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들어본 음악(노래)들

2018.10.30 17:11

soboo 조회 수:621


1. 장기하와 얼굴들이 곧 해체 한다고 합니다. 그리고 싱글 ‘초심’을 내놨죠.

 초심? 따위 개나 줘버렷!라면서도 그들이 처음 등장했을때 그 느낌 그대로인 노래라 너무 좋았습니다 :)

 그래서 해체한다니 너무 아쉽게 만드는군요;  컨셉이 환갑 진갑 다 지나도 한결같이 노래하는 장수만세 밴드 또 나오나 기대했건만....

 사람들이 잘 모르고 있지만 이 밴드 구성원들은 누구 하나 빠지지 않는 실력자들이죠.  방송에선 존재감도 없는 멤버도 각지 인디밴드들과 자유롭게 어울려

 프로젝트 활동을 할 때는 눈부신 주인공이 되는 사람들... 해체한 뒤에도 모두 잘 살고 잘 놀길 


 2. 크라잉넛이 이달 초에 ‘리모델링’이라는 새앨범을 발표했어요. 아무도 모르게;

 이 친구들은 이제 더 이상 동네 노는 아이들이 아니고 한명을 제외한 멤버 모두 애아빠가 되어 있어요.

 아직 장가 (못)안간 멤버 한명을 우연히 한공간 옆테이블에서 노는걸 봤는데 여전히 유쾌하고 발랄하지만 

 혹시 주변 사람들에게 민폐가 아니었을까 무지 걱정을 했었다는 이야기를 사장님에게 나중에 전해 듣고 조금 슬프더군요.

 원래 거긴 신나게 까불며 노는 공간이었거든요; 

 각설하고 이들은 초심도 모자라 완전 복고의 사운드를 갖고 돌아왔어요. 그런데 이야기의 내용은 그렇게 나이 먹어가는 현재의 자신들의 이야기더군요.

 이십여년 훌쩍 넘겨 살아오는 밴드 그 안의 개개인의 솔직 담백한 목소리들이 생생하니 참 좋아요.


3. Boa 의 새앨범은 기대에 너무 많이 못미쳐 안타까웠습니다.  스타일이야 원래 제 취향이 아니라 별 기대 안했지만

페미니즘 컨셉이 있다길래 반가웠었거든요.  그..... 두산 그룹에서 찍어내던 젊은이들 시리즈 광고 보는 느낌적 느낌....

가사들이 전반적으로 소화불량 상태에서 억지로 뽑아낸듯한 유치함에 끝까지 듣질 못하겠더군요.

장얼과 크라잉넛이 진짜? 자신의 이야기를 하는 것과 대비되어 더 안타까운 실망감


4.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의 OST 가 나와 있더군요.  며칠전 측근과 농담 쌈싸먹기 놀이 도중 갑자기

‘We will Rock You’ 를 외치고 나서 신내림 받은 듯이 Queen 을 미친듯이 다시 들었었는데; 

오늘 애플뮤직에 이 앨범이 보란듯이 올라와 있더군요.

영화보다 OST를 먼저 듣게된 것도 처음이네요. 혹시 영화 보신 분 있으려나요?

아티스트란 말이 아깝지 않은 Queen의 음악은 언제 들어도 늘 새롭고 세련되고 판타스틱합니다. 이걸 영상으로 과연 얼마나 뽑아 낼 수 있었을지?


5. 알쓸신잡 - 프라이부르크편,  음악이 아닌 예능?인데?

그런데 보는 내내 음악이 들리는거 같은 회차였어요.  어떤 음악인지 설명할 재주는 없습니다. 보시면 아세요.

강추합니다. 알쓸신잡에서 소개된 곳들 중 처음으로 꼭 가보고 싶은 곳이더군요. 

특히 벌들이 날라 다니는 묘지에서 자전거를 타고 싶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178
110341 오늘부터 3박4일로 방콕에 다녀옵니다. [1] 가을+방학 2018.12.11 578
110340 선물 [5] 칼리토 2018.12.11 524
110339 이틀 연속 아가씨... [4] 샌드맨 2018.12.11 424
110338 일과 가정을 둘 다 가질 수 없을까요. [25] 게으른냐옹 2018.12.10 2550
110337 2018 San Francisco Film Critics Circle Award Winners [4] 조성용 2018.12.10 502
110336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9] 조성용 2018.12.10 1428
110335 감기 [4] 칼리토 2018.12.10 614
110334 2018 L.A. Film Critics Association Award Winners 조성용 2018.12.10 303
110333 2018 Toronto Film Critics Association Award Winners [1] 조성용 2018.12.10 318
110332 2018 New York Film Critics Online Award Winners [1] 조성용 2018.12.10 282
110331 그림을 그리고 있어요 88~89 & 아가씨 사진 [4] 샌드맨 2018.12.10 325
110330 [한남또] 11/22~12/9 미소지니 뉴스 링크 모음 [15] eltee 2018.12.09 868
110329 죽고싶어요 말려주세요. [20] 게츠비 2018.12.09 2231
110328 아직까지도 제 처지조차 깨닫지 못한 천하의 멍텅구리, 저능아의 부질없는 추태가 아닐 수 없다 [2] 왜냐하면 2018.12.09 888
110327 장하준의 일침 [4] 연등 2018.12.09 1320
110326 기구한 운명 조지 프라이스 가끔영화 2018.12.09 307
110325 2018 Chicago Film Critics Association Award Winners [4] 조성용 2018.12.09 372
110324 잠깐 쉬면서 애니한편 보세요 [1] 메피스토 2018.12.09 493
110323 어른도감(엄태구가 주연한 영화, 스포 살짝 있음) [1] 왜냐하면 2018.12.08 546
110322 내용없음)댓글이 있으면 삭제가 안되는군요 원래 안됐나요 [1] 가끔영화 2018.12.07 38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