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어머니가 20일 간 해외여행을 가셨습니다. 집안을 치워주셨던 분이 안 계시니까 빨래는 각자 해결하게 되고, 밥도 각자 해결(배달이나 외식으로 식비가 오르게 되고) 으아, 할일이 더 많아지는 군요. 잔소리는 안 들어서 좋은데(...) 새삼 어머니의 역할을 몰랐던 게 아님에도 불구하고, 안 계시니 역시 허전하네요.


2.

프로그래밍 수업은 자바-> 오라클-> HTML-> CSS-> 자바스크립트-> 제이쿼리를 건너 현재 JSP를 배우는 중이고 곧 스프링으로 넘어갑니다. 뭐가 프레임워크이고 API인지 구분도 안 가고, JSP에서 서블릿을 쓰는것과 자바와 JSP파일로 구현하는 게 어떻게 다른지 설명해 보시오. 한다면 도무지 설명할 도리가 없는 답답함을 안고 계속 배우고 있습니다. 그래도 스스로 디버깅하며 오류를 찾아내 고치는 과정을 겪다보면 내가 오타를 낸만큼 성장하고 있구나... 그런 생각이 듭니다.


3.

지인과 함께 차를 타고 이동하려는 동안 지인이 후진을 하던 도중 부주의로 인해 사고가 났습니다. 가벼운 사고였는데도 차주인이 보험처리를 강하게 요구하더군요. 원래 이런 건가요? 과실 0%면 상대방 등골 빼먹는? 물론 견적은 내봐야 겠지만 범퍼가 살짝 까인 정도인데.... 며칠 전에 동생도 사고를 내서 그런가 답답하네요.


4.

선거철의 듀게 분위기에 대해 생각해봅니다. 달아오르는 경향이 있고, 리젠이 빨라지기는 하네요. 14일에 총평을 하고, 15일부터는 평소의 듀게로 돌아가겠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86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988
111369 존재의 쓸쓸함/ dpf와의 통화 후 [7] 어디로갈까 2019.05.26 846
111368 여경 혐오 현상에 대한 여성경관의 이야기 [35] soboo 2019.05.26 1999
111367 봉준호 감독님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받으실 때 심사위원 알리체 로르와커 감독님이 우시는 것 같았어요.. ㅠㅠ [8] crumley 2019.05.26 2337
111366 참한 봉감독님.jpg [7] 보들이 2019.05.26 1882
111365 봉준호 <기생충> 황금종려상 수상! (제곧내) [21] 어디로갈까 2019.05.26 2625
111364 이런저런 일기...(김포공항, 순노동시간) [3] 안유미 2019.05.26 518
111363 보라머리 동양소녀의 기원을 찾아서 [1] skelington 2019.05.25 1756
111362 [바낭] 영화 '우상'을 봤는데 말입니다 [7] 로이배티 2019.05.25 1102
111361 잡담 - 더위, 난시, (어제와) 다르게 행동하라 [4] 연등 2019.05.24 454
111360 [바낭] 터미네이터 1, 2편 짤막 잡담 [20] 로이배티 2019.05.24 991
111359 이런저런 걸그룹잡담 [5] 메피스토 2019.05.24 1038
111358 걸캅스를 보고.. [5] 라인하르트012 2019.05.24 1539
111357 더 보이를 보고..(스포유) [5] 라인하르트012 2019.05.24 743
111356 오늘의 영화 엽서(스압) [6]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5.24 239
111355 이런저런 잡담...(이런저런 중독) [1] 안유미 2019.05.24 402
111354 노무현과 노회찬..그들을 기억하며 [3] 무도 2019.05.23 713
111353 터미네이터 신작의 티저 예고편이 떴네요 [10] 부기우기 2019.05.23 918
111352 제가 스태프로 참여한 김량 감독님의 <바다로 가자>를 서울환경영화제와 디아스포라영화제에서 상영하게 됐어요. [2] crumley 2019.05.23 370
111351 게임 따위가 아닌 진짜 '중독'이 사람과 그의 가족을 망가뜨리는 이야기 [14] eltee 2019.05.23 1864
111350 우디 알렌의 ‘To Rome with love’, 알렉스 정 [3] 겨자 2019.05.23 60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