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심심하네요...심심해요. 하긴 우리들 모두 심심하죠. 태어났으니까요. 



 2.어쨌든 내일 낮에 뭘할지 계획을 만들어야 해요. 전에 썼듯이 그렇거든요. 낮에는 내가 아는 사람들이 일을 하고 있거나 자고 있거나 둘 중 하나니까요. 그래서 그들을 만나려면 밤에만 가능해요. 날 만나 주는 사람을 만나든, 날 만나 주는 일을 하는 사람을 만나든...어느쪽이든 말이죠.


 

 3.전에 쓴 드래곤시티는 가봤는데 레지던스예요. 외국에서 온 관광객들이 그냥 짐을 던져두고 잠자기 위한 숙소인거죠. 모여서 뭔가 기분을 좀 내기엔 너무나 일상적인 느낌이 나게 꾸며져있단 말이죠...흠. 주변 시설도 괜찮고, 새벽에 나와서 한바퀴 돌기에 딱 좋은 위치에 있는데 객실 자체가 좀 그래요. 좀더 위급 스위트면 좀 나을지도 모르겠지만요. 


 아니 사실, 호텔은 그래요. 전에 썼듯이 호텔엔 '아무 것도' 없거든요. 좀 좋은 스위트룸에 간다고 해서 직원이 따로 붙어서 말상대를 해주는 것도 아니고...뭐 아무 것도 없단 말이죠. 호텔에서 생일파티를 한다면 정말 어딜 가느냐가 문제가 아니라 어떤 사람들과 가느냐가 문제죠. 호텔간에 가장 차별화되는 점은 냄새라고 생각해요. 각 호텔마다 마치...일부러 그렇게 셋팅한 것처럼 로비에서부터 그 호텔 특유의 향내가 나거든요. 의도적으로 그렇게 만드는 건지 아니면 어쩌다 보니 그렇게 되는 건지 모르겠어요.



 4.휴.



 5.맞다...그러고보니 드래곤시티 애프터눈티가 궁금해요. 따뜻한 차와 샌드위치와 약간 단 것들...뭐 그런 걸 먹고 싶단 말이죠. 물론 애프터눈티는 다 똑같으니까, 궁금한 건 애프터눈티가 아니라 장소예요. 하지만 티 세트를 먹으러 혼자 갈 수는 없단 말이죠. 그곳 카페는 사람들이 죽치고 있지 못하게 하려는 의도인건지, 5시부터 브레이크타임이더군요. 내일(월요일) 2시쯤에 애프터눈티나 한잔 하고 뭔가 와구와구 먹고 한잔하고 싶은 분 계심 쪽지주세요. 낮 12시까지 쪽지확인해볼께요.



 6.심심하네요...하지만 심심하다는 말이 지겹다는 말보다는 어감이 좀 낫죠? 뭔가 덜 자조적인 것 같기도 하고요. 심심하다는 말 속에는 심심함에서 벗어나 보겠다는 의지가 담겨 있으니까요. 



 7.그러고보니 생일파티 하고 싶네요. 그러니까 가짜 듀게생파 말고 진짜 듀게생파말이죠. 8월이니까 이제 가짜생파가 아닌 진짜생파를 할 수 있거든요. 그래도 제작년부터 1년에 한번이상씩은 하고 있는데 체인이 끊기면 섭섭하잖아요. 오실 분 있음 가능한 시기랑 어디서 하면 좋을지 한번 말해주세요. 답글로 달아도 되고 쪽지로 줘도 되는데...원래 안 오려고 했던 사람도 답글 달리는 걸 보고 마음이 움직여서 올 생각이 들 수도 있으니까 답글도 괜찮지 않을까요? 뭐 편한대로...


 1-호스티스가 나오는 술집에서 한다. 2-호스티스가 안 나오는 술집에서 한다. 3-어딘가의 객실에서 한다...이 셋중 하난데 셋 다 장점과 단점이 있어요. 아 물론, 호스티스가 나오는 술집은 듀게 기준에서 나쁜 게 전혀 없는 곳이예요. 그곳의 호스티스들이 하는 업무는 그냥 앉아만 있는 거거든요. 옆에 앉아 있는 것도 아니고, 앞에 앉아 있는 술집인거죠. 누군가는 '옆에 앉는 것도 아니고 앞에 앉는 호스티스라니, 그럴 거면 뭐하러 가는 거지?'라고 하지만...어쨌든 장사가 되는 데에는 다 이유가 있는 거죠.


 내가 재미있는 사람이라면 어디서 해도 상관없이 재밌겠지만, 그렇지가 않으니...어디서 해야 와준 사람들이 그나마 재밌을지 모르겠어요. 아, 올해 케잌은 충분히 먹었으니까 케잌 한조각씩 사올 필요도 없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809
110057 요즘 들어본 음악(노래)들 [2] soboo 2018.10.30 617
110056 이런저런 일상잡담(AKB, 아이즈원 신곡 MV) [2] 메피스토 2018.10.29 961
110055 ㅜㅜ [28] 키드 2018.10.29 2157
110054 [바낭] 내가 사랑했던 모든 남자들에게 초간단 감상 [21] 로이배티 2018.10.29 2185
110053 [채널CGV 영화] 몬스터 콜 [8] underground 2018.10.29 673
110052 레드 데드 리뎀션2 첫인상 [7] skelington 2018.10.29 770
110051 '베오울프', '신부 이야기', 하하하님의 글, 강혼/승혼 [38] 겨자 2018.10.29 2257
110050 차원이 다른 막장 드라마 -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스포) [13] Bigcat 2018.10.28 2662
110049 가수 목소리 같다 란 말 들어보셨나요 가끔영화 2018.10.28 338
110048 2018 월드시리즈 3차전 [2] 연등 2018.10.27 934
110047 이런저런 일기...(휴일, 사건) [1] 안유미 2018.10.27 807
110046 [이탈리아 커피기행, 로마] 산에우스타키오 Sant'Eustachio il Caffe, 카페 그레코 Antico Caffe Greco etc. [2] beirut 2018.10.27 804
110045 유통기한 [2] 가끔영화 2018.10.26 705
110044 [듀그모 50~51주차] 주제 : 듀그모 1주년 축전, 19금 ( 발제자 : 백거빈 ) [2] rusender 2018.10.26 462
110043 BBC 드라마 보디가드 [8] skelington 2018.10.26 2274
110042 이번 달 살인사건 모음 [5] eltee 2018.10.26 1608
110041 손 the guest라 쓰고 안내상 배우의 재발견이라고 읽는.. [5] 라인하르트012 2018.10.26 1529
110040 로봇과 섹스하는 시대라? 기술의 발전과 인간 욕망의 결합은 참으로 놀랍군요. [16] 귀장 2018.10.25 2397
110039 요즘 빠져 듣는 신곡 넷 [4] 연등 2018.10.25 1144
110038 창궐을 보고.. [2] 라인하르트012 2018.10.25 119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