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듀나님이 만점을 주셔서 기대했는데 정말 잘만든 영화입니다. 이동진 평론가는 해설에서 모델이 뮤즈의 역할에 국한되지 않고 대상화로서가 아니라 주체로서 행동하는 셀린 시아마의 접근법을 이야기하더라고요. 저도 그러란 부분이 마음에 들었던 듯.

저는 처음 영화의 이야기를 현재-과거-현재2-후일담1,2... 이런 순으로 해석했는데 이동진 평론가는 후일담들도 사실은 오프닝 전에 일어났던 이야기라고 해석하더군요. 그렇게 하니 아귀가 들어맞기도 합니다.

여성영화, 퀴어영화로서 훌륭한 작품이니 한 번 쯤 보셨으면 좋겠네요.




거의 마지막 기회라 어제 테넷 프롤로그를 한 번 더 봤습니다.(아이고 이 사람아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를 3번이나 보다니...) 두 번째 보면서 존 데이비드 워싱턴이 맡은 주인공이 영화에서 제일 처음 하는 대사가 이거더라고요. 
 
우리는 황혼의 세상에 산다.
We live in a twilight world.  
 
이거 놀란이 로버트 패틴슨 노리고 친 대사라는 생각도 들더군요(...). 물론 정말 그렇지는 않겠지만요. 영화 앞부분이지만 영화도 좋았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63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509
112000 인셉션 짧은 잡담 [6] mindystclaire 2020.02.16 651
111999 일본 크루즈에 코로나 감염자가 70명 더 늘었네요 [4] 크림카라멜 2020.02.16 920
111998 해치지 않아 를 뒤늦게 봤어요 (내용 언급 약간) [1] 티미리 2020.02.16 508
111997 주차 문제로 신경 쓰입니다 [5] Kenny Dalglish 2020.02.16 754
111996 쥐뿔도 영향력 없는 듣보잡 매체의 홍세화/임미리/민주당 [18] 수영 2020.02.16 1042
111995 이런저런 잡담;마사지, 아이돌 등등 [1] 메피스토 2020.02.15 411
111994 빌리 아일리시가 부릅니다 No Time To Die 예정수 2020.02.15 405
111993 뒤늦게 신문기자..를 보고(약스) [1] 라인하르트012 2020.02.15 443
111992 공기청정기 비닐, 바보인증;;;; [11] 산호초2010 2020.02.14 889
111991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감상을 나눠봐요(스포) [7] 가을+방학 2020.02.14 632
111990 민주당/문재인은 빠가 까를 만든다의 정석인듯 [28] 얃옹이 2020.02.14 1369
111989 1년 만에 이뤄진 이종명 제명…미래한국당에는 5억 원대 정당보조금 기반 [2] 왜냐하면 2020.02.14 383
111988 토착왜구 정체 드러나 버린 중앙일보 [10] ssoboo 2020.02.14 1390
111987 국민당, 선관위님아, 그만좀 개로피십시요... [3] 왜냐하면 2020.02.14 553
111986 [바낭] 오랜만에 안녕하세요 (사진有 + 스크롤압뷁) [14] 독짓는젊은이 2020.02.14 447
111985 정부와 여당이 지지율 5% 올릴 수 있는 방법 [6] underground 2020.02.14 709
111984 정경심 교수 4번째 재판 [7] 칼리토 2020.02.14 814
111983 정세균 총리가 말실수를 했네요... [6] 하워드휴즈 2020.02.14 1092
111982 코로나19 중국 사망자가 1380명에 달하는군요 [2] 예정수 2020.02.14 621
111981 오늘의 미국 발렌타인 데이 엽서 [4] 스누피커피 2020.02.14 44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