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월드컵

2018.06.10 02:51

soboo 조회 수:1040

 이제 월드컵이 시작되는데

 듀게에서는 축구팬도 별로 없을거 같고 국가대항전은 더더욱 무관심한 분들이 많겠지만

 게다가 역대급으로 최약체 평가를 받는 국가대표팀이라는 소리를 들어 더 관심을 못 끌거 같군요.


 그래도 축구는 정말 멋진 스포츠이고 지금 현재 전세계에서 가장 축구 잘한다는 선수들의 플레이를 볼 수 있는 올림픽 저리가랄 정도의

 이벤트라고 생각해요.


 2002년은 지금 생각해도 판타스틱 했어요. 사실 첫경기가 열리기 전까지는 축구팬이었던 사람으로서도 큰 기대를 안했었는데

 우리나라 대표팀이라서가 아니라 정말 당시 모든 팀들과 견주어도 진짜 신기할 정도로 멋진 경기를 보여줘서 열광했었다고 생각해요.

 월드컵 같은 이벤트에서 그런 다크호스가 튀어 나와 선전을 하면 그게 자국팀이 아니어도 열광할 수 밖에 없는데 그게 마침 한국팀이었으니 

 마치 꿈만 같은 일이죠.


전 안정환을 국대 되기전부터 좋아한 팬이었어요. K리그가 별로 인기 없던 시절에 그가 대우로얄즈 소속이었을 때 경기장에 직접 가서 관전을 했을정도 

그런 선수가 마침내 국대가 되고 이탈리아와의 경기에서 골든골까지 터트렸을때가 기억납니다.

열명 남짓  모여서 보고 있었는데 페널티킥도 실패하며 저를 뺀 다른 모든 친구들이 안정환을 욕하고 설기현을 욕할때 

저 두 선수가 있어서 그나마 찬스를 만들고 이길수 있는 희망이 있는거라며 다독거렸거든요. 

골든골이 들어가자 얼마나 고맙고 기뻤는지 


아무래도 그런 일은 다시 또 생기지 않을지도 몰라요.  아쉽지만 그게 뭐 대수겠어요.

축구는 아직도 계속되고 있으니까


이번 러시아 월드컵에서 제 개인적으로 주목하는 것은


브라질팀의 와신상담-부활 입니다. 사실 지난 브라질 월드컵에서 브라질팀이 독일전에서 무너진 것은 주축 수비수의 부상으로 인한

공백이 커서 그렇지 그리 무너질 팀이 아니었다고 보거든요. 이번에는 그런 불행을 떨치고 본연의 판타스틱한 축구를 보여주길 기대해요.


또 하나는 꽤 오랫동안 부진했던 프랑스팀이 제법 괜찮아진 모습을 보여줄거라는 기대입니다.

20세기말 21세기초 프랑스 아트사커가 다시 재현되기까지는 힘들어도 멋진 모습을 볼 수 있었으면 합니다.


이번 월드컵에서 조별 경기에서는 4강후보 혹은 우승후보끼리 붙는 빅매치가 없더군요. 죽음의 조가 없다는 의미겠죠.

그래서 조별 1위 싸움보다는 2위 자리를 두고 벌이는 경기가 불꽃이 튈거 같아요.

한국이 속한 조로 예를 들면 스웨덴과 멕시코 경기인데 자기들 입장에선 모두 필승해야할 한국전을 치룬 다음에 마지막에 붙게 되요.

만약 한국과 비기거나 지는 팀이 하나라도 있게되면 이 두 팀의 조별 마지막 경기는 러시아를 불살라 버릴만큼 뜨거울거 같군요 ㅎ

각 조별로 2위 경쟁을 벌이는 팀들의 경기는 꼭 챙겨볼려구요.


다음주는 일주일 내내 뉴스들이  쏟아질텐데 13일까지의 모든 뉴스들이 14일 이후에는 한가하게 축구 보면서 지나칠수 있도록 다 좋은 뉴스가 되길 

축구팬으로서 간절히 바래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218
109582 이재명-김사랑 의혹 [8] 메피스토 2018.08.06 2202
109581 요즘 무한반복중인 노래들 메피스토 2018.08.06 491
109580 배드민턴에 관심 있는 분 계신가요? 새벽의길 2018.08.06 377
109579 부신피질항진증이라는데 갈등이 이만저만이 아니네요. [4] 산호초2010 2018.08.06 1498
109578 지하철 차량내 악취 : 서울 vs 상해 vs 기타 [7] soboo 2018.08.06 1520
109577 [바낭] '나를 기억해'를 봤습니다 [2] 로이배티 2018.08.06 916
109576 이런저런 잡담...(스케줄, 애프터눈티, 생일파티) [1] 안유미 2018.08.06 639
109575 여기 어딜까요 가끔영화 2018.08.06 262
109574 내셔널지오그래픽 다큐 다시보는 법 아시는 분 있나요? [1] 테레사비나 2018.08.05 808
109573 스타워즈 인 콘서트 -후기 [2] 잡음 2018.08.05 541
109572 오늘 채널 j 동물영화특집인가봐요 [2] 쏘맥 2018.08.05 497
109571 [영화후기]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어느 가족> [7] underground 2018.08.05 1517
109570 이런저런 잡담...(프듀, 패부) [2] 안유미 2018.08.05 763
109569 비행기 기내에서 본 영화들, 블랙팬서, Love, Simon, 쓰리 빌보드 S.S.S. 2018.08.05 675
109568 주52시간 때문에 살판납니다. [7] 풀빛 2018.08.04 2532
109567 최저시급-근로시간 잡담 메피스토 2018.08.04 951
109566 [여기는 영화낙서판] 8-90년대 할리우드 영화가 그립고 보고싶네요 [14] 프레데리크 2018.08.04 1075
109565 자막자 뽑는데 토익 900점 우대하는 한국 / 영상번역 자체 테스트를 개발한 넷플릭스 [28] 프레데리크 2018.08.03 2940
109564 경제 예츳 김지킴 2018.08.03 625
109563 이번 정부도 끝은 별로 좋지 않을것 같습니다. [35] stardust 2018.08.03 408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