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을 배우고 있어요 76

2018.08.02 22:12

샌드맨 조회 수:395

오랜만이에요 '3')/ 더워서 정말 문 밖으로 나가기 싫은 날씨군요. 에어컨이 방에만 있어서, 집에 오면 거실로도 쉽게 나갈 엄두를 못 내겠어요...=_=;; 


하지만 이번주에도 쉬지 않고 그림은 그렸습니다 '~' 


9957FE375B630163189D40


그동안 백도화지엔 인물만, 흑도화지엔 동물만 그렸는데, 이번엔 검은 종이 위에 인물을 한번 시도해봤습니다. 검은 종이에는 색이 잘 안 먹기 때문에 인물의 살색을 표현하는 것이 거의 불가능에 가까워 독특한 색감의 인물 사진을 찾던 중 이 사진을 찾았어요. 독특한 메이크업과 어마어마한 디테일의 장신구로 굉장히 초현실적인 분위기를 주는 사진입니다. 


https://www.deviantart.com/museinblack <= 여기에서 작가의 더 많은 사진들을 감상하실 수 있어요. 


디테일이 너무 어마어마해서 처음엔 그릴 엄두가 안 났지만, 그냥 제맘대로 마구 생략하여 결국 완성했습니다 >_<;; 


991125425B62FE15208F80


이렇게 완성. 원본과 많이 닮진 않았지만, 피부 질감 묘사가 무척 마음에 드는 그림이에요. 그리고 인물화는 역시 흰 종이나 크라프트지에 그려야 한다는 것을 확인 >_<;; 


글 읽어주셔서 감사 & 편안한 밤 되세요 >3<)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39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755
110604 이제 우리에게는 진중권이 없다 [8] 타락씨 2019.09.28 1543
110603 조국의 양심, 조기숙의 양심 [3] 타락씨 2019.09.28 705
110602 [넷플릭스바낭] 호주 드라마 '착오(Glitch)' 시즌3, 완결을 봤습니다 [4] update 로이배티 2019.09.28 724
110601 무슨 집일까 [2] 가끔영화 2019.09.28 207
110600 그를 만나기 두시간 전 [10] 어디로갈까 2019.09.28 664
110599 슈퍼맨으로 돌아온 브랜드 라우스 [4] mindystclaire 2019.09.28 431
110598 [조적조] 검경수사권 조정에 관한 논문 [2] 휴먼명조 2019.09.28 508
110597 사실 정말로 문제라고 보는 것 [24] madhatter 2019.09.28 1508
110596 서초동 맛집 추천 [2] 도야지 2019.09.28 524
110595 멍청한 쓰레기들 [4] 도야지 2019.09.28 665
110594 이런저런 일기...(실수와 자산) [1] 안유미 2019.09.28 283
110593 페북펌) 어느 서울대생의 고함 [5] 게으른냐옹 2019.09.28 1004
110592 은근히 소문난 명작 <김씨 표류기> 봤어요 [9] 보들이 2019.09.28 750
110591 허재현 기자 30대가 20대에게 40대를 설명하는 사다리를 놓아 봅니다. [6] 무도 2019.09.27 765
110590 사모펀드와 웅동학원은 언제 사회로 환원되는 건가요? [1] 휴먼명조 2019.09.27 334
110589 대부분 망각해버리고 있는 사실 하나 더 알려드립니다. [2] 휴먼명조 2019.09.27 613
110588 "대신해서 사과"한다는 건 "강제수사"만큼이나 이상한 말 [4] 휴먼명조 2019.09.27 459
110587 누가 검찰개혁을 반대하는가? - 김규항 씨 facebook 글 몇 가지 [7] Joseph 2019.09.27 832
110586 페북 펌] 서울대 우종학교수님 '잘못된 통화' [6] 게으른냐옹 2019.09.27 824
110585 펌글)미안하지 않아서 미안.. [2] 무도 2019.09.27 49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