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저녁 9시 EBS2 [지식의 기쁨]에서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이나미 박사의 <심리학이 본 우리 신화>라는 강연을 방송합니다. 


[지식의 기쁨]이 월화수 50분 강연에서 월화수목금 30분 강연으로 바뀌면서 내용이 좀 깊이가 없어지고 단편적인 강의가 되는 듯해서 


요즘 열심히 안 보고 있었는데 그래도 심리학에는 제가 좀 관심이 있어서 한 번 보려고 합니다. 


이나미 박사는 어디서 많이 들어본 분 같은데 한 번도 책이나 강의를 본 적이 없어서 프로필을 찾아보니 다음과 같군요.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동대학원 정신의학과 석사 및 박사 학위를 받았다. 

뉴욕 융 연구원에서 분석 심리학 과정을 공부하고 유니언 신학대학원에서 종교 심리학 석사를 받았다. 

뉴욕 신학대학원에서 교수를 지냈으며 현재 이나미 심리분석연구원을 운영하고 있다."


융과 관련된 분석 심리학을 공부하셨다니 좀 관심이 생기네요. 신화와 관련된 강연을 하는 것도 아마 그 때문이 아닌가 싶습니다. 


강연 일정 가져왔어요.  궁금하신 분 같이 봐요. (본방송은 밤 9시에 EBS2에서 하고 같은 날 밤 12시 25분에 EBS1에서 재방송합니다.) 



출처 : http://home.ebs.co.kr/knowledge_joy/board/1/10102714/view/10010616850?c.page=1&hmpMnuId=100&searchKeywordValue=0&bbsId=10102714&fileClsCd=ANY&searchKeyword=&searchCondition=&searchConditionValue=0&

어릴 때부터 접했던

한국의 고전 신화들에 대한

새로운 접근과 분석

 

과연 심리학과 신화는 어떤 접점을 가질까?

 

현대 심리학으로 풀어보는

고전 신화 속의 숨겨진 의미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이나미 박사와 함께한다.

 

 

함께 꾸는 꿈 11 11일 (월)  9 EBS2TV,  12 25() EBS1TV 

어느 나라에나 존재하는 신화들. 그중에서도 우리와 가장 관련이 깊은 우리나라의 신화를 들여다보는 그 첫 번째 시간. 신화는 인류 공동체가 함께 꾸는 꿈이자 다른 세계로 가는 상상력을 불어넣어 주는 여행이다. 그 여행 속으로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이나미 박사와 떠나본다.

 

동굴의 시간 11 12일 (화)  9 EBS2TV,  12 25() EBS1TV 

인류가 가진 원형적인 심리상태를 알 수 있는 신화. 신화가 말하고자 하는 이야기는 과연 무엇일까? 건국 신화로 알려진 단군 신화가 우리에게 말해주는 것은? 우리의 탄생 이전과 죽음 이후의 세계를 들려주는 신화 속으로 들어가 본다.

 

누구나 신이 될 수 있다 11 13일 (수)  9 EBS2TV,  12 25() EBS1TV 

신라의 왕인 박혁거세의 탄생 신화. 그리고 또 다른 신라의 왕들인 석탈해와 김알지까지. 신화 속에서 알은 어떤 의미일까? 그 세 사람의 공통점은 또 무엇일까. 신화 속에 숨겨진 삶의 비밀과 신기한 상징들을 파헤쳐본다.

 

완전하지 않은 신 11 14일 (목)  9 EBS2TV,  12 25() EBS1TV 

세상의 자연물과 지형을 창조했다고 알려진 거대한 여신, 마고할미. 마고할미는 어떤 신이었을까? 신화 속 신들은 늘 완벽하기만 할까? 신과 인간 사이에는 완전하지 않은 신의 모습이 있다고 하는데. 마고할미 신화를 통해 신과 인간, 과거와 현재의 연결고리를 알아본다.

 

인류의 꿈, 화성 이주 11 15일 (금)  9 EBS2TV,  12 25() EBS1TV 

자신을 버린 부모의 목숨을 구하기 위해 여행을 떠나는 바리데기 신화. 바리데기가 떠나는 여행은 우리가 삶을 살아가는 모습과 닿아있다. 바리데기 신화 속 바리데기의 여정을 따라가면서 우리가 배울 수 있는 삶의 모습을 들여다본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98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698
111505 [넷플릭스] 두 교황 보았습니다 [9] 노리 2019.12.31 800
111504 솔직히 말해봐요... 부럽쥬 ㅋㅋㅋㅋ [2] 도야지 2019.12.30 938
111503 동물 병원의 우울 [13] 어제부터익명 2019.12.30 704
111502 조폭이 반대한다고 파출소 설치를 주저해야 하나 [1] 가끔영화 2019.12.30 563
111501 [바낭] 껌에 대하여 [13] 칼리토 2019.12.30 477
111500 게시판에서 본 유튜브 동영상 또 보면 데이터 그대로일까 아닐까요 [4] 가끔영화 2019.12.30 298
111499 새해 직전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2] 조성용 2019.12.30 562
111498 [회사바낭] 내년부터 연차수당이 없어집니다. [8] 가라 2019.12.30 910
111497 넷플릭스] 잭 화이트홀 아버지와 여행하다 [6] 겨자 2019.12.30 485
111496 그래도 저는 디즈니의 스타워즈를 좋아합니다 [2] 부기우기 2019.12.29 521
111495 2001년 애니 천년여우를 보니 [1] 가끔영화 2019.12.29 301
111494 이런저런 일상잡담 [5] 메피스토 2019.12.29 353
111493 새로운 스타워즈를 기대하며(스포 포함) [8] 분홍돼지 2019.12.29 423
111492 [덴마] 최종화는 12/29 업로드될 예정입니다. [4] 영화처럼 2019.12.29 569
111491 스포일러 리뷰: 스타워즈 9 the rise of skywalker, 이 동영상에 비교하면 지금까지의 [4] googs 2019.12.29 592
111490 34번가의 기적이 나탈리 우드 영화만 오래된게 아니고 94년작도 오래 [1] 가끔영화 2019.12.29 208
111489 공수처장 선발 과정에 대한 오해가 참 많네요 [4] 표정연습 2019.12.29 716
111488 송가인과 태극기부대 [4] 어제부터익명 2019.12.29 1429
111487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노 스포 [1] theforce 2019.12.29 461
111486 캣츠......노후자금의 중요성에 대해 설파하는 영화 [2] 안유미 2019.12.29 88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