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일러는 없구요.



 - 좀비 세상입니다. 주인공 1은 오랜 히키코모리 생활로 애초에 인간을 멀리하며 살던 생활 습관 덕에 좀비 감염도 피해간 젊은이 제시 아이젠버그. 주인공 2는 개인적으로 좀비에게 한이 맺혀서 틈만 나면 좀비를 죽이고 다니며 스트레스를 푸는 트윙키 매니아 우디 해럴슨. 주인공 3과 4는 좀비고 사람이고 다 믿을 수 없게된 판에 본인들이 다 속이고 털고 다니자는 신조로 생존 중인 자매 엠마 스톤과 아비게일 브레슬린이구요.

 이 넷이 어찌저찌하다 만나서 관계를 맺고 좀비 세상에서 살아가는 내용의 이야기입니다.



 - 별로 길게 할 말이 없습니다. 제목에 적은대로 10년 묵은 영화인데... 글쎄요. 10년 전에 봤다면 감상이 달랐을 수도 있겠죠. 하지만 지금 시점에서 보면 그냥 유명하고 잘 나가는 배우들이 우루루 나오는 B급 코미디일 뿐 별다른 의미도 감상도 없네요.

 10년 전을 자꾸 강조하는 이유는, 이게 스스로 자기가 되게 참신하고 기발한 이야기라고 뽐을 내거든요. 근데 거기에 거의 공감이 안 됩니다. 솔직히 10년 전에 봤더라도 참신해보였을지 의문인 드립들이 대부분이라...



 - 다들 자기 밥값 이상은 하는 배우들이라 배우들 트집을 잡을 건 없는데. 다들 캐릭터가 평평하기 그지 없어서 별로 구경하는 재미가 없어요. 특히 여자 캐릭터 둘은 뭘 굳이 이런 배우들을 데려다 놨나... 싶지만 10년 전의 엠마 스톤과 현재의 엠마 스톤은 위상이 전혀 다르니 이건 좀 과한 트집 같고.

 암튼 그나마 우디 해럴슨 캐릭터는 나름 반전도 있고 또 설정도 (진부하지만) 재밌는 편이라 구경하는 재미가 있는 편이고 나머진 별로였어요.


 게다가 보면 이게 분명히 캐릭터 코미디를 의도한 작품이고 그래서 캐릭터들 설정을 튀게 잡아 놨는데, 그게 이야기 전개의 편의를 위해 수시로 망가지고 무시되고 하다 보니 그냥 다 허탈합니다. 캐릭터들이 본인 성격대로 중심을 잡고 서로 부딪히고 어울리며 다양한 상황속을 통과하는 가운데 웃음이 나와야 하는데 그게 전혀 안 돼요. 걍 편의대로 똑똑이가 바보가 되고 소심이가 영웅이 되고 그러다보니 엄...;



 - 그냥 엊그제 '버드맨'을 본 김에 엠마 스톤 영화를 하나 가벼운 걸로 보고 싶어서 본 건데, 그래서 10년 전의 엠마 스톤을 오랜만에 구경한 걸로 만족하는 걸로.

 그리고 정작 기억에 남는 건 주인공들이 아니라 중후반에 잠시 등장해주시는 '그 분'이었습니다. 진심으로 웃겨서 웃은 장면이 몇 안 되는데 그게 다 그 분의 분량이었네요. ㅋㅋ



 - 결론적으로, 출연 배우들의 팬이 아니시라면 지금 시점에서는 굳이 챙겨 볼 필요는 없는 영화 같습니다.

 사실 뭐 아예 재미 없는 영화는 아니에요, 그냥 허허실실 피식거리며 시간 죽일 정도는 되는데 큰 기대는 마시라는 거.




 - 정말 아무 생각 없이 '버드맨' -> 엠마 스톤 -> 이 영화... 라는 식의 흐름으로 보게 된 영화인데 글 적기 전에 제목으로 검색해보니 속편이 나오네요. 그것도 내일 개봉이에요. 영화 본편보다 이 우연의 일치가 10배는 더 재밌네요. ㅋㅋㅋ

 근데... 속편 캐스팅을 보시면 자동으로 1편의 스포일러가 되겠네요. 뭐 벌써 10년전 영화이니 큰 의미 없긴 하지만요.



 - 속편의 부제인 '더블탭'은 '확인 사살'이란 뜻입니다. 저도 원래 모르던 단어인데 1편에서 되게 여러차례 언급돼서 강제로 암기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99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700
111506 [넷플릭스바낭] 미친놈 로맨스 '너의 모든 것(You)' 시즌 2를 다 봤습니다 [6] 로이배티 2019.12.31 550
111505 [넷플릭스] 두 교황 보았습니다 [9] 노리 2019.12.31 800
111504 솔직히 말해봐요... 부럽쥬 ㅋㅋㅋㅋ [2] 도야지 2019.12.30 938
111503 동물 병원의 우울 [13] 어제부터익명 2019.12.30 704
111502 조폭이 반대한다고 파출소 설치를 주저해야 하나 [1] 가끔영화 2019.12.30 563
111501 [바낭] 껌에 대하여 [13] 칼리토 2019.12.30 477
111500 게시판에서 본 유튜브 동영상 또 보면 데이터 그대로일까 아닐까요 [4] 가끔영화 2019.12.30 298
111499 새해 직전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2] 조성용 2019.12.30 562
111498 [회사바낭] 내년부터 연차수당이 없어집니다. [8] 가라 2019.12.30 910
111497 넷플릭스] 잭 화이트홀 아버지와 여행하다 [6] 겨자 2019.12.30 485
111496 그래도 저는 디즈니의 스타워즈를 좋아합니다 [2] 부기우기 2019.12.29 521
111495 2001년 애니 천년여우를 보니 [1] 가끔영화 2019.12.29 301
111494 이런저런 일상잡담 [5] 메피스토 2019.12.29 353
111493 새로운 스타워즈를 기대하며(스포 포함) [8] 분홍돼지 2019.12.29 423
111492 [덴마] 최종화는 12/29 업로드될 예정입니다. [4] 영화처럼 2019.12.29 569
111491 스포일러 리뷰: 스타워즈 9 the rise of skywalker, 이 동영상에 비교하면 지금까지의 [4] googs 2019.12.29 592
111490 34번가의 기적이 나탈리 우드 영화만 오래된게 아니고 94년작도 오래 [1] 가끔영화 2019.12.29 208
111489 공수처장 선발 과정에 대한 오해가 참 많네요 [4] 표정연습 2019.12.29 716
111488 송가인과 태극기부대 [4] 어제부터익명 2019.12.29 1429
111487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노 스포 [1] theforce 2019.12.29 46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