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바낭] 무 김치, 배추 김치

2019.11.11 09:25

칼리토 조회 수:449

일년전에도 김장 관련해서 글을 썼더군요. 연례 행사라고 해야할 김장을 어김없이 했습니다. 딱 1년만에 돌아온 행사를 치르고 나니 마음이 개운합니다. 


전초전은 항상 무김치입니다. 알타리와 석박지를 담고 남은 양념으로 무생채를 만듭니다. 작년에 한번 해봤다고 올해는 좀 수월했습니다. 레시피는 유튜브 스타이신 심방골주부님 레시피를 씁니다. 


일주일 지나면 배추 김치를 담습니다. 역시 아버지가 수확해오신 배추를 다듬어서 소금쳐서 절이고 양념을 잘 만들어서 배추에 버무려 김치통에 담으면 끝입니다. 수육과 배추전을 준비해서 저녁도 잘 먹었습니다. 


올해 김치가 작년과 다른 점이 있다면 해물 육수를 안쓰고 찹쌀풀 양은 늘렸으며 무를 갈아넣는 대신 굵게 채썰어 넣고  꿀을 듬뿍 넣었다는 정도인 것 같습니다. 좀 더 대중적인 김치 맛이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나머지는 김치 냉장고가 수고해 주겠지요. 


김장을 마치고 나니 11월이 다 간것 같습니다. 이달의 제일 큰 행사이자 마음의 짐이었는데 끝나고 나니 허리 어깨가 뻐근하지만 내년 이맘때까지 먹을 김치를 마련했다는 안도감도 동시에 드네요. 작년보다는 좀 수월하게 느껴졌지만 그래도 심적 부담과 육체적 피곤함은 같습니다. 아무리 생각해도 이건 육체적인 내구성이나 체력이 좋은 사람이 감당해야 할 몫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페이스북에 김장했다고 사진 올렸더니 친구 놈이 "어이구야 완전 주부야"  라는 댓글을 달았습니다. 이게 무슨 뜻인지는 그 놈만 알겠지만 여러가지 생각을 하게 만듭니다. 우리 세대의 성역할에 대한 고정 관념이라던가..  자신은 그런 주부가 아니라는 데 대한 안도감.. 혹은 주부가 되어버린 친구에 대한 안타까움.. 같은 것들이죠. 뭐.. 개인적으로는 회사 다니면서 청춘을 바쳤지만 사고가 별로 유연하지 못한 그 친구가 좀 안타깝습니다. 김치야 누가 담으면 어떻습니까? 맛있는 김치가 밥상에 오르면 되는 거지. 


올해는  배추도 무도 맛있습니다. 농사가 잘 된거죠. 내년이면 팔순이 되시는 아버지가 건강한 이유도 밭에서 농사를 짓는데 재미를 붙이신 데 이유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내가 키워서 내가 먹는다.. 가장 근본적인 일이 어쩌면 사람을 늘 건강하게 만드는건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95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662
111488 송가인과 태극기부대 [4] 어제부터익명 2019.12.29 1429
111487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노 스포 [1] theforce 2019.12.29 461
111486 캣츠......노후자금의 중요성에 대해 설파하는 영화 [2] 안유미 2019.12.29 884
111485 (바낭) 캣츠를 보고 왔어요 [6] 샌드맨 2019.12.28 675
111484 [바낭] 펭수 캘린더 빨리 사세요 [2] skelington 2019.12.28 757
111483 [듀9] 페이스북 광고 시스템에 대한 의문 [8] 로이배티 2019.12.28 375
111482 연말을 맞아 다시 본 반지의 제왕 3부작+ 벌새 [12] 노리 2019.12.28 629
111481 고흐, 영원의 문에서 를 봤어요. [6] 티미리 2019.12.28 487
111480 " 포드 VS 페라리" (스포!!!!!) [3] 산호초2010 2019.12.28 481
111479 "천문" 간단 잡담 [2] 산호초2010 2019.12.28 533
111478 Sue Lyon 1946-2019 R.I.P. [1] 조성용 2019.12.28 158
111477 에어팟 프로 사용기 [3] 예정수 2019.12.28 643
111476 넷플릭스] 아담은 뭐든지 망쳐버려 Adam ruins everything (단평) [1] 겨자 2019.12.28 423
111475 통신 요금의 복잡도 [6] 어제부터익명 2019.12.27 735
111474 선거법 개정안 본회의 통과 [2] 왜냐하면 2019.12.27 487
111473 한 시간의 평화 [2] Journey 2019.12.27 342
111472 [바낭] 라디오 들으십니까? [6] 칼리토 2019.12.27 696
111471 영화 이야기(결혼 이야기, 기생충) [7] 예정수 2019.12.27 904
111470 토끼를 좋아하던 한 남자 [7] Sonny 2019.12.27 850
111469 케빈 스페이시는 [11] mindystclaire 2019.12.27 112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