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드 VS 페라리" (스포!!!!!)

2019.12.28 15:59

산호초2010 조회 수:484

다행히 이 영화를 영화관에서 내려오기 전에 봤네요.

그래도 이번 주말까지는 영화관에서 버티지 않을까 싶은데요.

4D에서 한번 더 보고 싶다는 깊은 아쉬움을 남기네요.


2D만으로도 충분히 멀미가 날만하니 4D였으면 과연 내가 영화에

몰입을 할지, 멀미를 하고 있을지는 영원히 모르겠지만요.




















차알못인데다가 더더구나 레이싱은 싫어하기까지 하지만

이 영화는 "차를 모르는데 봐도 안 지루한가? 드라마가 약하다지 않은가?"하는 걱정을

날려버리고 충분히 드라마적인 힘이 있더군요.


단순선악구도로 가면서 포드사의 임원들을 너무 단선적인 찌질한 악당으로 묘사했다는 점이

마음에 안들기는 하지만 별 5개 중에 4개를 주고 싶어요.



그들이 찌질한 악당이 아니였다면 누구를 응원하면서

보겠느냐?!!!!!! 이 영화가 결국 내부 갈등이라서 제목이

"포드 VS 포드"였어야 한다는 의견에 매우 동의해요.





포드사는 "쉘비 아메리칸"을 단물쪽쪽 빨아먹은 영혼없는 자본주의 악당들로

묘사가 되요. 포드사가 이 영화의 제작에 관여하고 싶었지만 극본보고

포기했다는데 내용상 관여하면 정말 이상한 상황이에요.






어쩌다보니(????) 브로맨스 영화를 두 편이나 한 주에 보게 되었네요.

"천문"과 이 영화 둘 다 뼛 속까지 철저한 장인들의 이야기였다는 공통점도 있구요.







이 때의 사건은 그렇게 널리 알려진 역사적인 사건은 아니므로

"그래서 포드가 승리한다는 것이구나"라는 안이한 생각으로 속시원하게

포드가 우승하는 것이 이 영화의 끝이겠거니 했는데 이게 왠 날벼락!!!!!








아~~~~~~~~~~~~~~~ 포드사 부사장 XXX !!!!!!


영화라서 그렇지 진심 멱살을 잡고 싶었네요. 실질적으로는 쉘비와 그렇게 노골적으로

사이가 나쁜 것은 아니었다지만 말이에요. 그리고 쉘비가 내린 결정이기도 했구요.






결국 차사고로 켄 마일스가 사망하는 줄 알았으면 저는 어쩌면 이 영화를

안봤을지도 몰라요. 너무 슬퍼서 넋을 놓게 되었네요. 앞에 복선이 있지만

사망할거라고는 전혀 생각을 안해서 충격이 더 컸네요.


아내와 아들이 왜 이렇게 쓸데없이 많이 나오나 싶었는데

켄 마일스에게 이 영화가 추모의 의미가 아닐까 싶어요.



-리 아이아코카 아저씨는 생각보다 별로 비중이 없네요. 그냥 포드사 임원 중 1인일 뿐이에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21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070
111662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보았습니다 [24] 노리 2020.01.14 645
111661 If 2020's Oscar-nominated movie posters told the truth [2] 조성용 2020.01.14 331
111660 2020 오스카'로컬'영화상 후보작 발표중이네요. [7] 룽게 2020.01.13 689
111659 윤석열 대단하네요. [10] 졸려 2020.01.13 1461
111658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7] 조성용 2020.01.13 851
111657 삼분 어묵 [17] 은밀한 생 2020.01.13 895
111656 2020 Critics’ Choice Award Winners [1] 조성용 2020.01.13 357
111655 사진 한 장을 들여다보다가 - 강변의 남자들 [6] 어디로갈까 2020.01.13 590
111654 [넷플릭스바낭] 헤르미온느, 에단 호크 나오는 스릴러 '리그레션'을 봤어요 [10] 로이배티 2020.01.12 733
111653 윤석열 총장의 수사팀을 해체하지 말라는 청와대 청원이 진행 중이네요. [8] underground 2020.01.12 1010
111652 홍상수의 '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를 봤어요 [12] 로이배티 2020.01.12 1195
111651 나다은이 자한당에 일으킨 작은 파문 [3] skelington 2020.01.12 1061
111650 당신을 오랫동안 사랑했어요(I've loved you so long) & 컨택트 (arrival) [5] applegreent 2020.01.12 481
111649 멀쩡한 영화를 하나 봐야할 타이밍 같아서 본 '아워 바디' 잡담입니다 [6] 로이배티 2020.01.11 671
111648 [기생충] 미국 TV 시리즈화 설 [2] tomof 2020.01.11 843
111647 가십과 인권 사이 [17] Sonny 2020.01.11 1280
111646 “나는 네가 상상도 못할 이보다 더 허접한 것들도 봤지” - 스타워즈 (feat.스포) [10] skelington 2020.01.11 1039
111645 사촌동생이 놀러온다 [18] Sonny 2020.01.11 1052
111644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2회차와 테넷 프롤로그(스포많음) [2] 예정수 2020.01.11 482
111643 참치의 맛 [9] 어제부터익명 2020.01.11 58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