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노자 vs 진중권

2011.12.16 13:22

자본주의의돼지 조회 수:5858

박노자의 글 '전향을 권하는 사회?'


http://blog.hani.co.kr/gategateparagate/39525






이 글에 대한 진중권의 반응.


https://twitter.com/unheim


박노자의 글.  "국가의 여러 기관에서 외국어 번역 알선부터 노벨상 은근한 로비까지 다 도맡아주고, 외국 투어도 보내주고, 국내에서는 가장 우수한 언론들이 높은 가격으로 글을 사주고..."


근데 난 우익으로 '전향'을 했다고 하는데, 왜 학교 잘리고, 강연 잘리고, 감사 털리고, 고소 당하고, 강연장에 형사나 찾아오고... 이명박 정권은 아마도 좌익정권인가 봅니다.


박노자 선생님, 절 '주류'로 승격시켜주셔서 감사한데, 일반적으로 한국에서 공부하다가 노르웨이 대학에서 교수 하시는 분을 '주류'라 하구요, 한국에서 강사 하다가 잘려 필리핀서 직업교육 다시 받는 사람을 '비주류'라고 해요.


민노당 비판하고, 유시민 비판하고, 노무현 비판하고, 나꼼수 비판하고, 소위 '자유주의자'랑 박 터지게 싸운 것은 나인데.... 김규항/박노자 선생은 그거 물끄러미 구경하다가 내 뒤통수에 전향자, 자유주의자 딱지를 붙여주시죠.


그런 걸 그 분들 사용하는 전문용어로 "계급적 실천"이라 불러요


황당한 것은 내가 민노당, 진보정당 운동하느라 이리저리 뛰어다니고, 노무현/유시민과 싸우다가 노빠들에게 욕 바가지로 먹고 있었을 때, 저 두 분만은 그 현장에서 본 적이 없다는 겁니다. 다른 분들은 더러 봤는데....


아무튼, 박노자씨, '전향'시켜주셨으니 이제 제 주소로 약속하신 경품 보내주세요. 해외항공권 두 장...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0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020
111405 MC몽 아기무당 - 왜 아직도 사람들은 엉터리 예언에 목을 매는가? [4] 사과식초 2010.09.20 5852
111404 여자분들 푸쉬업 잘 하시나요? [16] 어떤밤 2013.04.01 5851
111403 남녀는 친구가 될 수 있는가에 대해서 조금 특이한 생각 [34] 루아™ 2012.04.24 5851
111402 우는 움짤,사진도 있어요. [3] 가끔영화 2010.06.26 5851
111401 승자는 없으나 패자는 확실한 토론이네요 - 문재인 망 [26] soboo 2012.12.04 5850
111400 파키스탄의 남성분과 길게 대화를 나누었어요 [15] 지금청춘 2011.06.04 5850
111399 [바낭] 억대연봉의 허상(긴 글입니다.) [48] 떼인돈받아드림 2014.04.30 5849
111398 진중권씨가 진보신당을 탈당했다는 것이 사실입니카. [15] nishi 2010.09.21 5849
111397 김종훈 미래부 장관 후보 사퇴했네요. [20] amenic 2013.03.04 5848
111396 이 예능 출연자 조합이 골 때리네요. [19] 자본주의의돼지 2013.04.14 5848
111395 숭례문 복원에 대한 어느 만화가의 SNS... [25] 01410 2012.12.31 5848
111394 그나저나 안마방이 단속 안 되는 이유는 뭘까요 [11] 선인장3 2013.06.26 5848
111393 한국인의 영어 발음 특징 & 외래어 발음 남녀 차이 [5] 쿠융훽 2010.08.09 5848
111392 타블로 관련 엠비씨 프로그램.시작부분 보자니 어이가.. [18] stardust 2010.10.01 5848
111391 주온 끝의 시작 단편 웹툰 연재 finest 2014.07.11 5847
111390 G가 악마의 표식인 걸 정말 모르시나요? 진심. (수정) [19] 허만 2013.04.18 5846
111389 엔X위키 충치 항목 찾아보다 보니, 왜 '선천성 충치없는 사람'이 있나 이해가 가는군요. [9] 01410 2012.05.25 5845
111388 '로봇 앤 프랭크' 자막에 대한 번역가의 어처구니 없는 해명 [30] 하이키 2013.01.23 5845
111387 부자아빠 가난한아빠의 저자 로버트 기요사키씨가 파산신청을 했군요 [7] amenic 2012.10.13 5844
111386 듀나 "홍상수·김민희, 연속극처럼 소비…짜증난다" [15] 마크 2016.06.24 584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