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진정한 지옥은 성실한 악당들만 있는 세상이네요..엄청나게 성실한 악당들이 엄청나게 오래오래 일하는 세상..지난 겨울 촛불을 들고 거리를 다닌 건 우리 자신과 우리 후손들을 위해 엄청나게 중요한 일이었네요..만약이라도 기각이 되었다면..딱 이 영화에 나오는 일본 사회처럼 변했을듯요

 

2. 솔직히 심은경 배우님이 일본인 같아보이진 않는데 그게 잘 맞는 것 같아요...모두가 덮으라는 사건을 정면으로 부딪히는 똘끼강한 기자...부담스럽게 들이대는 클로즈업도 멘탈연기로 승화시키는 심은경 배우님..그 연기 덕에 한국에서도 그랬겠지만 일본같은 사회에선 더 이방인 같은 느낌..그래서 너무 쓸쓸한 느낌..실제 여기자도 그랬을 것 같단 추측이..

 

3.영화 흐름이 느리고 답답하지만..일본 사회가 이럴 것 같아서 실감이 더 납니다..못본 분들 꼭 찾아보세요

 

4.심은경 배우의 이걸 보고도 그렇게 살고 싶으냐는 대사가 뇌리에 박힙니다..

 

5. 남주캐릭의 결단을 보고 가슴이 아팠어요..목숨을 걸어야 그나마 조금 흔들리는 견고한 벽이라니..대체 마지막엔 무슨 말을 한건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20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5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693
112541 [총선 천기누설 3탄] 정의당의 두가지 패착 & 있지 릴레이댄스 [1] 왜냐하면 2020.03.31 548
112540 안철수, 400km 국토종주로 국민속으로 들어가겠다. [15] 가라 2020.03.31 1017
112539 [기자수첩] 정의당과 류호정 후보에게 없는 것 [4] 도야지 2020.03.31 666
112538 락다운 일기...(선택, 십시일반) [2] 안유미 2020.03.31 448
112537 [코로나19] 일본의 미스터리가 거의 풀렸습니다 - 절망적이네요 [5] ssoboo 2020.03.30 1778
112536 [짜증&한탄성바낭] 학교 휴업과 개학 시기 논의에 대한 잡담 [17] 로이배티 2020.03.30 1032
112535 총선 여론조사 관련 정보 사이트 추천 [1] MELM 2020.03.30 292
112534 아역배우 서우진 사팍 2020.03.30 468
112533 안철수 새 제언, i'm not in love [15] 키드 2020.03.30 917
112532 도비는 자유에요 [6] 메피스토 2020.03.30 779
112531 오덕식 판사 교체되었군요. [11] 가을+방학 2020.03.30 1036
112530 시무라 켄 사망 [1] 칼리토 2020.03.30 729
112529 리버 레인 [2] 은밀한 생 2020.03.30 477
112528 한국의 한 가지 특이한 점 [11] 양자고양이 2020.03.30 1362
112527 [코로나19] 세계는 왜 한국을 칭찬할까? [10] 가라 2020.03.30 1285
112526 스페인방송을 통해 배우는 한국의 방역 [5] 사막여우 2020.03.30 918
112525 인썸니아는 [2] mindystclaire 2020.03.30 266
112524 [총선 D-15] 정의당 비례 1번 류호정 [14] ssoboo 2020.03.30 786
112523 [바낭] 넷플릭스 추가 예정 컨텐츠 잡담 [15] 로이배티 2020.03.30 774
112522 전소미, 람보르기니 사태 [7] 왜냐하면 2020.03.30 137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