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밌네요. 선수마다 미리 등록해둔 파워x3의 필살기는 체력 20% 이하에서 사용가능해진다는 규정도 생겼으면 좋겠네요.


https://m.yna.co.kr/view/AKR20200113151400007?

PYH2020011310910001300-P2


뒤차기 한 방에 파워 게이지 반 토막…태권도의 새로운 실험


협회는 가벼운 접촉만으로도 득점이 이뤄지는 현재 전자호구 시스템상의 태권도가 변칙 발차기 등으로 '발 펜싱'이라 불리며 외면받는 현실에서 고민을 시작했다. 관중 친화적이고 미디어에 적합한 태권도 경기가 어떤 것인지 연구했다. 협회가 찾은 결론은 먼 곳에 있지 않았다. 바로 '태권도의 무도성 회복'이었다. 여기에 격투 게임 방식을 빌렸다.

머리 회전 공격에 성공하면 상대 충격량이 한꺼번에 '40'이나 줄어든다. 게다가 반칙을 한 선수에게는 10초의 페널티를 줘 이 시간 동안 상대로부터 받는 충격치는 2배가 되도록 했다. 순식간에 승패가 갈릴 수 있어 선수나 관중이나 끝까지 긴장을 놓을 수 없게 했다.

16fa27d2465ae3ed


유튜브 영상링크

https://youtu.be/Kgvc-M8TUFQ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61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490
111964 지브리 스트리밍, 과거가 되기 전에 [2] 예정수 2020.02.12 426
111963 작은 아씨들 [4] Kaffesaurus 2020.02.12 799
111962 [넷플릭스바낭] 일본 드라마이자 또 하나의 루프물, '나만이 없는 거리'를 봤습니다 [18] 로이배티 2020.02.12 750
111961 오늘의 미국 엽서(1) [2] 스누피커피 2020.02.12 186
111960 느그 아부지 뭐하시노? / 영화감독입니다... [1] 룽게 2020.02.12 858
111959 Oscar-winning Short Film "The Neighbors' Window" [1] 조성용 2020.02.12 182
111958 Oscar-Winning Short Animation Film "Hair Love" [2] 조성용 2020.02.12 145
111957 Scorsese발음 [3] mindystclaire 2020.02.12 487
111956 진짜 말이 안 되는 얘기. [4] herbart 2020.02.12 881
111955 Paula Kelly 1943-2020 R.I.P. [1] 조성용 2020.02.12 137
111954 서울, 종로, 그냥 풍경 사진 [5] ssoboo 2020.02.12 692
111953 호아킨 피닉스 수상소감 [5] 김실밥 2020.02.12 1300
111952 엘리베이터 고장 추락시 바닥에 닫는 순간 점프해도 마찬가지인 이유 [4] 가끔영화 2020.02.12 792
111951 [스크린 영화] 우리는 같은 꿈을 꾼다 [4] underground 2020.02.12 350
111950 <기생충> 오스카 작품상 수상! 어제 생애 최고의 생일이었어요. ㅠㅠ [8] crumley 2020.02.11 683
111949 [넷플릭스바낭] '피키 블라인더스' 보신 분 없으신가요? [12] 로이배티 2020.02.11 520
111948 "주디"는 너무 마음이 무겁네요 [6] 산호초2010 2020.02.11 812
111947 구충제를 한 10년만에 먹어봤습니다 [2] 하워드휴즈 2020.02.11 827
111946 논객의 울컥 [2] 어제부터익명 2020.02.11 607
111945 작은 아씨들 보기 전에... [4] 먼산 2020.02.11 70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