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31일 크레이머 vs 크레이머



'결혼 이야기'를 보면서 이 영화 생각을 했었어요. 이혼, 아들 하나... 라는 정도의 공통점을 제외하면 영화의 태도나 분위기는 거의 정반대에 가깝습니다만.

오히려 그래서 더 생각이 났던 것 같아요. 세상의 변화를 보여주는 사례 같았달까요.


나름 추억의 영화라 또 볼까... 하는 생각도 들지만 최근들어 유명해진 더스틴 호프만의 메릴 스트립 싸대기 사건 때문에 좀 거시기하네요.

자기 혼자 예술혼에 불탄 건 그렇다치더라도 이후에도 전혀 수습 같은 걸 안 했다고 하니 좀...;



4월 1일 


에일리언2, 에일리언3, 프로메테우스 ('코버넌트'는 그렇다 쳐도 1이랑 4는 왜 빼고;;)

미스터 주(사라진 VIP)

미드 '커뮤니티'

프레데터 (주지사님 버전 원조 그 작품!)

야망의 함정

고질라 (가렛 에드워즈의 2014년판입니다. 전부터 궁금했는데 잘 됐네요. ㅋㅋ)


그리고...


하울의 움직이는 성, 벼랑 위의 포뇨, 바람이 분다, 폼포코 너구리 대작전, 귀를 기울이면, 코쿠리코 언덕에서, 추억의 마니 등등의 각종 지브리 애니메이션들.

개인적으로 이 중에선 폼포코가 제일 좋네요.



4월 2일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헐리우드



극장에서 놓친 후 넷플릭스에 들어오기만 기다렸습니다. ㅋㅋ

저만 그런 건지 모르겠는데 iptv보다 넷플릭스 쪽이 화질, 음질 모두 훨씬 나아서요.



 그리고... 바이올렛 에버가든 외전 : 영원과 자동 수기 인형



넷플릭스에 이미 있는 본편에 대해서는 제가 예전에 글을 적은 적이 있었죠. (http://www.djuna.kr/xe/board/13604926)

이건 극장용으로 만들어진 90분짜리 외전입니다. 이거 말고도 올해 정식 극장판이 또 나온다네요.

암튼 뭐 스토리는 진작부터 제 취향이 아니었지만 그래도 다시 한 번 작화뽕에 빠져볼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ㅋㅋ


+ 한국에서도 큰 화제였던 그 방화 사건 직전에 완성했다고 합니다.



4월 10일 


사냥의 시간



평이 좀 안 좋더라는 소문도 있지만 뭐 출연진 때문에라도 한 번은 꼭 보게 되겠죠.

이제훈, 안재홍, 최우식, 박정민이 나오는데 안 보고 넘기기도 좀 그래요. ㅋㅋ


코로나로 인한 한국 극장가의 데미지를 상징하는 것 같은 영화네요.



4월 14일 도어락



사실 후반 전개가 영 엉성하고 억지 투성이여서 잘 만들었다고 칭찬은 못 해줄 영화지만 그래도 소재가 참으로 이시국(...)에 맞아서 재밌게 봤습니다.



4월 20일 서프러제트



요즘 하고 있는 게임에서 '깨어 있는 여성'으로 나오는 캐릭터에게 주인공이 '서프러제트' 운운하며 드립을 치더라구요. 그러고 넷플릭스 알림을 보니 이 영화가... ㅋㅋ

제가 워낙 '역사적 사실을 바탕으로한 감동의 드라마'를 싫어하는 사람이라 결국 안 볼 것 같은 예감이 들긴 하지만, 보고 싶어하실 분들 많을 것 같아 그냥 적어 봅니다.



암튼 그리하여 제가 가장 기다리는 건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입니다.

지금 하는 게임 이 전까지 다 끝내고 공개 당일날 보려고 최선을 다 해봐야겠네요. ㅋㅋㅋ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84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4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20
112853 이런저런 일기...(웃는 여자, 웃어주는여자) [2] 안유미 2020.05.07 516
112852 명탐정 홈즈(명탐정 번개)에서 나왔던 열차 강도 사건 트릭의 원전을 아시는 분? [3] eltee 2020.05.06 434
112851 길이 좀 이상하면 한번 더 살펴보자 [5] 가끔영화 2020.05.06 451
112850 구게시판은 2010년 까지 있군요 가끔영화 2020.05.06 205
112849 새 국산 SF 영화 <승리호> 영상이 공개되었습니다 [17] 부기우기 2020.05.06 1385
112848 "플로리다 프로젝트" (깊은(???) 감상글, 스포 가득) [4] 산호초2010 2020.05.06 498
112847 오드리 햅번 영상들 [3] 수영 2020.05.06 291
112846 시류에 편승하여, 오드리 헵번과 "기억의 숲(세월호)" [1] Torque 2020.05.06 253
112845 하루 25분 운동 [9] underground 2020.05.06 819
112844 경마장 가는 길 [5] 가끔영화 2020.05.06 315
112843 야구나 다시 볼까요 + 그 외 [11] 노리 2020.05.06 432
112842 [넷플릭스바낭] 나름 포크 호러 '복수의 사도'를 봤습니다 [3] 로이배티 2020.05.06 382
112841 질문입니다. 트윈픽스3시즌을 [3] kurtgirl 2020.05.06 263
112840 날씨, 외출 짧은 바낭 [2] 산호초2010 2020.05.06 212
112839 에어컨 사실 분들은 겨울에 꼭 사셔야 하겠네요. [6] 산호초2010 2020.05.06 662
112838 스티커로 만들고 싶은 유툽 썸네일(스압)(1) 스누피커피 2020.05.06 164
112837 커피가 두통과 근육통을 없애주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신기해요 [8] 산호초2010 2020.05.06 807
112836 이런저런 일기...(삶의 사이클) [1] 안유미 2020.05.06 265
112835 오드리 헵번의 최고작인 윌리엄 와일러의 <로마의 휴일>에 관한 단상 [2] crumley 2020.05.06 408
112834 [EBS2] EBS 마스터 [1] underground 2020.05.06 48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