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시즌이 돌아왔네요.

2018.10.25 00:25

하하하 조회 수:3604

지난 주부터 해서 이번 주, 다음 주 줄줄이 결혼식이네요. 직장에서부터 친구, 친척 등 끊기지 않고 계속 결혼을 합니다. 결혼한는 커플이 줄었다고 하는데, 그래도 하는 커플들을 하는 모양이네요. 얘기를 들어보면 골든 타임이라고 불리는 12시, 1시는 오래전부터 마감이 되고, 식 올리기 두세달 전에 잡는다고 하면 인기 없는 시간대 밖에 없다고 하네요. 아마 몰리는 식장에만 계속 몰려서 그런 것이겠죠. 덕분에 동네 결혼식장은 장사가 잘 안된다고 합니다.


보통 결혼 준비에 대한 이야기는 청첩장을 받으면서 많이 듣곤 합니다. 식장에는 축하한다는 이야기 한번 전달하기도 버거울 정도로 북적북적하니까요. 듣다보면 결혼 준비 자체는 다들 비슷합니다. 주로 남자 쪽에서는 돈을 내고, 여자 쪽에서는 선택을 합니다. 하나 뿐인 결혼식 왠만하면 신부가 원하는대로 하는 것이 좋다는 것이 결론이고 실제로도 그렇게 하죠. 남들 다하는 대로 다 하려고 하니, 예산이 생각보다 오버됨을 확인을 하고 적절한 선에서 조정을 합니다. 그 와중에 금액은 높지만 마음에 드는 부분들이 있는데, 그것이 예식장일 수도 있고, 드레스 일수도 있고, 앨범일 수도 있는데, 그 때마다 남자쪽에서는 애써 웃으면서 하고 싶은대로 하라고 하죠. 물론 생각보다 꽤나 많이 넘어가는 예산에 대해서는 남자 쪽에서 어떻게든 책임질 일이고요.


그리고 그 망할 놈의 프로포즈. 날짜 다 정하고, 다음 주, 다음 달이면 식 올리는데 그 망할 놈의 프로포즈는 빠지면 일년이고, 이년이고, 십년이고 두고두고 욕먹는 다는 것 또한 비슷합니다. 웃기는 일 아니에요? 식 날짜 다 정해졌는데, 반지 못 받았다고 서운하답니다. 드라마에서, 영화에서 하도 이쁜 영상들을 보다 보니까, 기대하는 것들도 많아요. 더 문제는 주변 친구들. 본인은 괜찮은데, 주변에서 부추기는 것이 장난 아닙니다. 너 그것도 못 받았냐로 시작해서, 누구는 뭐 받았다드라. 80만원짜리 종로에서 다이아 맞췄다가, 신부쪽에서 난리쳐서 골든듀로 바꿨다는 이야기도 들었네요. 티파니는 도저히 감당히 안된답니다. 거기에 인당 십만원 넘어가는 분위기 좋은 레스토랑은 필수로 계산을 해야되는 옵션이고요. 결혼은 둘이 하는데, 프로포즈는 왜 항상 남자가 해야만 될까요?


그리고 요즘에 또 새롭게 등장한 것이 브라이덜 샤워라는 것도 있다는 군요. 결혼 전에 여자 친구들이 모여서 호텔밤에서 밤새 노는 것이라는데, 남자 쪽에서 멋진 저녁을 사고, 호텔 방 잡아주고 배웅해주는 것까지가 의무라는군요. 어디서 온 풍습인지 모르겠지만, 돈 쓰는 방법도 참 가지가지한다는 생각이 듭니다.


어떻게 보면 집 구하는 것에 비하면 위에 나열한 것들은 애교 수준이겠지요. 여자쪽에서 아파트 아니면 안된다고 징징 거리는 것이 싫어서 더러워서라도 대출 받아서 아파트로 간다고 하는 친구도 있었는데, 결국에는 대출로 받아서 갚아나가야 되는 것이겠지만, 당장 통장에서 빠져나가는 이자들이 아쉬운 것은 사실입니다. 물론 처음부터 무리해서 가지 말자고 하는 여자친구를 만나서 결혼한 친구도 있었습니다. 돈이 더 들어간 만큼 생활 수준은 좀 더 나아 질 수 있을테고, 이자에서 이득이 있는 만큼 어느정도의 불편한 점을 감수해야 될테니, 무엇이 정답이라고 할 수는 없습니다만, 한쪽의 일방적인 희생을 강요하는 남자의 집구하기 문화는 역시 고쳐져야 되는 것이 맞는 것으로 보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33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602
110562 조능희 pd, 나도 압수수색 당할때 검찰 바꿔달라고 했다. [18] 게으른냐옹 2019.09.26 829
110561 부패한 검찰이 정의당도 압박하나요? [1] 호밀호두 2019.09.26 344
110560 윤석열 '조국-수사팀 통화' 알지 못해..檢 "심각하게 보고 있다" [7] 도야지 2019.09.26 584
110559 검찰, 조 장관 압수수색 검사 통화 확인 "신속한 진행 요구…우리도 이해가 잘 안 가" [38] Joseph 2019.09.26 939
110558 자영업자가 본 고용시장에서의 가난요인 (링크) [8] eltee 2019.09.26 778
110557 박상기 전 법무부장관 인터뷰를 보니....조국이 참 [6] ssoboo 2019.09.26 1020
110556 자한당 지지율이 신기하게 안오르네요 [7] 존재론 2019.09.26 785
110555 자유한국당 ‘저스티스리그 출범’ [5] 룽게 2019.09.26 615
110554 9월 28일(토) 집회 깃발 도안 50가지 [12] an_anonymous_user 2019.09.26 767
110553 명성교회 부자 세습 허용.. [2] 라인하르트012 2019.09.26 460
110552 옛날 옛적 할리우드에서는..을 보고 [1] 라인하르트012 2019.09.26 435
110551 [바낭] 저도 구글제 핸드폰을 사 봤습니다 [14] 로이배티 2019.09.26 496
110550 교수·연구자 4090명 "지금 중립 지키는 것은 비겁" [11] 도야지 2019.09.26 784
110549 이동진 평론집 목차가 떴는데요. [1] 토이™ 2019.09.26 718
110548 오늘의 아무 영화 자료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9.26 197
110547 관음의 극치, 올해 최고의 셀럽 가족 [2] 사팍 2019.09.26 843
110546 사소하지만 사소하지 않은 [14] 어디로갈까 2019.09.26 569
110545 진보분들은 사이코패스 같네요 [10] 도야지 2019.09.26 919
110544 (바낭) 폼나는 부처님.jpg [6] 보들이 2019.09.26 445
110543 아스쁘리 메라 께야 마스 [1] 칼리토 2019.09.25 34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