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스턴 동문이자 두 아들을 프린스턴에 보낸 타이거맘 수잔 패튼이 프린스턴학보에 기고한 편지가 미국 온라인에서 나름 화제가 되었다길래 찾아 봤습니다. 사이트가 다운될 정도로 트래픽이 폭주해서인지 편지 전문을 찾는 데는 실패했지만 여기저기에 인용된 내용만 봐도 대략 짐작이 갈만한 내용이더군요. 제가 수잔 아줌마 1인칭 시점에서 좀 웃기좋게 요약해 봤습니다. 


1) 안녕? 나는 수잔이야. 1977년에 프린스턴을 졸업했지. 학생회장까지 역임했단다. 물론 지금도 잘나가는 비지니스 우먼이기도 해.


2) 나에게는 두 아들이 있단다. 둘다 프린스토니안이지. 

3) 큰아들은 판단력이 좋고 운까지 좋아서 같이 공부하던 여학생이랑 결혼에 골인했단다. 하지만 그녀석이 원했다면 그 어떤 여자와도 결혼할 수 있었다구(며느리가 운이 좋았던거라고 차마 말하진 못하겠지만 내 맘알지?)

4) 문제는 둘째야. (이 녀석이 숫기가 없어서인지 cute하지 않아서인지 아직까지 여친이 없다고). 이제 3학년인데 이넘이 골라 잡아 결혼할 수 있는 여자의 세계는 안드로메다까지 뻗칠 정도로 끝이 없지.   


5) 남자는 말야, 보통 젊고 자신보다 좀 덜 똑똑하고 덜 교육받은 여자랑 결혼하곤 하지. 남자들이 여자들의 부족함에 대해 얼마나 관대한지 amazing하지 않아? (물론 여자가 이쁠때만 해당하니까 착각은 금물). 

6) 영리한 여자들은 말야, 절대 자기보다 못한 남자랑 결혼해선 안돼. 알지?

7) 프린스턴에 다니는 너희 여학생들의 시장가치는 장외홈런급이라, 미안하지만 너희들만큼 스마트한 남자들은 아주 드물어. 

8) 내가 강조할께. 니 주변에 굴러다니는 이 스마트한 boy"들"을 니 인생에서 다시 접할 수 없단다 (세상으로 나가면 멍청한 남자들, 학벌 후진 남자들이 니 주변에 득실댈거란 말이지).


9) 아무도 차마 알려주지 않는 진실을 내가 하나 더 이야기해주께. 

10) 1학년일 때 너는 어느 남학생이건 골라 잡을 수 있어. 젊으니까. 

11) 매년 졸업때문에 한 학년의 남자들이 너희 곁을 떠나가. 니가 4학년 졸업반이 되었을 때 니가 고를 수 있는 남자들이란 동급생 뿐이라고 (남자는 젊은 여잘 좋아하고, 여자는 연하남자랑 결혼하면 안돼)

12) 반면에 그 동급생 남자들은 프린스턴 어느 여학생이건 고를 수 있지 (그네들이 나이든 너희에게 관심을 줄까?)

13) 그러니 니네가 1학년일 때, 한살이라도 어릴 때 주변 남학생들에게 조금만 더 친절해지란 말이야 (시간은 너의 편이 아니란다).  


결론: 딸들아, 다시 말하지만 내 둘째 아들이 고를 수 있는 여자는 무한대야  (근데 지금 싱글이라고!)

    

"딸들아 졸업하기 전에 남편을 찾아라!"


(덧댐). 니네들이 졸업하고 커리어 개발한다고 10년을 보내다 보면 30대가 될꺼야. 여자 나이 30이란 말이지. 남자를 쫓아내는 방향제가 니 몸에서 나온다고 생각하면 된다. 그때가서 패닉에 빠지지 말고 한살이라도 젊을 때 남편감을 찾으란말이야. 바로 지금, 그곳, 프린스턴에서!  



이 편지가 온라인에서 큰 반향을 불러 일으키자 어느 잡지에서 수잔 패튼을 인터뷰했는데, 수잔은 최근 남편과 이혼수속을 마친 상태였다고 합니다.  수잔은 이 남자를 졸업 후 직장에서 만났다고 하는데요. 아무도 모르고 알아도 무시하는 듣보잡대학을 졸업했다고 인터뷰에서 강조하며 재차 질문에도 학교 밝히기를 거부했다고 하네요. ㅋㅋ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3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431
110713 오늘 무한도전 [12] 달빛처럼 2011.04.30 5875
110712 내 성 정체성을 모르겠어! [60] 보이즈런 2010.08.21 5875
110711 (dp펌) [쇼킹보장] 신혼 첫날밤 도망친 사연... [14] 구경남 2013.02.04 5874
110710 인형녀라는 다코다 로즈라는 애가 내한했네요 [14] 사과식초 2012.08.24 5874
110709 2005년 오만과 편견 재미있는 인물관계도(등장인물 총정리) [3] 무비스타 2011.05.02 5874
110708 부엌옆 아기 고양이 사진들 [4] Jade 2010.06.04 5874
110707 [인셉션 곧 500만 돌파 기념] 킬리언 머피 [10] 빛나는 2010.08.18 5873
110706 [아이돌] 여러가지 의미로 전설이 될 오늘 KBS 국민대축제 [24] 로이배티 2012.08.15 5872
110705 보신 영화중에 가장 잔인했던 영화는 무엇인가요? [25] 윤보현 2010.08.11 5872
110704 홍대 먹을만한 맛집 [21] 한심한익명 2015.01.05 5871
110703 김대중 대통령의 영어 정복기 [22] clutter 2010.10.26 5871
110702 청해진해운 세월호 침몰 상황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는 사진 한 장. [11] 잔인한오후 2014.04.17 5870
110701 공항왔는데 출국거절당한 저같은 사람 또 있을까요 [30] 타인의롤 2012.10.14 5870
110700 홍석천 식당 마이씨리즈 맛있어요? [18] 해마 2013.01.22 5870
110699 나는 꼼수다 23 결국 편집되려나요... [7] 회색잔영 2011.10.14 5870
110698 주온 끝의 시작 단편 웹툰 연재 finest 2014.07.11 5869
110697 '가수 여러분한테 죄송했어요' [12] 오뚝이3분효리 2013.01.17 5869
110696 (바낭) 패션하니까 떠오르는 유럽가서 한국인 패션으로 구별하기 [25] 소전마리자 2012.09.18 5869
110695 류화영 인기 쩌네요. [3] zzz 2012.08.02 5869
110694 [카라] 일반인과 팬의 간극 [42] 키엘 2011.01.19 586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