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월드컵

2018.06.10 02:51

soboo 조회 수:1047

 이제 월드컵이 시작되는데

 듀게에서는 축구팬도 별로 없을거 같고 국가대항전은 더더욱 무관심한 분들이 많겠지만

 게다가 역대급으로 최약체 평가를 받는 국가대표팀이라는 소리를 들어 더 관심을 못 끌거 같군요.


 그래도 축구는 정말 멋진 스포츠이고 지금 현재 전세계에서 가장 축구 잘한다는 선수들의 플레이를 볼 수 있는 올림픽 저리가랄 정도의

 이벤트라고 생각해요.


 2002년은 지금 생각해도 판타스틱 했어요. 사실 첫경기가 열리기 전까지는 축구팬이었던 사람으로서도 큰 기대를 안했었는데

 우리나라 대표팀이라서가 아니라 정말 당시 모든 팀들과 견주어도 진짜 신기할 정도로 멋진 경기를 보여줘서 열광했었다고 생각해요.

 월드컵 같은 이벤트에서 그런 다크호스가 튀어 나와 선전을 하면 그게 자국팀이 아니어도 열광할 수 밖에 없는데 그게 마침 한국팀이었으니 

 마치 꿈만 같은 일이죠.


전 안정환을 국대 되기전부터 좋아한 팬이었어요. K리그가 별로 인기 없던 시절에 그가 대우로얄즈 소속이었을 때 경기장에 직접 가서 관전을 했을정도 

그런 선수가 마침내 국대가 되고 이탈리아와의 경기에서 골든골까지 터트렸을때가 기억납니다.

열명 남짓  모여서 보고 있었는데 페널티킥도 실패하며 저를 뺀 다른 모든 친구들이 안정환을 욕하고 설기현을 욕할때 

저 두 선수가 있어서 그나마 찬스를 만들고 이길수 있는 희망이 있는거라며 다독거렸거든요. 

골든골이 들어가자 얼마나 고맙고 기뻤는지 


아무래도 그런 일은 다시 또 생기지 않을지도 몰라요.  아쉽지만 그게 뭐 대수겠어요.

축구는 아직도 계속되고 있으니까


이번 러시아 월드컵에서 제 개인적으로 주목하는 것은


브라질팀의 와신상담-부활 입니다. 사실 지난 브라질 월드컵에서 브라질팀이 독일전에서 무너진 것은 주축 수비수의 부상으로 인한

공백이 커서 그렇지 그리 무너질 팀이 아니었다고 보거든요. 이번에는 그런 불행을 떨치고 본연의 판타스틱한 축구를 보여주길 기대해요.


또 하나는 꽤 오랫동안 부진했던 프랑스팀이 제법 괜찮아진 모습을 보여줄거라는 기대입니다.

20세기말 21세기초 프랑스 아트사커가 다시 재현되기까지는 힘들어도 멋진 모습을 볼 수 있었으면 합니다.


이번 월드컵에서 조별 경기에서는 4강후보 혹은 우승후보끼리 붙는 빅매치가 없더군요. 죽음의 조가 없다는 의미겠죠.

그래서 조별 1위 싸움보다는 2위 자리를 두고 벌이는 경기가 불꽃이 튈거 같아요.

한국이 속한 조로 예를 들면 스웨덴과 멕시코 경기인데 자기들 입장에선 모두 필승해야할 한국전을 치룬 다음에 마지막에 붙게 되요.

만약 한국과 비기거나 지는 팀이 하나라도 있게되면 이 두 팀의 조별 마지막 경기는 러시아를 불살라 버릴만큼 뜨거울거 같군요 ㅎ

각 조별로 2위 경쟁을 벌이는 팀들의 경기는 꼭 챙겨볼려구요.


다음주는 일주일 내내 뉴스들이  쏟아질텐데 13일까지의 모든 뉴스들이 14일 이후에는 한가하게 축구 보면서 지나칠수 있도록 다 좋은 뉴스가 되길 

축구팬으로서 간절히 바래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87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994
111375 [daum 수퍼특가] 기생충 [8] underground 2019.05.27 1460
111374 오늘의 엽서와 사진(스압)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5.27 198
111373 [스포일러없음] 조단 필의 '어스'를 봤습니다 [12] 로이배티 2019.05.27 1128
111372 이런저런 일기...(월요일) 안유미 2019.05.27 320
111371 슈퍼밴드 잡담 [4] 칼리토 2019.05.27 795
111370 영화 부산행 후기 (스포 잔뜩) [8] 일희일비 2019.05.26 980
111369 존재의 쓸쓸함/ dpf와의 통화 후 [7] 어디로갈까 2019.05.26 846
111368 여경 혐오 현상에 대한 여성경관의 이야기 [35] soboo 2019.05.26 1999
111367 봉준호 감독님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받으실 때 심사위원 알리체 로르와커 감독님이 우시는 것 같았어요.. ㅠㅠ [8] crumley 2019.05.26 2338
111366 참한 봉감독님.jpg [7] 보들이 2019.05.26 1882
111365 봉준호 <기생충> 황금종려상 수상! (제곧내) [21] 어디로갈까 2019.05.26 2625
111364 이런저런 일기...(김포공항, 순노동시간) [3] 안유미 2019.05.26 518
111363 보라머리 동양소녀의 기원을 찾아서 [1] skelington 2019.05.25 1756
111362 [바낭] 영화 '우상'을 봤는데 말입니다 [7] 로이배티 2019.05.25 1102
111361 잡담 - 더위, 난시, (어제와) 다르게 행동하라 [4] 연등 2019.05.24 454
111360 [바낭] 터미네이터 1, 2편 짤막 잡담 [20] 로이배티 2019.05.24 991
111359 이런저런 걸그룹잡담 [5] 메피스토 2019.05.24 1040
111358 걸캅스를 보고.. [5] 라인하르트012 2019.05.24 1539
111357 더 보이를 보고..(스포유) [5] 라인하르트012 2019.05.24 743
111356 오늘의 영화 엽서(스압) [6]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5.24 23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