왠만하면 한번 리뷰쓰고 또 안쓰는데...천문이 걱정되서 추천하고자 글을 씁니다. 절대 지루하지 않아요 꼭꼭 보세요

이런 이유로요.,.

 

1.일단 한석규 배우님이 연기하는 세종은 거의 햄릿 수준으로 복잡하고 예민한 사람입니다. 천재적인 능력을 가졌지만 너무나 강력한 대신들때문에 점차 빛을 잃어가는 연기를 할때는 거의 죽기 일보직전인 사람처럼 보이고..젊은 시절 자신의 꿈과 비젼을 알아봐주고 도와주는 장영실을 만났을땐 그 어떤 멜로영화보다 사랑이 뚝뚝 떨어지고..파국으로 향할때는 강하기도 하고 연약하기도 하고..하여간..단순히 한글창제한 군주로만 박제되어있던 세종을 한석규 배우님은 그 엄혹한 시기에 살아숨쉬어 펄떡대는 듯한 캐릭터로 만들어냅니다. 한석규 배우님의 연기는 젊은 시절도 명불허전이었지만 갈수록 극장에서 충분히 볼 가치가 있는 드라마틱하고 멋진 연기에요

 

2. 거기에 최민식 배우님이 연기한 장영실은 사료가 거의 없어서 캐릭터 잡기가 매우 어려웠을 것임에도 강단있고 손재주좋고 능력있는 천재임에도 매우 감성적인 모습을 가진 캐릭터가 되어 너무 너무 좋았습니다. 한석규 배우님의 세종과 뗄레야 뗄 수 없는 짝맞는 연기를 보여줬어요..특히 영화가 끝날때쯤 눈물이 흐르게 만드는 캐릭터입니다. 꼭 극장에서 필감하시길 바래요.

 

3. 영화보면서 생각하게 된 또 다른 장점은 모든 배우가 딕션이 좋다는 거...요즘 한국영화 볼때 대사가 안들린다고 하는 사람이 많잖아요..배우의 출신을 문제시하는 건 안 좋은 선입견일 수 있겠지만..이렇게 주연부터 조연까지 전부 정통 배우들이 나오니까 대사는 하나하나 곱씹을 수 있게 잘 들립니다. 이것도 이 영화의 장점입니다.

 

마지막으로 말씀드리지만..이 영화는 전기영화나 과학영화가 아닌 멜로영화에요..암흑의 시기에 서로의 빛을 알아봐 주었던 두 별끼리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22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088
111677 주제 없고 링크 없는 정치바낭 [5] 가라 2020.01.14 521
111676 우리는 언제쯤 기자 회견에서 대통령이 토론을 하는 모습을 볼 수 있을까요? [35] Joseph 2020.01.14 1248
111675 사람은 고쳐쓰는게 아니다란 말 뒤에 알맞는 말을 붙여주세요 [6] 가끔영화 2020.01.14 531
111674 신체노출을 바라보는 리액션 [1] 예정수 2020.01.14 422
111673 [바낭] 남코에 로열티 좀 줬을 것같은 파워태권도 [3] skelington 2020.01.14 340
111672 [바낭] 주둥이로 먹고 산다는 사람들이 주둥이 함부로 놀리다 박살나는거 보면 [10] 귀장 2020.01.14 692
111671 드론 이야기 - 속편? [4] ssoboo 2020.01.14 277
111670 [바낭] 고마우신 분들 [1] 칼리토 2020.01.14 317
111669 [바낭] 글을 길게 못 쓰겠다 [3] 예정수 2020.01.14 278
111668 조롱과 독설과 험한말 [24] 왜냐하면 2020.01.14 859
111667 2020 오스카 후보작 링크와 명단 올려요. [10] 산호초2010 2020.01.14 584
111666 [넷플릭스바낭] 19세기 미쿡 배경 스릴러 '에일리어니스트'를 봤습니다 [7] 로이배티 2020.01.14 768
111665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스포약간), 우리는 황혼의 세상에 산다 [1] 예정수 2020.01.14 399
111664 검찰 인사보복에 대해 비난할 수 있죠 [1] 도야지 2020.01.14 338
111663 누구나 ‘소울 푸드’ 하나씩은 있죠 [12] ssoboo 2020.01.14 945
111662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보았습니다 [24] 노리 2020.01.14 646
111661 If 2020's Oscar-nominated movie posters told the truth [2] 조성용 2020.01.14 332
111660 2020 오스카'로컬'영화상 후보작 발표중이네요. [7] 룽게 2020.01.13 689
111659 윤석열 대단하네요. [10] 졸려 2020.01.13 1461
111658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7] 조성용 2020.01.13 85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