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가 추천하자 실검에 오르는 결혼이야기네요. 아이유의 영향력이란...^^;


가족과 함께 2번째로 감상하고 좀 변화를 느꼈습니다. 처음 감상 때는 노라 판쇼가 약간 얄밉게 느껴졌거든요. 그런데 지금은 굉장히 페미니즘적이고 직업정신에 투철하다... 그렇게 느껴지는군요. 그리고 감독이 의도한 건지는 모르겠으나 영화가 굉장히 성평등적이면서도 아닌 듯한 느낌을 받았어요. 저는 처음 봤을 때 남편입장에서 약간 이입했거든요. 그런데 두 번째 봤을 땐 관찰자로서 니콜이 싸움도중 말하는 대사 “당신은 이기적인 데 익숙해져서 당신이 얼마나 이기적인지 몰라!!”(아마 이런 맥락)가 와닿더라고요. 그렇다보면 어떤 관객은 남편에게 이입하다가 돌아설 것 같네요. 이제는 나이가 들어서 그런가 결혼을 이제는 하나의 숙련된 과정으로 보게 된 것 같습니다. 어떤 결실이기도 하지만 생각보다 로맨틱하지만은 않을 거 같다... 뭐 그런 느낌?


ps- 아담 드라이버는 자기 연기를 못 본다는군요. 토크쇼 도중에도 영상을 틀어주니 보다가 나가버렸다고.





기생충에는 묘한 감정이 있었는데, 이런 인위적인 해설도 도움이 되긴 하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30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159
111730 이런저런 일기...(감기와 젊음) [3] 안유미 2020.01.21 333
111729 모니터 고장때문에 간신히 접속;;; [5] 산호초2010 2020.01.21 369
111728 샤를리즈 테론를 만난 제시카 [22] 왜냐하면 2020.01.21 1555
111727 [바낭] 윷놀이의 국룰과 '멍청이' [8] skelington 2020.01.21 582
111726 듀게인)게시판에 사진 어떻게 올리나요? [3] 딸기케익 2020.01.21 227
111725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1] 조성용 2020.01.21 677
111724 호러 영화로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스포일러!) [1] ally 2020.01.21 557
111723 [바낭] 90년대 국뽕 마케팅 - 한국 가요의 해외 진출!! 에 대해 기억하시는 분? [15] 로이배티 2020.01.21 1004
111722 나쁜녀석들 3편 괜찮습니다. [11] 폴라포 2020.01.20 798
111721 2020 Screen Actors Guild Awards Winners [3] 조성용 2020.01.20 493
111720 심재철 VS 심재철 [10] 칼리토 2020.01.20 837
111719 세상을 다 가진 것 같은 영화경험-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18] 애니하우 2020.01.20 1188
111718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 이태리 오징어순대집 & 씨름의 희열 6,7회 [8] 보들이 2020.01.20 879
111717 기생충 - 리스트 - 카이에 Cahiers 2위 film comment 1위 [1] 도구라르몽 2020.01.20 682
111716 새해복 많이 받으십시오/ 철수 [6] 수영 2020.01.19 634
111715 재밌게 본 케서방 영화 [1] 가끔영화 2020.01.19 2302
111714 안부와 함께 시간을 거스른 상담글. [2] 악어가죽 2020.01.19 580
111713 금주 4주차, 이연복의 목란 후기 [5] 예정수 2020.01.19 1211
111712 2020 Producers Guild Awards Winners 조성용 2020.01.19 197
111711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팀 공연을 봤습니다. [10] S.S.S. 2020.01.19 59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