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기

2018.12.10 09:03

칼리토 조회 수:659

금요일 오후부터 어제 밤까지 꼬박 2박 3일을 거의 누워있다시피 보냈습니다. 주말 내내 앓았다는 얘긴데 평소 아파도 아파보이지 않는다는 평을 듣는 제 입장에서는 근 몇년간 가장 호되게 치른 감기가 아닌가 싶어요. 


기미는 제주도 출장을 떠난 목요일쯤부터 보였습니다. 갑작스레 찾아온 동장군에도 제주 기온은 영상이었지만 눈이 스물스물 오는게 희한하다 싶었거든요. 목요일 저녁부터 밭은 기침이 찾아오더니 약국에서 사먹은 기침감기약이 무색하게 금요일부터는 기침할때마다 골이 울리더라구요. 일정을 다 뭉개고 그냥 집으로 내뺐습니다. 병원에서 주사맞고 약 꼬박 먹으면서 누워만 있는데도 힘들더라구요. 


그렇게 3일을 보내고 나니 조금 나아졌습니다만.. 아직 여파가 남아있는지 식욕이 돌아오질 않네요. 


우연의 일치인가 싶지만.. 감기 걸리기 2,3일전에 올해는 감기 한번 안걸리고 넘어간다, 내가 좀 건강하긴 한가보다.. 떠들었던게 무색합니다. 입이 방정이라는 말도 떠오르고. 


기침이 멈추지 않기만 해도 정말 이게 사는건가 싶은데 더 큰 병에 걸리면 어떨까요?? 이제 노년기를 준비해야 하는 입장에서 질병과 장애라는 단어는 어쩌면 늘 곁에 둬야할 친구같은 녀석들일지도 모르는데 슬기롭게 피하려면 어찌해야 할지 고민해 볼 일입니다. 


당장에는 조금씩 회복되는 컨디션이 반갑습니다. 듀게 여러분들도 감기 조심하세요. 올해 감기는 정말 예사롭지 않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3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431
110713 (뻘글)요즘 본 영화들(미쓰백) [2] 왜냐하면 2019.10.15 314
110712 [바낭] 이 게시판을 로이배티의 뻘글 게시판으로 만들어 버리고 싶군요 [32] 로이배티 2019.10.15 1272
110711 표창장 함부로 위조하지 마라 [3] 휴먼명조 2019.10.15 666
110710 [name]의 사직 이후 검찰 행보가 궁금하세요? [4] 휴먼명조 2019.10.15 407
110709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2] 조성용 2019.10.15 479
110708 정치에 입 대는 바람에 린치당한 우리 듀나님, 브뤼메르 18일, 뇌종양과 정신병 [25] 타락씨 2019.10.15 1561
110707 [우리집]과 [벌새] [4] 룽게 2019.10.15 520
110706 연예인의 죽음과 기레기 [6] ssoboo 2019.10.15 1088
110705 이런 뉴스 가져오긴 싫지만 - 한약 첩약 보험화 [5] 휴먼명조 2019.10.15 686
110704 최고의 미드라는데 [2] 가끔영화 2019.10.15 702
110703 [name] 사직 이유의 여러가지 설 중에 저는 지지율說을 미는 편입니다 [1] 휴먼명조 2019.10.15 530
110702 [넷플릭스바낭] '네 아이는 네 아이가 아니다'라는 제목 멋지지 않습니까 [2] 로이배티 2019.10.15 712
110701 인동초의 아이들 [1] 칼리토 2019.10.15 433
110700 조국 장관 사퇴이후 검찰의 행보는 어떻게 될까요? [7] 가라 2019.10.15 899
110699 조국장관 사퇴 이유 [13] 도야지 2019.10.15 1272
110698 이런저런 일기...(10월 15일) [1] 안유미 2019.10.15 392
110697 설리에게 [1] Sonny 2019.10.14 1200
110696 [name]과 문재인 싸웠다 [10] 휴먼명조 2019.10.14 1158
110695 꾹장관..성공적인 탈영을 축하하빈다 ㅋㅋㅋ [4] 무도 2019.10.14 785
110694 과학고/영재학교 폐지는 추진하지 않는 이유가 무엇일까요? [6] Joseph 2019.10.14 64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