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이야기는 하나입니다.

 

누군가 뭔가를 하려하는데 어렵다.

 

누군가는 주인공이고 뭔가를 하려하는 것은 목적의식이고 어려운 것은 족쇄나 적 때문이겠죠.

 

이것을 어떻게 잘 살리느냐 못 살리느냐에 따라 이야기의 재미가 달라집니다.

 

그런데 이야기는 재미만이 다가 아니에요.

 

주제도 중요하죠.

 

누군가 뭔가를 하려 하는데 어렵다와 연결시켜 생각하면...

 

어떤 세상에 살고 있는 주인공이 다른 세상에 무언가를 만나 충돌하고 사건이 벌어지고 끝에 가서 주인공이 뭔가를 깨닫는 이야기입니다.

 

그 깨달음이 주제에요.

 

주제가 독특해야 영화제에서 좋아합니다. 그리고 통찰이 있는 주제를 가진 영화는 재미를 넘어서 좋은 영화가 되지요.


기생충에서는 기택이 패닉룸에 스스로를 가두면서 무언가를 깨닫고 또 관객이 그 여파로 무언가를 느끼게 되죠.

 

이 부분이 보통의 이분법적 사고(선악,빈부)를 넘어선 통찰력이 돋보인 영화였고 그것이 영화제 최고상을 받은 이유라고 생각됩니다.

 

분명 통상적인 양극화 이야기였다면 상을 받을 수 없는 작품이었죠.

 

이것을 지하, 반지하, 그리고 지상이라는 세가지 이미지로 나누고 그것의 위상을 굉장히 잘 그리고 충돌시켰습니다.

 

우화로는 굉장히 훌륭한 영화였던 것이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4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485
110530 공포에 눈이 멀면 진실을 보지 못하는 법이지 [2] 풀빛 2010.07.14 2971
110529 [Red] (2010) 대형 포스터, 브루스 윌리스 인터뷰 (상대역 메리 루이즈 파커에 대해) [1] 프레데릭 2010.07.14 2512
110528 <AK 100> 쪽 팔리는 쿠로사와 영화 리메이크들 & 나카다이 선생님의 자아도취 [7] oldies 2010.07.14 2659
110527 옆동네에서 타블로 글을 보고... [5] 늦달 2010.07.14 4380
110526 도움 요청요_ 당신을 오랫동안 사랑했어요ost 효우 2010.07.14 2090
110525 외국 국적을 가진 교포들 말입니다 [12] 빛나는 2010.07.14 4214
110524 미나리에 삼겹살 싸드셔봤나요? [19] 푸른새벽 2010.07.14 4164
110523 [소식] 앰버 연대기 재출간 [6] 날개 2010.07.14 3402
110522 이전투구 [2] 알리바이 2010.07.14 1861
110521 쌈사진 [17] 가끔영화 2010.07.14 4038
110520 [포탈 바낭] 바닐라 크레이지 케이크 먹었어요. [6] 타보 2010.07.14 4708
110519 (바낭) 고기글 보니까 갑자기 새송이버섯이 먹고 싶어졌어요. [9] hwih 2010.07.14 2422
110518 외계인의 귀여움 [4] 2010.07.14 4345
110517 동성애자의 비율 [16] 현재 2010.07.14 6797
110516 이상하게 배가 안고파요 [5] 사람 2010.07.14 6500
110515 [듀나인] 지난 게시판에서 본 역사서 제목이 기억이 안나요. [2] @이선 2010.07.14 1719
110514 [영화제] 제천국제 영화제 프로그램이 나왔어요~ [2] 서리* 2010.07.14 2722
110513 [질문] 저한테 자꾸 시비를 겁니다. [22] 愚公 2010.07.14 4910
110512 LSE에서 공부하고 있는 석사생입니다. 간단한 설문조사 부탁드립니다. :) [5] 말리지마 2010.07.14 3254
110511 듀나인] 장마철 빨래에서 냄새가 계속 날 때 [17] 산호초2010 2010.07.14 410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