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소씨를 다른 이름으로 거명해서 미안한 마음에 글 하나 새로 씁니다;

 

 이미소씨는 관련 전공을 하고 현업 배우로 활동중이라고 합니다.

 이 사건과 관련하여 자연인으로서 (자신의 책임이 전혀 없는 사건으로) 누구보다 힘들고 어려운 시간을 보내는 

 사람이라 동정이 가는 상황이었는데, 침묵을 깨고 입장을 내놨더군요.

 언론들은 이소미씨가 사진을 폐기했다는것에만 주목을 하고 있지만

 저는 입장문의 마지막 문단이 인상적이더군요.


 입장문 말미에서 이미소씨는 자신처럼 상처를 입은 이재명의 가족에게 사과를 하고 있습니다.

 사실여부를 떠나 벌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발단이 되는 '사건'을 만든 당사자들의 가족들과 동병상련을 느끼고

 사과까지 하는 마음이라니;  복잡한 가정사 속에서도 참 단단하게 잘 견디며 살아온 삶이 느껴지더군요.


 이 사건에는 두가지 측면이 존재합니다.

 자연인들간의 남녀상열지사가 하나이고 정치세력간의 셈법이 충돌하는 이전투구가 또 하나입니다.


 전자에 관해서 이소미씨의 태도가 가장 합리적이라고 생각하고 공감이 갑니다.

 제 지인이나 가족이 이런 류의 사건에 휘말린다면 저 역시 공개화시키고 문제를 키우는 것을 반대했을거에요.

 후자에 관해서는 유보적 태도를 갖고 있는 사람들은 이재명을 지지한다기보다

 이 사안으로 득을 볼 정치세력(자유당과 바미당 그리고 민주당내 극문빠들)이 잘되는 꼴은 못보겠다는 입장이라고 생각합니다.

 둘 중에 하나가 손해를 보고 또 한편에서 이득을 본다면 어떤 이득에 공통분모가 있느냐에 따라 행동하는건 매우 합리적이라 생각해요.


 자유당과 바미당의 이득에서는 공유할 수 있는 부분이 1도 없고 손해만 가득하다

 하지만 이재명과 그 패거리들이 취할 이득에서는 공유할 수 있는 부분이 1이라도 있다 그렇다면 이득 +1이라도 취하는게 당연하죠.


 문제는 이재명이 도지사가 되었을때 갖게될 리스크인데 이재명이 갑자기 머리에 총을 맞아 자유당으로 당적을 바꾸고

 그간 자신이 주장해온 정책과 180도 다른 반개혁적이고 반대중적인 노선을 걷게 되는 일이 벌어지지 않는한 

 결국 리스크라고 해봤자 여권진영의 도덕성 타격이 다입니다.

 그런데 그 도덕성 타격도 사실관계가 이재명에게 불리한 쪽으로 명약관하하게 밝혀질 경우에 한하는데 그럴 가능성은

 현재로서 거의 없어 보이고, 혹 밝혀진다 해도 안희정의 경우와 비교해도 가십거리에 불과한 펙트인지라 

 그닥 큰 리스크로 생각되지 않는 것으로 판단이 되니 그가 민주당에서 후보로 결정된 것이라 봐요. (참고로 압도적으로 불리할 것으로

 예측한 권리당원 투표에서도 전해철보다 더 많은 지지를 얻어 후보로 결정됨)



 다시 처음 문제로 돌아가서

 이미소씨처럼 정치적 유불리가 아닌 자연인으로서의 유불리 관점에서

 결과적으로 분풀이 밖에 안되는 행동을 하는 김부선씨를 만류하고 가족 구성원으로서 일상의 평화를 지키고 싶어하는 태도가

 이 문제를 둘러싼 김부선씨 주변인들의 행동 중 저는 가장 합리적이라 판단합니다.


 혹자는 김부선씨가 무슨 득이 있어서 이런 폭로를 거짓으로 하겠느냐고 신빙성 있다고 하고

 미치지 않고야 이런 폭로를 거짓으로 하겠냐고도 합니다만

 저는 득이 될 것이 없는 행동을 하는게 바로 인간의 본성이고

 미쳐서 저런 행동을 하는 것일 수도 있다는 의심을 갖는것도 당연한 상황이라 생각해요.


 자신의 가족이 득이 될 것이 없는 행동을 하는데 그걸 가족이라고 두둔하기 보다 만류하는건 이성적인 가족의 태도이고

 지인이 그런 행동을 하는데 최대한 피해가 커지지 않도록 만류하고 중재하는게 합리적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 취지에서 공지영은 비호감에서 혐오의 대상이 되고 주진우는 전에는 종잡을 수 없는 기인처럼 생각되었는데 왠지 호감 상승)


 여기에서 정치적 입장, 특정인에 대한 호불호를 완전히 배제한다면 말이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465
111084 오늘의 영화 광고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11 342
111083 블랙홀과의 재회 [4] 흙파먹어요 2019.04.11 542
111082 허리통증, 요가를 계속 하는게 맞을까요? [2] 산호초2010 2019.04.11 816
111081 헬보이를 보고.. [2] 라인하르트012 2019.04.10 652
111080 나의 영화 기록에서 가장 긴 영화를 논스톱으로 보다 [5] 가끔영화 2019.04.10 528
111079 신카이 마코토 신작 - 날씨의 아이 예고편 [1] 연등 2019.04.10 598
111078 숙명여대 총학 입장문 [25] skelington 2019.04.10 1668
111077 자아의탁이란 단어 그럴 듯 하군요 가끔영화 2019.04.10 388
111076 오늘의 엽서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10 256
111075 머저리와의 카톡 3 (스탠리 큐브릭) [6] 어디로갈까 2019.04.10 730
111074 [국민청원] 세월호참사 특별수사단 설치와 세월호참사 전면재수사 국민청원 [5] 왜냐하면 2019.04.09 660
111073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1] 조성용 2019.04.09 959
111072 이런저런 잡담...(시너지, 모닥불) [1] 안유미 2019.04.09 340
111071 오늘의 엽서 [7]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09 361
111070 Seymour Cassel 1935-2019 R.I.P. 조성용 2019.04.09 204
111069 모털엔진 볼만한데 왜 본전도 못건졌을까 [3] 가끔영화 2019.04.08 787
111068 정준영 카톡 친구보다 김학의의 별장 친구들이 더 궁금하다. [3] 왜냐하면 2019.04.08 1253
111067 이제는 늙어서 내가 괜히 못 하는 것들 [13] 흙파먹어요 2019.04.08 1757
111066 봉준호 신작 기생충 예고편 [4] 연등 2019.04.08 1608
111065 이런저런 일기...(여행과 책임, 번개) [3] 안유미 2019.04.08 49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