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얼마 전에 본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공연에 앞서 디카와 핸드폰을 꺼 달라는 영어 안내 방송에서 '디지를'과 '모바일'의 발음이 살짝 재밌더군요.

미국 영어에 특유한 모음 사이 /t/의 탄설음과 영국 영어에 특유한 -ile의 [ail] 발음이 합쳐진 묘하지만 지극히 한국적인 현상이었죠.

미국 영어 위주로 교육 /t/는 탄설음이 되면서도 외래어로 들어온 mobile이 한국어에서는 영국 영어에 바탕을 둔 '모바일'이다 보니 그렇게 된 것이죠.

물론 이게 무슨 바로잡을 대단한 오류씩이나 되는 건 아니며 안내인의 영어 발음은 매우 깔끔하고 훌륭했습니다.


사실 딱히 영어를 말할 일은 거의 없지만 왠지 괜히 혀를 쓸데없이 굴리는 것 같아 모음 사이의 /t/는 탄설음을 억지로 고치려고도 하는데

미국 영어로 교육 받아서 그런지 잘 안 되더군요. 뭐 그러려니 해야죠.

다만 inter- 따위의 /t/는 [t]로 발음하는 편입니다.


그리고 극중에 나오는 Richard라는 인물은 사실 원작이 불어니까 리샤르라고 발음해야 되지만 뮤지컬은 영어에 바탕을 둬서 그런진 몰라도 리처드라고 하던데

아무튼 배우가 영어 [r] 소리를 내던 게 미국 영화나 드라마의 독일어 더빙에서 들은 영어 [r] 발음의 낯선 느낌과도 비슷했습니다.

독일어와 덴마크어 등 주로 게르만어권 일부 유럽 언어는 영어 고유명사나 최근에 들어온 영어 외래어에서 영어 식 [r] 발음을 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우리말을 할 때도 [f]를 발음하는 이들이 점점 늘어나는 듯한데 모든 외래어에서 다 그러지도 않고 [p]를 [f]로 틀리기도 하니 바람직한 모습은 아니죠.


2.

한국어는 표준 발음이 고유어와 한자어는 있으나 외래어는 없어서 예컨대 영어 유성 파열음은 예사소리 ㄱㄷㅂ 및 된소리 ㄲㄸㅃ 사이에서 변이를 보이죠.

물론 대개 예전에 들어온 말일수록 된소리로 발음하듯이 일정한 경향은 있지만 최근에는 방송 언어를 중심으로 된소리 대신 예사소리를 내데요.

다시 말해 철자에 발음을 맞추는 것인데 이를테면 '뻐쓰'가 아니라 '버쓰'로 발음하는 것이죠.

간단히 말해 어두에서 무성 무기음인 영어 유성 파열음은 한국어 된소리와 음성학적으로, 예사소리와는 음운론적으로 가깝다고 보면 됩니다.


하지만 마찰음 ㅅ은 좀 더 복잡한데 일단 사이다, 소다, 소켓, 시럽, 시소처럼 예전에 들어온 말일수록 예사소리로 발음하는 편입니다.

아마 일본어를 거쳐서 들어와 예사소리로 발음한다고 볼 수도 있습니다 (일본어 어두의 /s/는 한국어 /ㅅ/과 거의 같음)

'스'로 시작하는 말도 예사소리인 것은 음성학적 이유가 있는데 st, sk 따위로 시작하는 말의 [s]는 s+모음의 경우보다 지속 시간이 짧습니다.

그래서 스타일, 스키 따위는 예사소리 '스'로 소리가 나는 반면 어말 /s/는 지속시간이 더 길고 한국어 음운의 특징상 모음이 붙으니 된소리 '쓰'로 발음하죠.


어쨌든 어두에서 'ㅅ+ㅡ 이외 모음'인 외래어는 예외적인 사례 말고는 대부분 /ㅆ/ 발음을 하지만 어중은 좀 변이가 많습니다.

'센세이션' 같은 말은 대개 '쎈세이션'으로 발음하는데 일단 '션'으로 끝나는 말 가운데 패쎤, 쿠쎤으로 발음하는 말들 말고

이중 모음이 앞서는 -ation 계열인 내레이션, 애니메이션, 커뮤니케이션 따위는 주로 /ㅅ/이니까 그렇다고 볼 수도 있으나 두 번째 'ㅅ' 발음은 설명이 안 됩니다.

스폰서, 아나운서 처럼 /ㅅ/ 발음인 것도 있으나 프리랜서처럼 /ㅆ/ 발음인 것도 있으니 딱히 법칙을 만들기도 아리송하죠.


아무튼 뉴스 동영상 검색을 하다 보니 '콘센트'의 발음에 약간 남녀 차이가 있던 게 발견되더군요.

여자 아나운서, 기자 여덟 명은 [콘쎈트], 기자 두 명은 [콘센트]

남자 아나운서, 기자 여섯 명과 시민 두 명은 [콘센트], 기자 두 명은 [콘쎈트]로 발음하는 것으로 나타나

남자는 [콘센트], 여자는 [콘쎈트]의 빈도가 높았습니다.


사실 콘센트는 콩글리시고 정확히 말하면 일제 영어라서 아마 전에는 '콘센트'가 훨씬 더 우세했을 것입니다.

상대적으로 남자가 많이 다루는 물건이다 보니 '콘센트'가 남자쪽에서 더 많이 나타났다고 볼 수도 있겠죠.

그러다가 영어 발음의 영향이 더 커지면서 '콘쎈트'라는 발음이 늘어나는 것으로 보입니다.


무작위로 뉴스 동영상을 고른 것이긴 해도 과학적인 방법으로 진행한 조사는 아니기에

성인의 경우 콘센트의 발음에서 남녀 차이가 크게 나타난다고 확실히 단정하기는 어려우나

나름대로 흥미로운 관찰 결과였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5249
110623 '로봇 앤 프랭크' 자막에 대한 번역가의 어처구니 없는 해명 [30] 하이키 2013.01.23 5813
110622 공항왔는데 출국거절당한 저같은 사람 또 있을까요 [30] 타인의롤 2012.10.14 5812
110621 김대중 대통령의 영어 정복기 [22] clutter 2010.10.26 5811
110620 양악수술 어떻게 생각하세요 [34] 윤대협님 2013.04.30 5810
110619 LG 휘는 핸드폰 진짜 휘네요... [28] 유상유념 2013.11.05 5809
110618 박노자 vs 진중권 [28] 자본주의의돼지 2011.12.16 5809
110617 살면서 처음으로 치아 스켈링을 했습니다.. [13] 잌ㅋ명ㅋ 2010.06.22 5809
110616 고씨가 따님과 주고받은 메세지 보니 (악성코드 링크 수정) [17] soboo 2014.06.01 5808
110615 [듀나In] 한국 콜마 라는 화장품 회사에서, 대한민국 화장품 80% 이상을 만든다는데 [14] espiritu 2013.03.11 5808
110614 수유3동우체국 진주집 곱창, 삼성통닭, 그리고 듀게에 얽힌 기연 [13] 01410 2010.09.04 5807
110613 갈 수록 동네 우물가 아낙네들 빨래터 잡담 게시판으로 변질하는 듀나 게시판 [33] HAHIHAVA 2014.03.18 5805
110612 한국 드라마 드디어 올 것이 왔네요. [11] 달빛처럼 2013.03.19 5804
110611 결혼이 하고싶습니다. [29] 잠시잉명 2013.01.07 5804
110610 (반항)남들이 뭐라해도 내눈엔 도저히 미인으로 보이지 않는 사람 [48] 귀찮카카포 2012.07.11 5804
110609 충격!! 문재인 후보 비리, 선거 막판 쟁점.. [23] amenic 2012.04.07 5804
110608 맥도날드 쿼터파운드 치즈버거는 호불호가 많이 갈리나 보군요. [18] 지루박 2011.05.25 5803
110607 오늘의 정봉주 접견 서신.jpg [65] 푸른새벽 2012.02.03 5802
110606 김남일이 네이버 예언자를 엿먹였지만... [19] zivilrecht 2010.06.23 5802
110605 여자분들 푸쉬업 잘 하시나요? [16] 어떤밤 2013.04.01 5801
110604 내용펑] 대출금 못 갚을 때/ 이혼과 얽혀서 [22] 키드 2012.06.29 580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