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들어본 음악(노래)들

2018.10.30 17:11

soboo 조회 수:651


1. 장기하와 얼굴들이 곧 해체 한다고 합니다. 그리고 싱글 ‘초심’을 내놨죠.

 초심? 따위 개나 줘버렷!라면서도 그들이 처음 등장했을때 그 느낌 그대로인 노래라 너무 좋았습니다 :)

 그래서 해체한다니 너무 아쉽게 만드는군요;  컨셉이 환갑 진갑 다 지나도 한결같이 노래하는 장수만세 밴드 또 나오나 기대했건만....

 사람들이 잘 모르고 있지만 이 밴드 구성원들은 누구 하나 빠지지 않는 실력자들이죠.  방송에선 존재감도 없는 멤버도 각지 인디밴드들과 자유롭게 어울려

 프로젝트 활동을 할 때는 눈부신 주인공이 되는 사람들... 해체한 뒤에도 모두 잘 살고 잘 놀길 


 2. 크라잉넛이 이달 초에 ‘리모델링’이라는 새앨범을 발표했어요. 아무도 모르게;

 이 친구들은 이제 더 이상 동네 노는 아이들이 아니고 한명을 제외한 멤버 모두 애아빠가 되어 있어요.

 아직 장가 (못)안간 멤버 한명을 우연히 한공간 옆테이블에서 노는걸 봤는데 여전히 유쾌하고 발랄하지만 

 혹시 주변 사람들에게 민폐가 아니었을까 무지 걱정을 했었다는 이야기를 사장님에게 나중에 전해 듣고 조금 슬프더군요.

 원래 거긴 신나게 까불며 노는 공간이었거든요; 

 각설하고 이들은 초심도 모자라 완전 복고의 사운드를 갖고 돌아왔어요. 그런데 이야기의 내용은 그렇게 나이 먹어가는 현재의 자신들의 이야기더군요.

 이십여년 훌쩍 넘겨 살아오는 밴드 그 안의 개개인의 솔직 담백한 목소리들이 생생하니 참 좋아요.


3. Boa 의 새앨범은 기대에 너무 많이 못미쳐 안타까웠습니다.  스타일이야 원래 제 취향이 아니라 별 기대 안했지만

페미니즘 컨셉이 있다길래 반가웠었거든요.  그..... 두산 그룹에서 찍어내던 젊은이들 시리즈 광고 보는 느낌적 느낌....

가사들이 전반적으로 소화불량 상태에서 억지로 뽑아낸듯한 유치함에 끝까지 듣질 못하겠더군요.

장얼과 크라잉넛이 진짜? 자신의 이야기를 하는 것과 대비되어 더 안타까운 실망감


4.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의 OST 가 나와 있더군요.  며칠전 측근과 농담 쌈싸먹기 놀이 도중 갑자기

‘We will Rock You’ 를 외치고 나서 신내림 받은 듯이 Queen 을 미친듯이 다시 들었었는데; 

오늘 애플뮤직에 이 앨범이 보란듯이 올라와 있더군요.

영화보다 OST를 먼저 듣게된 것도 처음이네요. 혹시 영화 보신 분 있으려나요?

아티스트란 말이 아깝지 않은 Queen의 음악은 언제 들어도 늘 새롭고 세련되고 판타스틱합니다. 이걸 영상으로 과연 얼마나 뽑아 낼 수 있었을지?


5. 알쓸신잡 - 프라이부르크편,  음악이 아닌 예능?인데?

그런데 보는 내내 음악이 들리는거 같은 회차였어요.  어떤 음악인지 설명할 재주는 없습니다. 보시면 아세요.

강추합니다. 알쓸신잡에서 소개된 곳들 중 처음으로 꼭 가보고 싶은 곳이더군요. 

특히 벌들이 날라 다니는 묘지에서 자전거를 타고 싶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40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781
110610 서초동 번개 후기 [10] 칼리토 2019.09.29 1035
110609 (질문) 댓글이 쪽지로 오는 경우 [3] 보들이 2019.09.29 288
110608 입진보 여러분 진정한 국민의 분노를 보여주세요 [4] 도야지 2019.09.28 738
110607 오늘 몇십만명 모였습니까? [6] 휴먼명조 2019.09.28 1133
110606 9.28 검찰개혁 촛불집회 - 아이엠피터 동영상 [1] 도야지 2019.09.28 492
110605 지금 교대역 미어터집니다. [14] mockingbird 2019.09.28 1531
110604 이제 우리에게는 진중권이 없다 [8] 타락씨 2019.09.28 1543
110603 조국의 양심, 조기숙의 양심 [3] 타락씨 2019.09.28 705
110602 [넷플릭스바낭] 호주 드라마 '착오(Glitch)' 시즌3, 완결을 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19.09.28 725
110601 무슨 집일까 [2] 가끔영화 2019.09.28 207
110600 그를 만나기 두시간 전 [10] 어디로갈까 2019.09.28 664
110599 슈퍼맨으로 돌아온 브랜드 라우스 [4] mindystclaire 2019.09.28 431
110598 [조적조] 검경수사권 조정에 관한 논문 [2] 휴먼명조 2019.09.28 508
110597 사실 정말로 문제라고 보는 것 [24] madhatter 2019.09.28 1509
110596 서초동 맛집 추천 [2] 도야지 2019.09.28 524
110595 멍청한 쓰레기들 [4] 도야지 2019.09.28 665
110594 이런저런 일기...(실수와 자산) [1] 안유미 2019.09.28 283
110593 페북펌) 어느 서울대생의 고함 [5] 게으른냐옹 2019.09.28 1004
110592 은근히 소문난 명작 <김씨 표류기> 봤어요 [9] 보들이 2019.09.28 750
110591 허재현 기자 30대가 20대에게 40대를 설명하는 사다리를 놓아 봅니다. [6] 무도 2019.09.27 76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