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일기...(10월 15일)

2019.10.15 04:41

안유미 조회 수:392


 1.심심하네요. 이건 어쩔 수 없죠. 심심하지 않은 시간이 끝나면 심심한 시간이 시작되는 거니까요. 심심하지 않은 시간이 다시 시작될 때까지는 말이죠.


 더워서 선풍기를 틀었는데 에어컨도 틀어야겠어요. 샤워를 한 다음에 냉장고의 냉동고에 머리를 좀 박고 있어야겠네요.



 2.내일은 뭘하나...할게없네요. 빙수라도 먹고 싶네요.



 3.설리가 죽었다는 소식을 봤을 때 약간 걱정되긴 했어요. 설리를 좋아하는 수많은 사람들 말이죠. 나는 친구는 없지만 아는 사람은 좀 많으니까요. 그리고 설리를 좋아하거나 동경하는 이들은 대체로 감정적인 편이고요. 그래서 그들에게 연락해 볼까 했지만 연락처가 없어서 그럴 수가 없었어요.


 그런데 그들중 누군가-이하 펄-가 비슷한 생각을 한건지 먼저 연락이 왔어요. 네가 생각나서 톡을 해 봤다고요. 별일 없다고 대답하고 대화를 마무리했어요. 왜 나를 걱정하는 건지 이해가 잘 안됐어요.


 나는 설리를 부러워하면 부러워했지 가엾게 여기거나 슬퍼할 만한 깜냥이 안 되거든요. 설리에 대한 나의 감정이란 게 '굳이 있어야 한다면' 부러움 이외의 것은 없어요.



 4.휴.



 5.펄과의 대화방 위에 '대화상대 추가'마크가 뜨길래 어떡할까 하다가 역시 추가하지 않고 대화방을 지웠어요. 상대가 우연히 눈에 띄거나 먼저 말걸어오거나 하면 또 사이가 연결되기도 하지만, 이쪽에서 연락처를 계속 저장해 놓는 건 잘 하지 않아요.


 한때는 카톡친구가 세자릿수도 됐지만 다시 몽땅 지워서 10단위로 만들었어요. 아무리 생각해도 쓸모없는 인간이 너무 많아서요. 그리고 쓸모없는 단톡방도 몽땅 나갔어요. 그러니 배터리가 덜 다는 것 같아서 기분이 좋네요.



 6.물론 인간이 싫은 건 아니예요. 나는 정말로 인간을 좋아하죠. 하지만 인간에게는 각자의 용도가 있는 법인데, 그 용도로 써먹으려고 할 때 '제때 스탠바이되어 있지 않은'인간은 너무 싫어요. 없느니만 못 하죠.


 하지만 이건 어쩔 수 없죠. 사람들이 나의 쓰임에 맞춰서 그들 스스로를 준비시킬 리는 없으니까요. 돈을 주고 고용한 사람들이 아니고선요.



 7.젠장, 이제 추워졌네요. 추워서 몸이 좀 아파오기 시작했어요. 이제부터 무언가 흥미로운 걸 써보려 했는데...몸이 얼어붙는 느낌이 나서 그만둬야겠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3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21
110985 스포일러] 'Eat, Pray, Love', '하렘 생존기' ' The King' [4] 겨자 2019.11.12 640
110984 [넷플릭스바낭] 10년 묵은 코미디 영화 '좀비랜드'를 봤습니다 [21] 로이배티 2019.11.12 776
110983 오늘의 영화전단지(스압)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1.12 163
110982 [조커] 뒤늦은 간단 후기(캐릭터 관련 약 스포일러) [3] 파이트클럽 2019.11.12 509
110981 상사의 한말씀을 듣고 [12] 어디로갈까 2019.11.12 948
110980 기생충에서 그 집 부부요.. [11] 미시레도라 2019.11.12 1626
110979 대추차 마시려다가 [9] Sonny 2019.11.12 568
110978 윤희에게 감상(스포있음) [4] 예정수 2019.11.11 730
110977 맛이 전혀 없는 먹거리는 [6] 가끔영화 2019.11.11 495
110976 이런저런 잡담...(페미니즘과 규범) [2] 안유미 2019.11.11 546
110975 [봉황의 제국] 전자책 출간됐어요! [3] Mothman 2019.11.11 351
110974 완득이 어머니가 정의당에 입당했네요. [4] 왜냐하면 2019.11.11 938
110973 시녀 이야기 [9] Sonny 2019.11.11 618
110972 [넷플릭스바낭] 영화 '버드맨'을 봤습니다 [19] 로이배티 2019.11.11 783
110971 [EBS 지식의 기쁨] 심리학이 본 우리 신화 [3] underground 2019.11.11 625
110970 <Doctor Sleep / 닥터 슬립> 2019 (거의 스포없음) [15] googs 2019.11.11 535
110969 <Gräns / Border / 경계선> 2018 (거의 스포없음) [2] googs 2019.11.11 355
110968 오늘의 영화 전단지(스압)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1.11 182
110967 [요리바낭] 무 김치, 배추 김치 [6] 칼리토 2019.11.11 449
110966 일라이의 반전(?)을 본 제 반응은요, (스포) [9] 노리 2019.11.10 70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