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심심하네요...심심해요. 하긴 우리들 모두 심심하죠. 태어났으니까요. 



 2.어쨌든 내일 낮에 뭘할지 계획을 만들어야 해요. 전에 썼듯이 그렇거든요. 낮에는 내가 아는 사람들이 일을 하고 있거나 자고 있거나 둘 중 하나니까요. 그래서 그들을 만나려면 밤에만 가능해요. 날 만나 주는 사람을 만나든, 날 만나 주는 일을 하는 사람을 만나든...어느쪽이든 말이죠.


 

 3.전에 쓴 드래곤시티는 가봤는데 레지던스예요. 외국에서 온 관광객들이 그냥 짐을 던져두고 잠자기 위한 숙소인거죠. 모여서 뭔가 기분을 좀 내기엔 너무나 일상적인 느낌이 나게 꾸며져있단 말이죠...흠. 주변 시설도 괜찮고, 새벽에 나와서 한바퀴 돌기에 딱 좋은 위치에 있는데 객실 자체가 좀 그래요. 좀더 위급 스위트면 좀 나을지도 모르겠지만요. 


 아니 사실, 호텔은 그래요. 전에 썼듯이 호텔엔 '아무 것도' 없거든요. 좀 좋은 스위트룸에 간다고 해서 직원이 따로 붙어서 말상대를 해주는 것도 아니고...뭐 아무 것도 없단 말이죠. 호텔에서 생일파티를 한다면 정말 어딜 가느냐가 문제가 아니라 어떤 사람들과 가느냐가 문제죠. 호텔간에 가장 차별화되는 점은 냄새라고 생각해요. 각 호텔마다 마치...일부러 그렇게 셋팅한 것처럼 로비에서부터 그 호텔 특유의 향내가 나거든요. 의도적으로 그렇게 만드는 건지 아니면 어쩌다 보니 그렇게 되는 건지 모르겠어요.



 4.휴.



 5.맞다...그러고보니 드래곤시티 애프터눈티가 궁금해요. 따뜻한 차와 샌드위치와 약간 단 것들...뭐 그런 걸 먹고 싶단 말이죠. 물론 애프터눈티는 다 똑같으니까, 궁금한 건 애프터눈티가 아니라 장소예요. 하지만 티 세트를 먹으러 혼자 갈 수는 없단 말이죠. 그곳 카페는 사람들이 죽치고 있지 못하게 하려는 의도인건지, 5시부터 브레이크타임이더군요. 내일(월요일) 2시쯤에 애프터눈티나 한잔 하고 뭔가 와구와구 먹고 한잔하고 싶은 분 계심 쪽지주세요. 낮 12시까지 쪽지확인해볼께요.



 6.심심하네요...하지만 심심하다는 말이 지겹다는 말보다는 어감이 좀 낫죠? 뭔가 덜 자조적인 것 같기도 하고요. 심심하다는 말 속에는 심심함에서 벗어나 보겠다는 의지가 담겨 있으니까요. 



 7.그러고보니 생일파티 하고 싶네요. 그러니까 가짜 듀게생파 말고 진짜 듀게생파말이죠. 8월이니까 이제 가짜생파가 아닌 진짜생파를 할 수 있거든요. 그래도 제작년부터 1년에 한번이상씩은 하고 있는데 체인이 끊기면 섭섭하잖아요. 오실 분 있음 가능한 시기랑 어디서 하면 좋을지 한번 말해주세요. 답글로 달아도 되고 쪽지로 줘도 되는데...원래 안 오려고 했던 사람도 답글 달리는 걸 보고 마음이 움직여서 올 생각이 들 수도 있으니까 답글도 괜찮지 않을까요? 뭐 편한대로...


 1-호스티스가 나오는 술집에서 한다. 2-호스티스가 안 나오는 술집에서 한다. 3-어딘가의 객실에서 한다...이 셋중 하난데 셋 다 장점과 단점이 있어요. 아 물론, 호스티스가 나오는 술집은 듀게 기준에서 나쁜 게 전혀 없는 곳이예요. 그곳의 호스티스들이 하는 업무는 그냥 앉아만 있는 거거든요. 옆에 앉아 있는 것도 아니고, 앞에 앉아 있는 술집인거죠. 누군가는 '옆에 앉는 것도 아니고 앞에 앉는 호스티스라니, 그럴 거면 뭐하러 가는 거지?'라고 하지만...어쨌든 장사가 되는 데에는 다 이유가 있는 거죠.


 내가 재미있는 사람이라면 어디서 해도 상관없이 재밌겠지만, 그렇지가 않으니...어디서 해야 와준 사람들이 그나마 재밌을지 모르겠어요. 아, 올해 케잌은 충분히 먹었으니까 케잌 한조각씩 사올 필요도 없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305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9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778
112628 미래통합당 김종인 "그러려니 하고 지나가야.." [2] 가라 2020.04.10 719
112627 미통당 김대호 제명 확정, 차명진은 탈당 권유 [5] 가라 2020.04.10 588
112626 불면증이 너무 심하네요 [8] 하라리 2020.04.10 886
112625 두 개의 바낭 [6] 2020.04.09 696
112624 Journey 플레이 후기(스포일러 있음) [11] 예정수 2020.04.09 398
112623 (바낭) 어느 이름 없는 왕녀를 기억함 [5] 보들이 2020.04.09 834
112622 [넷플릭스바낭]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를 봤네요 [30] 로이배티 2020.04.09 1248
112621 [총선 D-7] 이번 선거, 공작의 가능성이 제일 높은 타켓은? [6] ssoboo 2020.04.08 1074
112620 미통당 김대호에 이어 차명진 제명(추진했으나 결국 안 됨으로 수정합니다) [14] 좋은사람 2020.04.08 1519
112619 이런저런 일기...(자식과 육아) [3] 안유미 2020.04.08 633
112618 Allen Garfield 1939-2020 R.I.P. 조성용 2020.04.08 221
112617 [바낭] 계절에 맞게, 거의 아무도 모르실 옛날 벚꽃 노래 하나 [16] 로이배티 2020.04.07 780
112616 사상 초유의 행사! 잠시 뒤 9시 30분 세계영화사의 거인, 장 뤽 고다르 인스타그램 라이브톡 행사! crumley 2020.04.07 522
112615 일상잡담;영화를 볼 수가 없군요 [3] 메피스토 2020.04.07 658
112614 아이들은 어떻게 악(?)해졌을까. [16] 잔인한오후 2020.04.07 1557
112613 [벼룩] 책 벼룩과 나눔 [4] 허걱 2020.04.07 575
112612 버섯 종균 기능사 실기 [3] 칼리토 2020.04.07 925
112611 재활용 짜증... [14] 노리 2020.04.07 1289
112610 '냉'커피 뻘글 [12] 2020.04.06 1062
112609 이런저런 일기...(시간의 축적) [2] 안유미 2020.04.06 44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