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hani.co.kr/arti/specialsection/esc_section/448201.html


여기서 이야기는 그 불이익으로 인한 그의 궁박한 처지에 대한 하소연으로 넘어가 몇 년 전 갑자기 나타나 딸 유학시켜 준다고 했다가 또다시 잠적해버린 생부의 탈세 이야기가 디테일하게 펼쳐지다가, 못 믿을 게 남자란 키워드를 연결고리로 지난 대선 직전 만난 “변호사 출신의 피부 깨끗한” 한 정치인과의 인연 이야기로 숨 가쁘게 워프한다. 아, 이 스펙터클. 게다가 그 술회는 또 얼마나 적나라한지.

“총각이라는데 그 인생 스토리가 참 짠하더라고. 인천 앞바다에서 연인들처럼 사진 찍고 지가 내 가방 메주고 그러면서 데이트했지. 어머, 대선 안 바쁘세요, 하니까 하나도 안 바쁘대.(폭소) 그러고서는 같이 잤지 뭐. 며칠 안 가서. 난 그때 급했으니까.(폭소) 얼마 만인지 몰라. 내가 쓸데없이 자존심은 세 가지고 아무리 힘들어도 정말 오랜 세월 혼자 외롭게 보냈거든. 그렇게 나한테 적극적인 남자는 없었어. 진짜 행복하더라. 다 지난 일이지만 그땐 고마웠어. 여자로서.”

그런데 여기서 다시 한 번 반전이다. “그런데 그 새끼가(폭소), 다음날 아침에 내가 해 주는 밥이라도 먹고 가는 게 내 시나리오인데 바로 옷을 주섬주섬 입는 거야. 그래서 내가 농담처럼 여우 같은 처자와 토끼 같은 자식 있는 거 아니에요, 했는데 답이 없네. 하늘이 무너지는 거지. 유부남이었던 거야, 그 새끼가(폭소). 발소리도 안 내고 도망가더라고.” 이후 갖은 곡절로 이어지던 줄거리는 그 ‘남자’로부터 다시는 정치하지 않겠단 약조 받는 것으로 마무리되나 싶다가 결국 그 ‘남자’가 지난 지방선거 출마해 당선됐단 걸로 맺음 된다. 후, 숨차다. 듣고 보니 유명 정치인이다. 하지만 실명은 내지 말란다. 그가 가진 권력으로 자신을 괴롭힐 거라고. 그저 말하지 않고선 억울해 견딜 수 없을 것 같아 했단다.

이 모든일의 시작이 저 기사군요? 그러니까 사실 김어준은 이미 인터뷰 당시에 저 당사자가 누군지 이미 들었을것이고, 그걸 까지 않을거고 완전히 사생활이라고 판단했으면 기사를 내지를 말든지 그렇게 그걸 공적인 영역에 끌어들일거면 쟁점이 됐을때 실명을 까든지 해야지 그 특유의 동업자 정신 (aka 진영논리)으로 최초 정보 제공자가 입닦고 가만히 있는겁니까? 기사로 써먹을떄는 기사거리 되겠다 싶어서 내놓고?

아니 그렇게 진영논리로 죽고사는분이 애초에 기사는 왜 냈대요? 기사도 내지 말아야 하는거 아닙니까? 그때는 이재명이 이정도로 커질줄 몰라서?


진짜 나꼼수 그 멤버들은 해악이에요 해악. 무리하게 김용민 공천내리꽂아서 막말로 선거 말아먹을때부터 말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3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046
111438 [채널CGV 영화] 더 포스트 [스크린채널] 인 디 아일 [EBS2 지식의 기쁨] 정신분석학 강의 [11] underground 2019.06.03 686
111437 봉준호의 기생충, 거의 완벽한 영화가 아닐까 싶습니다(스포 무!) [5] 귀천 2019.06.03 2400
111436 [바낭] 얼마나 못 만들었나 궁금해서 '인랑'을 봤습니다 [18] 로이배티 2019.06.03 1971
111435 오늘의 고흐(2)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6.03 267
111434 독서모임 동적평형 2019 5월 정모 후기 듀라셀 2019.06.03 304
111433 블루레이 세트에서 디뷔디만 빼서 파는 행위 [8] 파이트클럽 2019.06.03 975
111432 이런저런 일기...(수단, 기러기아빠) [2] 안유미 2019.06.03 606
111431 고질라. 킹오브몬스터 [7] 메피스토 2019.06.02 800
111430 왜 살아 있는지... 공기가 아깝다 [10] 익명익명 2019.06.02 2029
111429 고양이에 관한 어수선한 뒷담화들을 접하며 [9] 어디로갈까 2019.06.02 1526
111428 2008년에 산 빨간색 지갑 [2] 스위트블랙 2019.06.02 556
111427 잡담 - 인싸그램, 사람은 서울로 [6] 연등 2019.06.02 750
111426 제목을 뭐라 해야 할 지 모르겠는.... [6] 블레이드러너2049 2019.06.02 744
111425 이런저런 일기...(주말, 빙샴번개) [1] 안유미 2019.06.01 467
111424 이제 베트남 라면만 먹기로 [6] 가끔영화 2019.06.01 1358
111423 트위터에서 봉준호 감독의 과거 인터뷰가 논란이 되고 있네요 [9] 모르나가 2019.06.01 6304
111422 [바낭] 넷플릭스 영화 '퍼펙션' 초간단 잡담 [4] 로이배티 2019.06.01 985
111421 기생충 보고...잡담(스포) [5] 안유미 2019.06.01 1751
111420 [옥수수 무료영화] 그린 북 [EBS1 영화] 보이후드 [13] underground 2019.06.01 716
111419 기생충 [스포일러 주의] [4] KEiNER 2019.06.01 192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