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페이지에 글을 두개나 올리는건 제가 오늘 신발을 질러서 기분이 업되서 그렇습니다(?)

 

 

담달에 유럽 여행을 가는데 나름 꾸미고 싶어서 옷을 사러 갈 계획을 아직도 세우고 있어요(이번주말이나 담주 초쯤 갈듯)

이런 이야기를 친구랑 하고 있다가 친구가 혼자가는 저에게 위험하지 않은 인물들을 찾아서 사진찍어달라고 부탁하는 노하우를 가르쳐 주었죠.

 

 

"레스포삭 가방이나 키플링 가방을 들고 있는 동양인한테가서, "사진 찍어 주실 수 있나요?"라고 한국어로 말걸면 된다ㅋㅋ"

"동양인 중년부부인데 한명이라도 등산복을 입고 있는 사람에게도 한국어로 말걸면 되고!"

"동양인 여자가 선글라스 큰거 끼고 레깅스 신고 있거나 샤랄라 원피스 입고 있으면 한국어로 말 걸어!"

"동양인 남자가 노스페이스 배낭을 맸거나 뿔테끼고 바람막이 입고 다니면 한국어로 말 걸을 것!"

 

 

아니, 어쩜 그렇게 한국인의 전형적인 여행 패션을 딱 꼬집어 줄 수가 있는거죠???

 

게다가 저도 심지어 레스포삭 검정 크로스백을 들고 간다고요! 하아.......

웃기지만 마냥 웃을수만은 없는 현실이네요ㅠㅠ 게다가 뿔테도 끼고 있구요.

 

근데, 저 말을 듣고나니까 옷을 좀 사러 가야할거 같아요 진짜.

여행 갈 때는 편한 옷도 좋지만 꾸미고 가고 싶잖아요 사람 심리라는게? 그렇죠? 옷 사러 가도 되겠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277
110363 김남일이 네이버 예언자를 엿먹였지만... [19] zivilrecht 2010.06.23 5802
110362 한국 드라마 드디어 올 것이 왔네요. [11] 달빛처럼 2013.03.19 5801
110361 한국인의 영어 발음 특징 & 외래어 발음 남녀 차이 [5] 쿠융훽 2010.08.09 5801
110360 결혼이 하고싶습니다. [29] 잠시잉명 2013.01.07 5800
» (바낭) 패션하니까 떠오르는 유럽가서 한국인 패션으로 구별하기 [25] 소전마리자 2012.09.18 5799
110358 충격!! 문재인 후보 비리, 선거 막판 쟁점.. [23] amenic 2012.04.07 5799
110357 이건희 손자는 사회적 배려 대상자 [14] 겨자 2013.01.22 5797
110356 노 전대통령 거액의 차명계좌 있었답니다 [18] amenic 2012.05.10 5797
110355 박노자 vs 진중권 [28] 자본주의의돼지 2011.12.16 5797
110354 수유3동우체국 진주집 곱창, 삼성통닭, 그리고 듀게에 얽힌 기연 [13] 01410 2010.09.04 5797
110353 양승은이나 배현진이 믿는 구석 [9] 오키미키 2012.05.12 5796
110352 카라 무대의상이 몇년 전 구찌 컬렉션이랑 너무 비슷해요... [11] 둘세데레체 2012.08.26 5794
110351 우리나라가 자살률이 높은 이유(링크 펌) [14] liece 2011.08.07 5794
110350 [바낭] 평생 동안 배우자를 기만하지 않고 사는 사람은 몇%나 될까요? [33] 침엽수 2013.09.20 5793
110349 아니 젠장 꼴보기 싫은 인간이 좋아하는 프로그램에 나와 미치겠네요. [5] chobo 2013.03.02 5793
110348 문재인씨 아들이 선거철에 상업갤러리에서 전시를 하는게 뭐가 문제냐구요? [77] darko 2012.11.27 5793
110347 프린스턴 여대생에게 보내는 한 학부모의 편지: 졸업전에 남편을 잡아라! [35] 팡팡 2013.04.29 5792
110346 '로봇 앤 프랭크' 자막에 대한 번역가의 어처구니 없는 해명 [30] 하이키 2013.01.23 5790
110345 김광진 의원 놀랍네요. [29] 푸른새벽 2016.02.23 5789
110344 LG 휘는 핸드폰 진짜 휘네요... [28] 유상유념 2013.11.05 578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