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beirut님이 올려주신 글을 보고 광화문 펠트에 가봤거든요. 이렇게 맛있는 커피도 있구나..그 전엔 아메리카노하면 스타벅스의 


강하게 로스팅된 쓴맛이 떠올랐는데 펠트의 아메리카노는 이렇게 부드럽고 풍미 가득한 향이라니 놀라웠죠. 


오늘은 스타벅스에서 와서 에이지드 수마트라 빈티지 라는 커피를 시켰는데 진짜로 삼나무향이 나는게 참 독특하네요.


이렇게 원두에 따라 추출방식에 따라 맛이 천차만별인게 커피의 매력인가보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1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403
110682 방언터진 이철희 선생님 타락씨 2019.10.14 879
110681 조국 사퇴 [29] 수영 2019.10.14 2572
110680 저스티스 파티는 오늘도 저스티스해 [2] 타락씨 2019.10.14 395
110679 [회사바낭] 일할 맛 안나요. [6] 가라 2019.10.14 863
110678 오늘의 80년대 일본 스크린 잡지 부록-여배우 헤어 카탈로그(초스압)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14 559
110677 영화 "안나"를 봤습니다 [3] 칼리토 2019.10.14 517
110676 [넷플릭스바낭] 대만제 스릴러(?) '죽음의 타임캡슐'을 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19.10.14 776
110675 당신은 내일 어떤 얼굴로 오실건가요 사팍 2019.10.13 465
110674 경비노동자에 대한 인식수준 [4] Toro 2019.10.13 1162
110673 이런저런 잡담들 [3] 메피스토 2019.10.13 705
110672 아래 '사회부장의 입장에 반대한다' 글에 관한 잡담 [46] 타락씨 2019.10.12 1998
110671 다 망한 게시판 네임드들의 역변을 보면서... [7] 도야지 2019.10.12 1947
110670 [스포] 뒤늦게 힐 하우스의 유령 잡담. [6] Diotima 2019.10.12 531
110669 산드라오 [4] 날다람쥐 2019.10.12 912
110668 [넷플릭스바낭] 소노 시온의 '사랑 없는 숲'을 봤습니다 [6] 로이배티 2019.10.12 1020
110667 이창명이 복귀한다고 합니다 [3] 사막여우 2019.10.12 1219
110666 Robert Forster 1941-2019 R.I.P. [2] 조성용 2019.10.12 277
110665 괴로움을 거치는 깨달음 [15] 어디로갈까 2019.10.12 1182
110664 데뷔 11주년에 설레발 치다 망한 아이유 [2] 룽게 2019.10.12 1659
110663 악어와의 사투 영화를 보니 일본에 닥칠 태풍이 생각나네요 [3] 가끔영화 2019.10.12 38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