엊그제 팟캐스트에 출연한 북 칼럼리스트가 밀레니얼 세대의 핫한 컨텐츠라며
유튜브의 '워크맨'을 소개하는 내용을 들었어요. 마침 북칼럼리스트라는 분은 엑스 세대였고요.


그런데 2019년 12월 현재 시점 시점에서 워크맨이라는 스낵 컬쳐는 뜨겁다기보다는
이미 미지근하게 식은, 조금은 철 지난 느낌이고요.
워크맨 보다 앞서 있었던 와썹맨 역시 아직 현역이긴 하지만 유통기한이 그리 길지 않았던 기억입니다.


컨텐츠들의 호흡이 짧고 간결한 만큼 더 빨리 소진되는 게 아닐까 싶어요. 

문득 가을 무렵부터 핫해지고 있는 펭수는 과연 얼마나 더 오래 끌 수 있을지 궁금해졌습니다.
펭수의 경우는 워크맨이나 와썹맨처럼 지표 idex가 아니라 상징 symbol이기에
상대적으로 수명이 더 길지 않을까 막연히 기대하는 부분도 있고요.


마침 다음 주부터는 펭수와 스타워즈 콜라보가 예정되어 있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22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085
111674 신체노출을 바라보는 리액션 [1] 예정수 2020.01.14 422
111673 [바낭] 남코에 로열티 좀 줬을 것같은 파워태권도 [3] skelington 2020.01.14 340
111672 [바낭] 주둥이로 먹고 산다는 사람들이 주둥이 함부로 놀리다 박살나는거 보면 [10] 귀장 2020.01.14 692
111671 드론 이야기 - 속편? [4] ssoboo 2020.01.14 277
111670 [바낭] 고마우신 분들 [1] 칼리토 2020.01.14 317
111669 [바낭] 글을 길게 못 쓰겠다 [3] 예정수 2020.01.14 278
111668 조롱과 독설과 험한말 [24] 왜냐하면 2020.01.14 859
111667 2020 오스카 후보작 링크와 명단 올려요. [10] 산호초2010 2020.01.14 584
111666 [넷플릭스바낭] 19세기 미쿡 배경 스릴러 '에일리어니스트'를 봤습니다 [7] 로이배티 2020.01.14 768
111665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스포약간), 우리는 황혼의 세상에 산다 [1] 예정수 2020.01.14 399
111664 검찰 인사보복에 대해 비난할 수 있죠 [1] 도야지 2020.01.14 338
111663 누구나 ‘소울 푸드’ 하나씩은 있죠 [12] ssoboo 2020.01.14 945
111662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보았습니다 [24] 노리 2020.01.14 646
111661 If 2020's Oscar-nominated movie posters told the truth [2] 조성용 2020.01.14 332
111660 2020 오스카'로컬'영화상 후보작 발표중이네요. [7] 룽게 2020.01.13 689
111659 윤석열 대단하네요. [10] 졸려 2020.01.13 1461
111658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7] 조성용 2020.01.13 853
111657 삼분 어묵 [17] 은밀한 생 2020.01.13 895
111656 2020 Critics’ Choice Award Winners [1] 조성용 2020.01.13 358
111655 사진 한 장을 들여다보다가 - 강변의 남자들 [6] 어디로갈까 2020.01.13 59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