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에 <댓 씽 유 두>를 보고 리브 타일러의 곱디 고운 외모에 90년대 추억에 잠겼네요. (영화는 별로였지만)

8-90년대는 할리우드의 르네상스 시대였다고 생각하는데, 당시 배우들의 연기 스타일이나 화면색감 이런 게 개인적으론 요즘보단 좋아서요.

이 시대에 한창 비디오 매주 빌려보던 고교 시절이었는데, 제가 의외로 놓친 것들이 많네요.


못 본 것 중에 보고싶은 거 생각나는 게 <사랑시대> <원초적 본능> <프라이멀 피어> <흐르는 강물처럼> <블러드 라인 Hush> <작은아씨들> 정도네요.

능글능글한 윌리엄 볼드윈의 <쓰리 오브 하트> 같은 살짝 싼마이 스러운 멜로라든가, 

당대만 빛났던 에릭 스톨츠 나오는 거라든가, 이건 봤지만 <미스터 원더풀> <클럽 씽글즈> <웨딩 싱어> 같은 소소한 로맨틱 코미디라든가.

데이빗 크로넨버그 표 괴상한 공포물이나.. <위험한 독신녀> <해리슨 포드의 의혹> 같은 딱 90년대 스러운 스릴러라든가, 그러고보니 <후크>도 안 봤습니다. 

추천 좀 해주세요


짤은 아름다운 조나단 셱 (Johnathon Schaech)


hush johnathon schaechì ëí ì´ë¯¸ì§ ê²ìê²°ê³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714
109991 일전의 숙명여고 사건 있지 않습니까? [8] 프레키 2018.10.15 2387
109990 같이 먹으니까 참 맛있다,사과와 달콤한 믹스커피 [7] 가끔영화 2018.10.15 973
109989 바바둑과 겨룰만한 호주 인디 영화 brother's nest 가끔영화 2018.10.14 427
109988 연의 편지, 보물찾기 [3] 이비서 2018.10.14 704
109987 [짧은바낭] 어쌔신 크리드 오딧세이를 진행 중입니다 [6] 로이배티 2018.10.14 676
109986 '리어왕', 생산성, 백종원, 미래의 인간, '터무니없는 스킬로 이세계 방랑밥' [5] 겨자 2018.10.14 1505
109985 이런저런 일기...(휴일, 번개) [1] 안유미 2018.10.14 461
109984 [EBS1 영화] 토탈 리콜 [24] underground 2018.10.13 1320
109983 국정감사 백종원 증인 아니고 참고인 [2] 가끔영화 2018.10.13 1276
109982 [EBS1 영화] 아무도 모른다 [11] underground 2018.10.12 1208
109981 수면장애, 심한 목, 허리통증 [9] 산호초2010 2018.10.12 1539
109980 잡담)술병 징그럽지 않나요 [4] 가끔영화 2018.10.12 1214
109979 네이버 영화쪽 콘텐츠들은 어떤 맥락으로 관리되는걸까요? [2] 뻐드렁니 2018.10.12 893
109978 재밌게 읽은 책 <무인도의 이상적 도서관> [2] toast 2018.10.11 838
109977 Kindle 포함 ebook에 stylus pen으로 marking할 수 있는 게 있나요? [2] Joseph 2018.10.11 554
109976 미생보다 라이프, 한글날, 안전한 한국사회, 욱일기 [16] 양자고양이 2018.10.10 1941
109975 박찬욱 신작 TV드라마 리틀 드러머 걸 트레일러 [2] 연등 2018.10.10 1591
109974 스타 이즈 본을 보고.. [3] 라인하르트012 2018.10.10 1096
109973 ‘리즈와 파랑새’를 보고...(노스포) 부기우기 2018.10.10 366
109972 이런저런 일기...(새털, 번개) 안유미 2018.10.10 48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