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를 대신해서 한다구요?

정작 잘못한 사람은 사과할 생각이 없어도요?

이상한 말이예요.

널리 쓰이는 걸 보면 언젠가 누군가가 만들어낸 말인 것 같은데, 

쓰다 보면 이상하다는 느낌이 들지 않을까요?


최근 [name]이 '강제수사'라는 말을 썼죠.


사람들은 새로운 조어가 내뱉어지면 그 조어가 모순일 수도 있다는 의심을 가지지 않는 듯 합니다.

그래서 그 말을 그냥 받아들이고 쓰나 봅니다. 


외국에서 유래하는 표현에 대해서도 비슷한 현상이 보입니다.

방송에서부터 사용되기 시작해서 지급은 많은 사람들이 쓰고 있는, "~는 아닙니다"라는 표현이 있죠.


예문으로는 "남의 집을 압수수색하면서 짜장면을 시켜먹는 것은 아닙니다" 같은 게 있죠. 

우리말의 문법으로는 보어가 필요한데 빠져 있는 문장이죠.

많이 알려져 있듯이 저 문장은 일본에서 건너온 문장입니다. "~와 나이데스"를 우리말로 바꿔서 쓰는 거죠.

일본어 문법이 한국어와 비슷하기 때문에 저 문장에는 역시 보어가 필요할테지만, 

일본 사람들은 일부러 보어를 쓰지 않는 문장을 선호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적절한 보어가 들어간 문장으로는 "~는 적절한 행동이 (나이데스)" 정도이겠지만, 

일본 사람들은 "적절한 행동이"라는 보어를 써서 정확하게 생각을 전달하기보다는 

약간 애매하게 문장을 만드는 걸 선호하는 것처럼 보여요. 


대학 1학년때 국어시간이었나요? 과목 이름은 기억 안나지만 글쓰기에 관한 시간이었던 것 같은데요. 

그 때 배운 중요한 가르침 중에 하나가, 문장을 쓸 때 가급적 "것"을 쓰지 말라는 "것"이었어요.

그러면서 "것"이 많이 들어간 글 한 편을 가지고 "것"이 없는 문장들로 바꾸는 연습을 한 적이 있었습니다.

꽤 흥미로운 연습이었어요. 모든 "것"을 없애는 "건" 아주 어렵더군요. 

하지만, 지금도 글 쓰면서 가급적 "것"을 쓰지 않으려고 노력을 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0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97
110675 당신은 내일 어떤 얼굴로 오실건가요 사팍 2019.10.13 465
110674 경비노동자에 대한 인식수준 [4] Toro 2019.10.13 1162
110673 이런저런 잡담들 [3] 메피스토 2019.10.13 705
110672 아래 '사회부장의 입장에 반대한다' 글에 관한 잡담 [46] 타락씨 2019.10.12 1998
110671 다 망한 게시판 네임드들의 역변을 보면서... [7] 도야지 2019.10.12 1947
110670 [스포] 뒤늦게 힐 하우스의 유령 잡담. [6] Diotima 2019.10.12 531
110669 산드라오 [4] 날다람쥐 2019.10.12 912
110668 [넷플릭스바낭] 소노 시온의 '사랑 없는 숲'을 봤습니다 [6] 로이배티 2019.10.12 1019
110667 이창명이 복귀한다고 합니다 [3] 사막여우 2019.10.12 1219
110666 Robert Forster 1941-2019 R.I.P. [2] 조성용 2019.10.12 277
110665 괴로움을 거치는 깨달음 [15] 어디로갈까 2019.10.12 1182
110664 데뷔 11주년에 설레발 치다 망한 아이유 [2] 룽게 2019.10.12 1659
110663 악어와의 사투 영화를 보니 일본에 닥칠 태풍이 생각나네요 [3] 가끔영화 2019.10.12 382
110662 [한국영화100년 더클래식] 하녀 [17] underground 2019.10.11 787
110661 KBS사내게시판에 올라온 글 (전문) - 사회부장의 입장에 반대한다 [2] 사막여우 2019.10.11 1006
110660 <지구를 지켜라!> 2003년 당시 관람 인증 이벤트.twitter [4] eltee 2019.10.11 506
110659 봉준호 감독 벌쳐 인터뷰 - 오스카 언급 [4] Toro 2019.10.11 1394
110658 기승전조까질 하다가 돌아버린 조까 [6] ssoboo 2019.10.11 1395
110657 [펌] 한겨레신문의 자극적인 헤드라인 낚시질에 관한 논평 [3] 사막여우 2019.10.11 735
110656 후각관계증후군 가을+방학 2019.10.11 42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