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노 스포

2019.12.29 05:43

theforce 조회 수:461

대체로 평들이 7편과 8편 중간이라 해서 기대치를 낮추고 봐서 그런지 전 시퀄 3부작 중에 제일 나았습니다.
긴 러닝 타임에도 빠른 페이스 전개라 길게 느껴지지 않았구요. 네 물론  결말부에는 감동도 있습니다. 
전 이 부분이 제일 좋았어요. 전 스타워즈의 팬은 아니지만 전편을 모두 극장에서 본 세대로서 이 정도의 
대단원은 만족합니다. 걱정은 리가시 스타워즈 이후의 더욱 '디즈니' 스러워질 다음 세대의 스타워즈들이겠지요. 

아이맥스로 봤는데 상영전 테넷의 예고편 아니 프롤로그라고 하는 본편의 5-6분 정도의 showcase가 있더군요. 
공연장에 수면개스를  주입하고 침투하는 스왓팀과 테러팀의 대결 씬이고 분명 순간 순간에
시간이 리버스 되는것 같은데 내용은 잘 모르겠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22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090
111682 오스카 후보 지명 상황에서 의미심장하게 들리는 <기생충>의 대사와 수석의 정체 + 개인적인 소회 [4] crumley 2020.01.15 850
111681 삼국지3가 스팀에 있었네요 (둥...) [6] 2020.01.14 424
111680 개인 방송 시작에 대해서 [10] 딸기케익 2020.01.14 853
111679 [넷플릭스바낭] 이정현의 '성실한 나라의 앨리스'를 봤어요 [4] 로이배티 2020.01.14 668
111678 [바낭] 아무도 관심없지만 렌의 기사단에 대해서 (스타워즈 스포) [9] skelington 2020.01.14 746
111677 주제 없고 링크 없는 정치바낭 [5] 가라 2020.01.14 521
111676 우리는 언제쯤 기자 회견에서 대통령이 토론을 하는 모습을 볼 수 있을까요? [35] Joseph 2020.01.14 1249
111675 사람은 고쳐쓰는게 아니다란 말 뒤에 알맞는 말을 붙여주세요 [6] 가끔영화 2020.01.14 531
111674 신체노출을 바라보는 리액션 [1] 예정수 2020.01.14 422
111673 [바낭] 남코에 로열티 좀 줬을 것같은 파워태권도 [3] skelington 2020.01.14 340
111672 [바낭] 주둥이로 먹고 산다는 사람들이 주둥이 함부로 놀리다 박살나는거 보면 [10] 귀장 2020.01.14 692
111671 드론 이야기 - 속편? [4] ssoboo 2020.01.14 277
111670 [바낭] 고마우신 분들 [1] 칼리토 2020.01.14 317
111669 [바낭] 글을 길게 못 쓰겠다 [3] 예정수 2020.01.14 278
111668 조롱과 독설과 험한말 [24] 왜냐하면 2020.01.14 859
111667 2020 오스카 후보작 링크와 명단 올려요. [10] 산호초2010 2020.01.14 584
111666 [넷플릭스바낭] 19세기 미쿡 배경 스릴러 '에일리어니스트'를 봤습니다 [7] 로이배티 2020.01.14 771
111665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스포약간), 우리는 황혼의 세상에 산다 [1] 예정수 2020.01.14 400
111664 검찰 인사보복에 대해 비난할 수 있죠 [1] 도야지 2020.01.14 338
111663 누구나 ‘소울 푸드’ 하나씩은 있죠 [12] ssoboo 2020.01.14 94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