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에 <댓 씽 유 두>를 보고 리브 타일러의 곱디 고운 외모에 90년대 추억에 잠겼네요. (영화는 별로였지만)

8-90년대는 할리우드의 르네상스 시대였다고 생각하는데, 당시 배우들의 연기 스타일이나 화면색감 이런 게 개인적으론 요즘보단 좋아서요.

이 시대에 한창 비디오 매주 빌려보던 고교 시절이었는데, 제가 의외로 놓친 것들이 많네요.


못 본 것 중에 보고싶은 거 생각나는 게 <사랑시대> <원초적 본능> <프라이멀 피어> <흐르는 강물처럼> <블러드 라인 Hush> <작은아씨들> 정도네요.

능글능글한 윌리엄 볼드윈의 <쓰리 오브 하트> 같은 살짝 싼마이 스러운 멜로라든가, 

당대만 빛났던 에릭 스톨츠 나오는 거라든가, 이건 봤지만 <미스터 원더풀> <클럽 씽글즈> <웨딩 싱어> 같은 소소한 로맨틱 코미디라든가.

데이빗 크로넨버그 표 괴상한 공포물이나.. <위험한 독신녀> <해리슨 포드의 의혹> 같은 딱 90년대 스러운 스릴러라든가, 그러고보니 <후크>도 안 봤습니다. 

추천 좀 해주세요


짤은 아름다운 조나단 셱 (Johnathon Schaech)


hush johnathon schaechì ëí ì´ë¯¸ì§ ê²ìê²°ê³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39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753
110604 이제 우리에게는 진중권이 없다 [8] 타락씨 2019.09.28 1543
110603 조국의 양심, 조기숙의 양심 [3] 타락씨 2019.09.28 705
110602 [넷플릭스바낭] 호주 드라마 '착오(Glitch)' 시즌3, 완결을 봤습니다 [4] update 로이배티 2019.09.28 724
110601 무슨 집일까 [2] 가끔영화 2019.09.28 207
110600 그를 만나기 두시간 전 [10] 어디로갈까 2019.09.28 664
110599 슈퍼맨으로 돌아온 브랜드 라우스 [4] mindystclaire 2019.09.28 431
110598 [조적조] 검경수사권 조정에 관한 논문 [2] 휴먼명조 2019.09.28 508
110597 사실 정말로 문제라고 보는 것 [24] madhatter 2019.09.28 1508
110596 서초동 맛집 추천 [2] 도야지 2019.09.28 524
110595 멍청한 쓰레기들 [4] 도야지 2019.09.28 665
110594 이런저런 일기...(실수와 자산) [1] 안유미 2019.09.28 283
110593 페북펌) 어느 서울대생의 고함 [5] 게으른냐옹 2019.09.28 1004
110592 은근히 소문난 명작 <김씨 표류기> 봤어요 [9] 보들이 2019.09.28 750
110591 허재현 기자 30대가 20대에게 40대를 설명하는 사다리를 놓아 봅니다. [6] 무도 2019.09.27 765
110590 사모펀드와 웅동학원은 언제 사회로 환원되는 건가요? [1] 휴먼명조 2019.09.27 334
110589 대부분 망각해버리고 있는 사실 하나 더 알려드립니다. [2] 휴먼명조 2019.09.27 613
110588 "대신해서 사과"한다는 건 "강제수사"만큼이나 이상한 말 [4] 휴먼명조 2019.09.27 459
110587 누가 검찰개혁을 반대하는가? - 김규항 씨 facebook 글 몇 가지 [7] Joseph 2019.09.27 832
110586 페북 펌] 서울대 우종학교수님 '잘못된 통화' [6] 게으른냐옹 2019.09.27 824
110585 펌글)미안하지 않아서 미안.. [2] 무도 2019.09.27 49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