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기

2018.12.10 09:03

칼리토 조회 수:620

금요일 오후부터 어제 밤까지 꼬박 2박 3일을 거의 누워있다시피 보냈습니다. 주말 내내 앓았다는 얘긴데 평소 아파도 아파보이지 않는다는 평을 듣는 제 입장에서는 근 몇년간 가장 호되게 치른 감기가 아닌가 싶어요. 


기미는 제주도 출장을 떠난 목요일쯤부터 보였습니다. 갑작스레 찾아온 동장군에도 제주 기온은 영상이었지만 눈이 스물스물 오는게 희한하다 싶었거든요. 목요일 저녁부터 밭은 기침이 찾아오더니 약국에서 사먹은 기침감기약이 무색하게 금요일부터는 기침할때마다 골이 울리더라구요. 일정을 다 뭉개고 그냥 집으로 내뺐습니다. 병원에서 주사맞고 약 꼬박 먹으면서 누워만 있는데도 힘들더라구요. 


그렇게 3일을 보내고 나니 조금 나아졌습니다만.. 아직 여파가 남아있는지 식욕이 돌아오질 않네요. 


우연의 일치인가 싶지만.. 감기 걸리기 2,3일전에 올해는 감기 한번 안걸리고 넘어간다, 내가 좀 건강하긴 한가보다.. 떠들었던게 무색합니다. 입이 방정이라는 말도 떠오르고. 


기침이 멈추지 않기만 해도 정말 이게 사는건가 싶은데 더 큰 병에 걸리면 어떨까요?? 이제 노년기를 준비해야 하는 입장에서 질병과 장애라는 단어는 어쩌면 늘 곁에 둬야할 친구같은 녀석들일지도 모르는데 슬기롭게 피하려면 어찌해야 할지 고민해 볼 일입니다. 


당장에는 조금씩 회복되는 컨디션이 반갑습니다. 듀게 여러분들도 감기 조심하세요. 올해 감기는 정말 예사롭지 않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5019
110595 잡담 - 소주를 생각한다, 분리수거, IT 취업, 창업 [7] 연등 2019.01.19 690
110594 글래스를 보고(약스포) [1] 라인하르트012 2019.01.19 764
110593 [벼룩] 스웨터, 코트, 원피스 등 벼룩합니다 피뢰침 2019.01.19 522
110592 내겐 너무 예쁜 시인 [8] 어디로갈까 2019.01.19 1336
110591 이런저런 일기...(위작) [2] 안유미 2019.01.19 486
110590 [EBS1 영화] 센스 앤 센서빌리티 [2] underground 2019.01.18 664
110589 방탄소년단 다음 앨범에 대한 궁예글 [5] 일희일비 2019.01.18 1004
110588 존 윅 : 챕터 3 예고편 [2] 부기우기 2019.01.18 615
110587 [바낭] 철지난 영화들 잡담 - 메이햄, 루퍼, 마녀 & 마녀 [6] 로이배티 2019.01.18 691
110586 바낭) KBS 역사를 찾아서. 왜란 시작 흙파먹어요 2019.01.18 412
110585 다시본 옛 영화들 그리고 앤드류 맥카시 [4] dora 2019.01.18 655
110584 뒤늦게 아쿠아맨을 봤습니다 + 이런 내용의 작품을 찾습니다 [4] 부기우기 2019.01.17 815
110583 [듀그모 59~62주차] 주제 : 크리스마스 단상, 여황제, 새해, 병세 [1] rusender 2019.01.17 420
110582 이런저런 일기...(양가감정, 고기) [2] 안유미 2019.01.17 690
110581 타보고 싶은 것 가끔영화 2019.01.17 304
110580 이런저런 일기...(골목, 공기청정기) [1] 안유미 2019.01.16 664
110579 근대문화유산이 뭐길래? 상하이의 사례 그리고 손혜원 의원 [13] soboo 2019.01.16 2338
110578 아이들의 방 [10] 칼리토 2019.01.16 1246
110577 "넌 커서 뭐가 될래?" 라는 질문 [13] 어디로갈까 2019.01.16 1335
110576 이런저런 일기...(양가성, 번개) [2] 안유미 2019.01.16 48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