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취미 자막러들의 지원도 환영한다라며 자막러 모집글이 떴었길래,

프리랜서 투잡으로 자막작업 지원이나 해볼까 한 적이 있는데,

우대조건에 토익 900이상이었던가가 있더라구요.

(대체 이 나라는 토익을 왜 그리 사랑하나요)


10년 전에 받아논 토익이 845점, 토익스피킹이 7급이 있었긴 하지만,

(차라리 자막 번역엔 토익보다 토익스피킹이 더 적합하지 않나 싶기도 하고)


다시는 보고싶지도 않은 시험 중 하나가 토익인데, 좀 부적절한 조건 아니냐고 반박을 좀 하다가 포기했던 기억이 나요.

그랬더니, 토익 점수가 낮아도 응시는 해볼 수 있습니다, 다만 참고로 현재 자막러들은 모두 토익 950이상입니다, 라고 하더라구요.


일단, 저는 정신없이 빨리 읽고 빨리 찍어내려가야 더 좋은 점수가 나오는 그 토익 시험 구조가 마음에 안 들거든요.


그냥 취미삼아 자막을 번역해본 게 에피소드 낱개 포함 20여편 정도 되는데, 물론 저도 외국 살아본 적도 없고 초기엔 오역도 좀 있었지만,

이게 또 외국 오래 살기만 한 사람이 자막을 잘 만드는 것도 아니잖아요.

한국인의 대화 뉘앙스를 잘 아는 사람이 되려 감칠맛 나는 자막을 만들어내듯이요.


어쩌면 토익과 수능식 독해, 문어체식 화법에 익숙한 자막러 때문에, 자막들도 대부분 실생활에선 쓰지도 않는 말투도 많은가봅니다.

(자네에게, 그에게, 했소, 한단 말이오, 그게 무슨 뜻이야? 한단다, 하거라 뭐 이런 류요)


개인적으로는 그냥 왜? 뭐? 걔한테, 쟤를, 이런 실생활 말투가 귀에 더 쏙쏙 들어오고, 제가 자막을 취미로 했을 때도 이런 식으로 했었거든요.


극장에 걸리는 자막 못지 않게 되려 인터넷에 떠도는 자막들의 수준이 나날이 좋아짐에 따라, (물론 아직도 형편없는 자막이 섞여 있지만)

관객들의 자막에 대한 눈도 예전보다 더 까다로워졌죠. (개인적으로는 환영하는 현상입니다)


한편 단시간에 많은 양의 번역을 요하는 업체들도 문제인 거 같아요.

자막 작업이 생각보다 참으로 고생스런 작업이거든요. 이게 뭐 단 하루만에 되는 게 아니에요.

오타 확인하고, 다시 배우들의 표정이나 뉘앙스를 영상을 함께 보면서 자막의 사소한 뉘앙스 말투 다시 고쳐야 하고,

(절대 텍스트만 보고 번역을 하면 안 되죠)

그래야 잘 만든 자막이 나오거든요. 이걸 하루만에 뚝딱 만들어내라라는 구조도 바뀌어야 할 듯 합니다.


근데 참 재밌는 작업이기도 하죠. 다 만들고 영상을 보면, 내가 창조한 글이 배우의 입에서 영혼이 입혀져 나오는 쾌감이랄까



+ 말이 안 통할 분들이 보여, 넷플릭스의 번역 테스트 체계에 대해 보충설명을 아래 댓글에 달아놓았습니다 (pm 6:0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39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755
110605 지금 교대역 미어터집니다. [14] mockingbird 2019.09.28 1531
110604 이제 우리에게는 진중권이 없다 [8] 타락씨 2019.09.28 1543
110603 조국의 양심, 조기숙의 양심 [3] 타락씨 2019.09.28 705
110602 [넷플릭스바낭] 호주 드라마 '착오(Glitch)' 시즌3, 완결을 봤습니다 [4] update 로이배티 2019.09.28 724
110601 무슨 집일까 [2] 가끔영화 2019.09.28 207
110600 그를 만나기 두시간 전 [10] 어디로갈까 2019.09.28 664
110599 슈퍼맨으로 돌아온 브랜드 라우스 [4] mindystclaire 2019.09.28 431
110598 [조적조] 검경수사권 조정에 관한 논문 [2] 휴먼명조 2019.09.28 508
110597 사실 정말로 문제라고 보는 것 [24] madhatter 2019.09.28 1508
110596 서초동 맛집 추천 [2] 도야지 2019.09.28 524
110595 멍청한 쓰레기들 [4] 도야지 2019.09.28 665
110594 이런저런 일기...(실수와 자산) [1] 안유미 2019.09.28 283
110593 페북펌) 어느 서울대생의 고함 [5] 게으른냐옹 2019.09.28 1004
110592 은근히 소문난 명작 <김씨 표류기> 봤어요 [9] 보들이 2019.09.28 750
110591 허재현 기자 30대가 20대에게 40대를 설명하는 사다리를 놓아 봅니다. [6] 무도 2019.09.27 765
110590 사모펀드와 웅동학원은 언제 사회로 환원되는 건가요? [1] 휴먼명조 2019.09.27 334
110589 대부분 망각해버리고 있는 사실 하나 더 알려드립니다. [2] 휴먼명조 2019.09.27 613
110588 "대신해서 사과"한다는 건 "강제수사"만큼이나 이상한 말 [4] 휴먼명조 2019.09.27 459
110587 누가 검찰개혁을 반대하는가? - 김규항 씨 facebook 글 몇 가지 [7] Joseph 2019.09.27 832
110586 페북 펌] 서울대 우종학교수님 '잘못된 통화' [6] 게으른냐옹 2019.09.27 82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