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노자 vs 진중권

2011.12.16 13:22

자본주의의돼지 조회 수:5805

박노자의 글 '전향을 권하는 사회?'


http://blog.hani.co.kr/gategateparagate/39525






이 글에 대한 진중권의 반응.


https://twitter.com/unheim


박노자의 글.  "국가의 여러 기관에서 외국어 번역 알선부터 노벨상 은근한 로비까지 다 도맡아주고, 외국 투어도 보내주고, 국내에서는 가장 우수한 언론들이 높은 가격으로 글을 사주고..."


근데 난 우익으로 '전향'을 했다고 하는데, 왜 학교 잘리고, 강연 잘리고, 감사 털리고, 고소 당하고, 강연장에 형사나 찾아오고... 이명박 정권은 아마도 좌익정권인가 봅니다.


박노자 선생님, 절 '주류'로 승격시켜주셔서 감사한데, 일반적으로 한국에서 공부하다가 노르웨이 대학에서 교수 하시는 분을 '주류'라 하구요, 한국에서 강사 하다가 잘려 필리핀서 직업교육 다시 받는 사람을 '비주류'라고 해요.


민노당 비판하고, 유시민 비판하고, 노무현 비판하고, 나꼼수 비판하고, 소위 '자유주의자'랑 박 터지게 싸운 것은 나인데.... 김규항/박노자 선생은 그거 물끄러미 구경하다가 내 뒤통수에 전향자, 자유주의자 딱지를 붙여주시죠.


그런 걸 그 분들 사용하는 전문용어로 "계급적 실천"이라 불러요


황당한 것은 내가 민노당, 진보정당 운동하느라 이리저리 뛰어다니고, 노무현/유시민과 싸우다가 노빠들에게 욕 바가지로 먹고 있었을 때, 저 두 분만은 그 현장에서 본 적이 없다는 겁니다. 다른 분들은 더러 봤는데....


아무튼, 박노자씨, '전향'시켜주셨으니 이제 제 주소로 약속하신 경품 보내주세요. 해외항공권 두 장...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5092
110604 이런저런 잡담...(평판, 존재감) [1] 여은성 2017.11.26 546
110603 사소하지만 사소하지 않은 [14] 어디로갈까 2019.09.26 546
110602 [바낭] [4] 내꼬마 2017.09.14 547
110601 이런저런 잡담...(뮤직) 여은성 2016.09.04 547
110600 짝퉁만들기 어사일럼이 많이 발전했군요 [1] 가끔영화 2017.08.11 547
110599 [벼룩] 아이오페 에센셜 미네랄스파 크림-거래중 쏘맥 2015.01.06 548
110598 듀나인)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노원구 도서관 문의 [3] 다시새해결심 2015.02.18 548
110597 바낭)멍청한 오후 [2] 로치 2015.12.11 548
110596 이런저런 잡담... [1] 여은성 2016.04.04 548
110595 [영화] 아메리칸 뷰티 (스포일러有) [2] catgotmy 2016.08.21 548
110594 한국판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특별시민을 보고 라인하르트012 2017.04.28 548
110593 [채널CGV 영화] 일주일 그리고 하루, [EBS2 지식의 기쁨] 정여울 작가 [2] underground 2019.05.27 548
110592 [넷플릭스바낭]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거의(?) 전 시즌 종합 잡담 [2] 로이배티 2019.05.17 548
110591 특정 장소, 지역이 모티프가 되는 국내 소설, 뭐가 있을까요? [4] 이레와율 2015.01.08 549
110590 쌍둥이 일까요 [1] 가끔영화 2015.09.23 549
110589 컴퓨터 질문글 죄송합니다. 꾸벅꾸벅. [4] 러브퍼레이드 2015.11.19 549
110588 시간과 공간의 감성은 남의 것 [2] 가끔영화 2016.06.04 549
110587 있다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 보려는데 눈물 나나요 [1] 가끔영화 2015.12.09 549
110586 2016년 할로윈 구글 두들(게임!) 올해 구글두들도 좋지만... [2] Journey 2017.10.31 549
110585 이런저런 일기...(지겹) [1] 여은성 2018.03.08 54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