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빠져 듣는 신곡 넷

2018.10.25 14:55

연등 조회 수:1156

보아가 3년만에 정규앨범을 냈습니다. 전체적으로 정규앨범이라 들어간 노래들도 있습니다만, 대부분 퀄리티가 준수한 노래들입니다.

타이틀 곡도 좋네요. 한 번쯤 들어보시길 추천합니다.




이 팀에는 관심이 거의 없었습니다만, 이번에 나온 신곡이 이전보다 준수하게 뽑힌 것 같아 자꾸 듣게되다가 멜론에서 다운까지 받았네요.

아쉬운 점이라면 가사의 합이 잘 맞지 않는다는 점이네요.




왠지 요즘 락음악에 다시 빠져들게 만든 그룹입니다. 음악 신나지 않나요?




스타 이즈 본에서 가장 와닿았던 곡입니다. 타이틀보다 더욱이요.

이 노래를 부르는 브래들리 쿠퍼가 정말 멋졌어요. 극장의 번역도 적절했고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781
110541 메갈리안의 미러링은 일종의 Deconstruction 전략입니다. [11] soboo 2019.01.10 1351
110540 르 귄 여사님 전자책 행사하네요 [11] 세멜레 2019.01.10 868
110539 작년에 cgv에서 영화 69편을 봤는데 [3] 음율 2019.01.10 734
110538 이런저런 일기...(중요하지 않은 사람) [1] 안유미 2019.01.10 435
110537 범죄자의 뇌에 칩을 심으면 치료인가 인권침해인가 [6] onymous 2019.01.10 707
110536 남성 입장에서 바라본 메갈리안 [11] onymous 2019.01.10 1286
110535 새해 첫 영화로 본 내 안의 그놈.. [1] 라인하르트012 2019.01.10 523
110534 [EBS2 과학 다큐] 진화의 역사 [6] underground 2019.01.09 635
110533 [서울 정릉] 문학 강좌 / 영문 에세이 읽기 모임 소개 쾌변 2019.01.09 512
110532 캡틴 마블 새 예고편 [2] 연등 2019.01.09 598
110531 저는 '한남' 단어 기분 나쁩니다. [38] woxn3 2019.01.09 2409
110530 이런저런 잡담...(한모금의 원액, 여성과 군대) [2] 안유미 2019.01.09 563
110529 지났지만 개인적으로 작년 한해의 인물 (전) 감독 이현주 [17] 사팍 2019.01.09 1069
110528 영화 장면 재연 모임 spu 2019.01.09 436
110527 한남의 한남을 위한 한남을 까는 [8] 흙파먹어요 2019.01.09 1503
110526 나무위키가 비정상적으로 커진 이유 [4] 모르나가 2019.01.09 1485
110525 이런저런 대화...(노량진, 돈까스) [3] 안유미 2019.01.09 843
110524 이병헌 에스콰이어 인터뷰 [1] 사이드웨이 2019.01.09 1295
110523 심석희 선수의 용기에 한국사회는 과연 제대로 응답할 수 있을까요? [19] soboo 2019.01.08 2037
110522 오랜만에 왔으니 약이나 팔고 가겠습니다. [3] 타락씨 2019.01.08 9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