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시즌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넷플릭스의 "너의 모든 것"은 롬콤과 범죄스릴러를 괴상하게 꼬아놓은 드라마입니다. 

1시즌 내내 극을 만든 이들의 의도대로 이리저리 흔들리며 조의 "묘기"를 흥미진진하게 즐겼습니다만, 

마지막회를 보고나서는 무언가 찝찝한 느낌을 씻을 수가 없었더랬죠.

아니, 미친 연쇄살인마 스토커의 "연애담"을 시즌 내내 즐겁게 보게했으면 마지막에는 정의의 심판을 내려서 

시청자의 죄책감을 씻어주는 것이 작가들의 의무아닙니까? 왜 안 인과응보인 것입니까, 대체!


어쨌든 1즌은 성공적이었고 흥행작의 냄새를 맡은 넷플릭스는 라이프타임에게서 쇼를 납치하여 LA로 옮겨놓습니다. 


뭐 그러거나 말거나 벡의 비참한 마지막을 보고나니 내가 뭔가 공범인듯한 느낌도 들고 

이것은 좋아해서는 안되는 것이다! 라는 학습된 거부감도 들고해서 2시즌만큼은 조금 관망하기로 했습니다만.....


2시즌 뜨자마자 대놓고 피처드 화면으로 자동재생해주는 넷플릭스님의 AI를 상대하기에는 저의 의지력이 다소 부족했지뭡니까. 

절대 네버 무턱대고 달리지는 않겠다 결심하고 첫에피를 "관망"하는 느낌적 느낌으로 시작하고 말았습니다. 


네 그래요 똑같은 트릭이군요. 하지만 전 똑같이 낚이네요. 파닥파닥.


부분적으로는 새로운 캐릭터 "러브"(이 이름으로 말장난 엄청 하겠지요.)를 연기하는 빅토리아 페드레티님 탓입니다. 

"힐하우스의 유령"에서 눈에 콕 박힌 분이라서 말이에요. 그 음울하고 불행한 에너지를 온몸에서 뿜뿜하던 넬 크레인을 열연하셨죠. 

(타란티노의 "옛날옛적 할리우드에서"에도 나오셨다길래 찾아봤더니 맨슨의 추종자였던 레슬리 반 하우튼 역이라는군요.)

하지만 여기선 힐하우스 때와는 정 반대인, 코미디였다면 어쩐지 "두파산녀"의 캣 데닝스가 맡았을 법한 활기 넘치는 캐릭터더라고요.


이 분과 돌아온 전여친 캔디스 님이 이번 시즌에야말로 조에게 카르마의 철퇴를 내려주시길 간절히 바라면서 전 다음 에피소드를 감상하러 가겠습니다. 


그렇게 쓰고 나니 어쩐지 드는 죄책감이 좀 지워지는군요. 그래요 좋은 방법이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22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085
111674 신체노출을 바라보는 리액션 [1] 예정수 2020.01.14 422
111673 [바낭] 남코에 로열티 좀 줬을 것같은 파워태권도 [3] skelington 2020.01.14 340
111672 [바낭] 주둥이로 먹고 산다는 사람들이 주둥이 함부로 놀리다 박살나는거 보면 [10] 귀장 2020.01.14 692
111671 드론 이야기 - 속편? [4] ssoboo 2020.01.14 277
111670 [바낭] 고마우신 분들 [1] 칼리토 2020.01.14 317
111669 [바낭] 글을 길게 못 쓰겠다 [3] 예정수 2020.01.14 278
111668 조롱과 독설과 험한말 [24] 왜냐하면 2020.01.14 859
111667 2020 오스카 후보작 링크와 명단 올려요. [10] 산호초2010 2020.01.14 584
111666 [넷플릭스바낭] 19세기 미쿡 배경 스릴러 '에일리어니스트'를 봤습니다 [7] 로이배티 2020.01.14 768
111665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스포약간), 우리는 황혼의 세상에 산다 [1] 예정수 2020.01.14 399
111664 검찰 인사보복에 대해 비난할 수 있죠 [1] 도야지 2020.01.14 338
111663 누구나 ‘소울 푸드’ 하나씩은 있죠 [12] ssoboo 2020.01.14 945
111662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보았습니다 [24] 노리 2020.01.14 646
111661 If 2020's Oscar-nominated movie posters told the truth [2] 조성용 2020.01.14 332
111660 2020 오스카'로컬'영화상 후보작 발표중이네요. [7] 룽게 2020.01.13 689
111659 윤석열 대단하네요. [10] 졸려 2020.01.13 1461
111658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7] 조성용 2020.01.13 853
111657 삼분 어묵 [17] 은밀한 생 2020.01.13 895
111656 2020 Critics’ Choice Award Winners [1] 조성용 2020.01.13 358
111655 사진 한 장을 들여다보다가 - 강변의 남자들 [6] 어디로갈까 2020.01.13 59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