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소씨를 다른 이름으로 거명해서 미안한 마음에 글 하나 새로 씁니다;

 

 이미소씨는 관련 전공을 하고 현업 배우로 활동중이라고 합니다.

 이 사건과 관련하여 자연인으로서 (자신의 책임이 전혀 없는 사건으로) 누구보다 힘들고 어려운 시간을 보내는 

 사람이라 동정이 가는 상황이었는데, 침묵을 깨고 입장을 내놨더군요.

 언론들은 이소미씨가 사진을 폐기했다는것에만 주목을 하고 있지만

 저는 입장문의 마지막 문단이 인상적이더군요.


 입장문 말미에서 이미소씨는 자신처럼 상처를 입은 이재명의 가족에게 사과를 하고 있습니다.

 사실여부를 떠나 벌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발단이 되는 '사건'을 만든 당사자들의 가족들과 동병상련을 느끼고

 사과까지 하는 마음이라니;  복잡한 가정사 속에서도 참 단단하게 잘 견디며 살아온 삶이 느껴지더군요.


 이 사건에는 두가지 측면이 존재합니다.

 자연인들간의 남녀상열지사가 하나이고 정치세력간의 셈법이 충돌하는 이전투구가 또 하나입니다.


 전자에 관해서 이소미씨의 태도가 가장 합리적이라고 생각하고 공감이 갑니다.

 제 지인이나 가족이 이런 류의 사건에 휘말린다면 저 역시 공개화시키고 문제를 키우는 것을 반대했을거에요.

 후자에 관해서는 유보적 태도를 갖고 있는 사람들은 이재명을 지지한다기보다

 이 사안으로 득을 볼 정치세력(자유당과 바미당 그리고 민주당내 극문빠들)이 잘되는 꼴은 못보겠다는 입장이라고 생각합니다.

 둘 중에 하나가 손해를 보고 또 한편에서 이득을 본다면 어떤 이득에 공통분모가 있느냐에 따라 행동하는건 매우 합리적이라 생각해요.


 자유당과 바미당의 이득에서는 공유할 수 있는 부분이 1도 없고 손해만 가득하다

 하지만 이재명과 그 패거리들이 취할 이득에서는 공유할 수 있는 부분이 1이라도 있다 그렇다면 이득 +1이라도 취하는게 당연하죠.


 문제는 이재명이 도지사가 되었을때 갖게될 리스크인데 이재명이 갑자기 머리에 총을 맞아 자유당으로 당적을 바꾸고

 그간 자신이 주장해온 정책과 180도 다른 반개혁적이고 반대중적인 노선을 걷게 되는 일이 벌어지지 않는한 

 결국 리스크라고 해봤자 여권진영의 도덕성 타격이 다입니다.

 그런데 그 도덕성 타격도 사실관계가 이재명에게 불리한 쪽으로 명약관하하게 밝혀질 경우에 한하는데 그럴 가능성은

 현재로서 거의 없어 보이고, 혹 밝혀진다 해도 안희정의 경우와 비교해도 가십거리에 불과한 펙트인지라 

 그닥 큰 리스크로 생각되지 않는 것으로 판단이 되니 그가 민주당에서 후보로 결정된 것이라 봐요. (참고로 압도적으로 불리할 것으로

 예측한 권리당원 투표에서도 전해철보다 더 많은 지지를 얻어 후보로 결정됨)



 다시 처음 문제로 돌아가서

 이미소씨처럼 정치적 유불리가 아닌 자연인으로서의 유불리 관점에서

 결과적으로 분풀이 밖에 안되는 행동을 하는 김부선씨를 만류하고 가족 구성원으로서 일상의 평화를 지키고 싶어하는 태도가

 이 문제를 둘러싼 김부선씨 주변인들의 행동 중 저는 가장 합리적이라 판단합니다.


 혹자는 김부선씨가 무슨 득이 있어서 이런 폭로를 거짓으로 하겠느냐고 신빙성 있다고 하고

 미치지 않고야 이런 폭로를 거짓으로 하겠냐고도 합니다만

 저는 득이 될 것이 없는 행동을 하는게 바로 인간의 본성이고

 미쳐서 저런 행동을 하는 것일 수도 있다는 의심을 갖는것도 당연한 상황이라 생각해요.


 자신의 가족이 득이 될 것이 없는 행동을 하는데 그걸 가족이라고 두둔하기 보다 만류하는건 이성적인 가족의 태도이고

 지인이 그런 행동을 하는데 최대한 피해가 커지지 않도록 만류하고 중재하는게 합리적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 취지에서 공지영은 비호감에서 혐오의 대상이 되고 주진우는 전에는 종잡을 수 없는 기인처럼 생각되었는데 왠지 호감 상승)


 여기에서 정치적 입장, 특정인에 대한 호불호를 완전히 배제한다면 말이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113
109503 봤으면 하는 겨울 영화 가끔영화 2018.07.26 335
109502 미션 임파서블 6편은 좋은 액션영화이지만 프랜차이즈 특유의 매력은 떨어지네요 [6] 폴라포 2018.07.26 1716
109501 이런저런 대화들...(용산, 체화, 동화) [2] 안유미 2018.07.26 745
109500 미션 임파서블 6 : 폴 아웃을 보고(노 스포) [1] 연등 2018.07.26 1161
109499 [장정일 칼럼] 부실한 보도에도 공적가치가 있다?  [6] 딸기와플 2018.07.25 1445
109498 정미홍 전 아나운서도 사망... [9] 뻐드렁니 2018.07.25 2292
109497 인랑을 보고(스포 유) [10] 연등 2018.07.25 1837
109496 제임스건 해고는 좀 더 재밌게 돌아가네요 [5] 888 2018.07.25 1924
109495 주진우 "공지영 작가의 주장은 시점이 맞지 않는다" [23] stardust 2018.07.25 2897
109494 독서모임 동적평형 2018 7월 정모 후기 듀라셀 2018.07.25 739
109493 듀게 오픈카톡방 [4] 물휴지 2018.07.25 449
109492 이배우 어떤 배우 역으로 나올까요 [1] 가끔영화 2018.07.25 491
109491 [KBS1 독립영화관] 고스트 스토리 [7] underground 2018.07.24 875
109490 이 게임 아시는 분 계실까요? [3] 멍대 2018.07.24 779
109489 ‘꽃잎처럼 흘러 흘러 그대 잘 가라’ [3] soboo 2018.07.24 1591
109488 언제적 머리일까요 가끔영화 2018.07.24 305
109487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1] 조성용 2018.07.24 1147
109486 머니투데이에서 계엄령 문건 전문을 깠네요. [6] 겨자 2018.07.24 2019
109485 노회찬의 죽음. 이루 말할 수 없이 화나고 슬픕니다. [11] 일희일비 2018.07.24 2902
109484 까페에 사람이 몰리네요 율마 2018.07.24 87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