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질라. 킹오브몬스터

2019.06.02 20:23

메피스토 조회 수:801

* 기생충을 봐야하나 고질라를 봐야하나 고민했습니다.

유명감독인데다가 여러이슈로 작품성이 어느정도 보장받는 작품이냐,

아니면 그냥 울트라맨과 전대와 라이더와 고질라와 가메라에 환장하는 메피스토의 취향이냐 고민 많이했지만 메피스토는 취향을 선택했습니다.


그리고 그 선택은 결과적으로 그렇게 만족스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미국산 고퀄CG로 만들어진 덩치큰 괴수들이 육중한 몸으로 건물을 부수고 치고받는 장면이 보고싶으시다면 보세요.

그건 정말 충실하게 구현해놨어요. 막판이 좀 시시한느낌이지만 어쨌든.


그러나 '영화'를 보고싶다면 기생충을 보는게 더 나은 선택일 것 같습니다. 

전작과는 많이 달라요. 흡사 에이리언1과 에이리언2의 차이정도입니다만...

아...두걸작을 비교하기엔 뭣하군요. 에이리언2가 엄청나게 안좋아진 버전으로 생각해보자고요.


인간들이 너무도 걸리적거립니다.

전작인 2014년도 고질라;고질라+무토란 거대한 재해에 속수무책으로 당하기만하고 지켜보기만해야하는 모습과 비교한다면 나름의 드라마가 있지만 그 드라마 자체가 한심스럽습니다.

뭔가를 과학적으로 분석하는데 좀 뜬금없는 것들도 많고, 시나리오 흘러가는 모양새도 영 시원찮고, 남주쯤 되는 포지션은 솔직히 없어도 되는 포지션이고...


그냥.....이번에도 속수무책으로 당하기만하고 괴수들끼리 싸우는걸 지켜보기만했으면 좋았을껄 자기들끼리 뭔가를 하려고 지지고 볶습니다만 그게 전부 그저 그렇습니다.

전작의 심플함과 대비되게 주저리주저리 말만 많고 그 말들은 죄다 쓸데없는 말들. 아무튼 그래요.

다음작은 괜히 쓸데없는 짓을 안했으면 합니다. 가렛 에드워즈 못데려오나?



p.s : 집에와서야 쿠키가 있다는걸 알았습니다만 그렇게 아깝지도 않습니다.


p.s 2 : 메피스토는 케이트 블랑쳇과 베라 파미가를 구분못한다는걸 깨달았습니다.


p.s 3 : 막 금발벽안마네킹 미인은 아니지만 샐리 호킨스는 너무 이쁘더군요. 전작에서도 이렇게 이쁘게 보였던가. 


p.s 4 : ps가 많네요. 쩝. ...이 작품 속 총든인간들은 전부 바보인가요? 처음이면 그러려니해요. 근데 아니잖아요. 우선 고질라를 한번 겪었고, '모나크'라는 연구기관도 있는데 왜그러는건지.

이 세계관의 괴수에게 총은 인간에게 BB탄쏘는것보다도 무쓸모해요. 그냥 모래를 튕기는 수준입니다. 미사일쯤 되야 뭔가 저지하는 효과가 있죠. 근데 훈련받은 군인들이 소리지르며 괴수에게 총을 쏴요. 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1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718
110777 "제가 법무부 장관을 지낸 사람인데,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이 후보로 거론된다는 것 자체가 모독이라고 생각한다" [9] 도야지 2019.08.21 1254
110776 [바낭] 스파이더맨이 마블을 떠난다는 놀라운 소식 [19] 로이배티 2019.08.21 857
110775 조국 - 개가 짖어도 기차는 간다. [39] 도야지 2019.08.21 1425
110774 오늘의 스누피 엽서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8.21 187
110773 조국은 사퇴가 맞는 것 같다. [32] 왜냐하면 2019.08.21 1721
110772 [회사바낭] 아이고 사장님... ㅋㅋㅋ [1] 가라 2019.08.21 497
110771 이런저런 일기...(조국교수와 카지노) [5] 안유미 2019.08.21 780
110770 조국 법무부 장관 [73] 칼리토 2019.08.21 1616
110769 풉.. 입진보가 그렇지 머 [2] 도야지 2019.08.21 797
110768 유튜브는 과연 타임머신인가 누구일까요 [2] 가끔영화 2019.08.20 361
110767 손학규 선언 [2] 가라 2019.08.20 626
110766 조국 딸 장학금 건은 까지 않기로 했어요.. [5] 왜냐하면 2019.08.20 1423
110765 강남좌파 패러독스 [12] skelington 2019.08.20 1064
110764 오늘 글을 많이 쓰는 이유는.. [3] 가라 2019.08.20 618
110763 공직자의 도덕성 허들은 높아져야 하겠지만. [17] 가라 2019.08.20 1137
110762 마스터즈수영대회 그리고 93세 할머니 참가자 [1] McGuffin 2019.08.20 336
110761 [애니바낭] 넷플릭스 애니메이션 '카케쿠루이' 잡담 [3] 로이배티 2019.08.20 452
110760 탈퇴합니다 [6] arttatum 2019.08.20 1181
110759 [바낭] 학부 졸업논문... [1] 가라 2019.08.20 472
110758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3] 조성용 2019.08.20 53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