 된다. 혼자 뛰어 다니다가도 엄마가 주변에 있는 지 뒤돌아 보던 아이들이 엄마 없이도 뭐든 잘 하게 된다. 그게 이치이지만 어린 아이들이 소풍때 돌아보며 우리 엄마만 나 두고 어디 갔을 까 두려워 하는 것 처럼, 부모들도 아이가 부모를 떠나는 날이 온다는 것을 약간을 두려운 마음으로 준비하게 된다. 이제 한자리 숫자의 나이 마지막이 아이들이 자기 방 문 닫고, 대답이라고는 응 아니 밖에 안하는 십대가 되고, 대학을 결정하고, 독립해서 이사가는 날들은 아직은 오지 않을 거 같지만, 손을 잡지 않고 가겠다는 아이의 의지는 언제가는 그날이 온다는 걸 신호한다.


선물이는 손잡고 가는 날도 있고, 엄마를 뒤에 두고 앞만 보고 가는 날들도 있다.


아이도 어른도 아닌 안톤을 처음 만날 날, 옆에서 걸어가는 선물이의 손이 쭈빗 쭈빗 안톤을 찾는 다. 누군가의 손을 잡고 가는 걸 잊은 지 오래된 안톤은 자신을 향한 손을 느끼지 못한다. 선물이가 손 잡고 싶어하는 데라고 말을 해 줄까 하다가 그냥 멈춘다. 두 아이 사이의 관계이니까. 조금 있다가 선물이는 안톤을 툭 치더니 달리기 경주를 하자고 한다. 좀 당황한 안톤은 뒤를 돌아 우리를 바라본다. 우리는 둘다 약속이나 한것 처럼 어깨를 으쓱거리며 나도 몰라 라는 제스처를 해보인다. 얼굴에 미소를 담고 안톤은 선물이랑 함께 뛰어간다. 천천히 따라오는 우리들은 뒤로 한채 그래도 우리 시야에서 사라지지 않으면서. 가게에서 살것을 사고 나오는 길 놀이터를 향해가는 두 아이들, 선물이는 안톤의 손을 잡고 있다. 우리의 시선이 마주친다. 우리는 둘다 아이들을 보고 있었구나.


"막스엄마가 우리 예쁘데" 선물이 손을 꽉잡으면서 아이도 바로 옆에서 들었던 말을 다시 반복해본다. 아이는 아무 감흥없이 응 이라고 말하고 걸어간다. "선물아 엄마 선물이 사랑해"라고 말하자 또 감흥없이 응 이라고 답한다. 그리곤 갑자기 고개를 돌리고 "엄마 나 오늘 무당벌래 봤어"라며 환하게 웃는 아이. 선물아 우리 지금 세상에서 제일 예쁘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1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359
111048 고성 산불이 어마어마하다네요. [2] 가을+방학 2019.04.05 1366
111047 감기(영화) [2] 왜냐하면 2019.04.04 633
111046 오늘의 홍콩 무비 스타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04 890
111045 이런저런 대화, 일기...(1월 2일) [1] 안유미 2019.04.04 409
111044 [듀나IN[ 키우기 재밌는 좀 신기한 식물 있을까요? 너무 크지 않은 것... [5] 뻐드렁니 2019.04.04 758
111043 손에 아무것도 안 잡히네요. 창원성산. [6] MELM 2019.04.03 1810
111042 사랑하는 사람들하고만 있고 싶어요 [10] 산호초2010 2019.04.03 1313
111041 양배추를 안먹고 오래 놔두니 이렇게 되는군요 가끔영화 2019.04.03 786
111040 [플레이리스트] 2019년 4월 3일 수요일. 어떤 가요들. dazedandconfused 2019.04.03 279
111039 샤잠!을 보고(약 스포) [5] 연등 2019.04.03 1145
111038 오늘의 엽서 [5]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03 297
111037 경멸과 동정 [7] 어디로갈까 2019.04.03 1318
111036 김윤석 감독의 미성년을 보고(약 스포) [1] 연등 2019.04.02 1499
111035 [EBS2 과학다큐] 인간의 몸 (8부작) [1] underground 2019.04.02 1014
111034 (바낭)코피 [4] 흙파먹어요 2019.04.02 488
111033 일본의 새연호는 중국 짝퉁 [4] soboo 2019.04.02 1186
111032 제목 모르는 영화들 [4] 수영 2019.04.02 542
111031 어느날의 이야기...(강다니엘, 떡볶이) [2] 안유미 2019.04.02 942
111030 스파이더버스 블루레이 죄다 품절 [4] eltee 2019.04.02 589
111029 오늘의 엽서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02 20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