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변 사람들 사이에서 평이 아주 좋던 '응답하라' 회고 스타일의 대만 청춘 영화가 있었는데, 보려다 못 본 기억이 있었거든요.  어제 생각난 김에 찾아봤어요.



아, 그런데 제가 찾던 영화는 아무래도 '나의 소녀시대'였나봐요. 제 지인들이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소녀'를 추천했을 것 같진 않아요.


아무튼 '그 시절...소녀'도 대만에서 상영 당시 돌풍을 일으켰다고 하고, 한국에서도 반응이 좋았고, 일본에서는 리메이크까지 만든다는데, 저는 보는 내내 너무 이상했어요.  


감독의 자전적 캐릭터인 날라리 남고등학생이 주인공입니다. 그리고 전교 1등인 청순한 여학생을 주인공과 주인공 친구들이 전부 다 좋아하고요. 그러다 주인공과 그 전교1등이 서로 좋아하게 되죠. 어디서 많이 보던 전개지요?


주인공과 친구들의 또라이 짓을 나름 유쾌하고 코믹하게 그리려 했는데, 이건 도저히 웃고 넘어갈 수 있는 수준이 아닌 거예요. 예를 들어 주인공과 친구1이 수업 시간에 무료하니 장난이나 치자며 벌인 일이, 수업하는 여선생을 보고 상상하며 자위를 하는 거예요. '여선생을 상상하며 자위를 하는 상상'을 하는 게 아니라 '여선생을 상상하며 자위'를 수업 시간에 합니다. 그러다 걸려서, 선생이 일어나라고 시키니, 그 상태로 벌떡 일어나서 성기가 온 급우들에게 노출이 됩니다. 당연히 같은 반인 전교1등 여학생도 그 꼴을 보죠. 

우리나라에서도 실제 있었던 사건이고, 그 교사에게는 엄청난 충격을 주는 성폭력이었거든요. 그런데 이걸 웃기는 에피소드로 묘사를 하다니... 


게다가 벌(?)로 전교1등 앞에 앉아서 감시를 받게 하거든요. 그러다가 친해져서 좋아하게 된다는 전개인데요. 그 과정의 감정선이 자연스럽게 묘사가 되긴 했지만, 실상은 말이 안 돼요. 수업시간에 자위하다 들킨 찌질이를 좋아하게 된다? 절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봅니다. 수업시간에 자위하다 들켜도 전교1등 청순소녀가 나를 좋아해주길 바라는 감독의 판타지일 뿐이지요. 


그리고 대학교 기숙사 남학생들이 각자 자기 컴퓨터를 보면서 자위하는 장면도 나오고, 샤워실에서 동성간 성관계가 이루어진다는 걸 개콘 스타일로 천박하게 묘사하는 장면도 있습니다. 시도때도 없이 발기가 되는 친구1도 마냥 희화화되어 나오고요. 


대만은 트렌스젠더 장관도 있고 동성혼도 합법화되어서 인권 부분은 좀 나을 줄 알았는데, 이런 영화가 발랄한 청춘영화로 받아들여지기만 했다는 게 놀랍기도 하고요.


십대 남자들 무리의 찌질하고 유치한 중2병스러운 행동들을 관찰할 수 있다는 점은 흥미로웠습니다. 감독은 자신의 그런 십대가 충분히 사랑스러워서 영화화하고 싶었나봐요. 저는 성찰을 해야 하며 미화해서는 안 된다고 느껴지던데 말이죠. 


무척 찜찜하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2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033
111426 제목을 뭐라 해야 할 지 모르겠는.... [6] 블레이드러너2049 2019.06.02 744
111425 이런저런 일기...(주말, 빙샴번개) [1] 안유미 2019.06.01 467
111424 이제 베트남 라면만 먹기로 [6] 가끔영화 2019.06.01 1358
111423 트위터에서 봉준호 감독의 과거 인터뷰가 논란이 되고 있네요 [9] 모르나가 2019.06.01 6304
111422 [바낭] 넷플릭스 영화 '퍼펙션' 초간단 잡담 [4] 로이배티 2019.06.01 984
111421 기생충 보고...잡담(스포) [5] 안유미 2019.06.01 1750
111420 [옥수수 무료영화] 그린 북 [EBS1 영화] 보이후드 [13] underground 2019.06.01 716
111419 기생충 [스포일러 주의] [4] KEiNER 2019.06.01 1925
111418 스포일러] 영화 안보고 쓰는 '기생충', 안수찬 기자, '다운튼 애비' [2] 겨자 2019.06.01 1583
111417 지옥이 뭐가 나빠 사팍 2019.05.31 614
111416 [EBS1 영화] 택시 드라이버 [KBS1 영화] 지리멸렬, 심판 [8] underground 2019.05.31 582
111415 기생충... 어떤가요? [14] 머루다래 2019.05.31 2431
111414 특별시민(실망스런영화, 스포있음) [1] 왜냐하면 2019.05.31 422
111413 듀게에 글을 쓴다는 것 [4] 어디로갈까 2019.05.31 842
111412 [바낭] 어제 쌩뚱맞게 '킬빌'을 봤는데 [15] 로이배티 2019.05.31 1042
111411 오늘의 고흐(1)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5.31 279
111410 기생충을 보고..(스포유) [1] 라인하르트012 2019.05.31 1393
111409 영화 기생충의 몇가지 디테일 [2] SnY 2019.05.31 2236
111408 이런저런 일기...(표준음) [1] 안유미 2019.05.31 390
111407 기생충 짧은 감상(약스포) connell 2019.05.31 114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