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스턴 동문이자 두 아들을 프린스턴에 보낸 타이거맘 수잔 패튼이 프린스턴학보에 기고한 편지가 미국 온라인에서 나름 화제가 되었다길래 찾아 봤습니다. 사이트가 다운될 정도로 트래픽이 폭주해서인지 편지 전문을 찾는 데는 실패했지만 여기저기에 인용된 내용만 봐도 대략 짐작이 갈만한 내용이더군요. 제가 수잔 아줌마 1인칭 시점에서 좀 웃기좋게 요약해 봤습니다. 


1) 안녕? 나는 수잔이야. 1977년에 프린스턴을 졸업했지. 학생회장까지 역임했단다. 물론 지금도 잘나가는 비지니스 우먼이기도 해.


2) 나에게는 두 아들이 있단다. 둘다 프린스토니안이지. 

3) 큰아들은 판단력이 좋고 운까지 좋아서 같이 공부하던 여학생이랑 결혼에 골인했단다. 하지만 그녀석이 원했다면 그 어떤 여자와도 결혼할 수 있었다구(며느리가 운이 좋았던거라고 차마 말하진 못하겠지만 내 맘알지?)

4) 문제는 둘째야. (이 녀석이 숫기가 없어서인지 cute하지 않아서인지 아직까지 여친이 없다고). 이제 3학년인데 이넘이 골라 잡아 결혼할 수 있는 여자의 세계는 안드로메다까지 뻗칠 정도로 끝이 없지.   


5) 남자는 말야, 보통 젊고 자신보다 좀 덜 똑똑하고 덜 교육받은 여자랑 결혼하곤 하지. 남자들이 여자들의 부족함에 대해 얼마나 관대한지 amazing하지 않아? (물론 여자가 이쁠때만 해당하니까 착각은 금물). 

6) 영리한 여자들은 말야, 절대 자기보다 못한 남자랑 결혼해선 안돼. 알지?

7) 프린스턴에 다니는 너희 여학생들의 시장가치는 장외홈런급이라, 미안하지만 너희들만큼 스마트한 남자들은 아주 드물어. 

8) 내가 강조할께. 니 주변에 굴러다니는 이 스마트한 boy"들"을 니 인생에서 다시 접할 수 없단다 (세상으로 나가면 멍청한 남자들, 학벌 후진 남자들이 니 주변에 득실댈거란 말이지).


9) 아무도 차마 알려주지 않는 진실을 내가 하나 더 이야기해주께. 

10) 1학년일 때 너는 어느 남학생이건 골라 잡을 수 있어. 젊으니까. 

11) 매년 졸업때문에 한 학년의 남자들이 너희 곁을 떠나가. 니가 4학년 졸업반이 되었을 때 니가 고를 수 있는 남자들이란 동급생 뿐이라고 (남자는 젊은 여잘 좋아하고, 여자는 연하남자랑 결혼하면 안돼)

12) 반면에 그 동급생 남자들은 프린스턴 어느 여학생이건 고를 수 있지 (그네들이 나이든 너희에게 관심을 줄까?)

13) 그러니 니네가 1학년일 때, 한살이라도 어릴 때 주변 남학생들에게 조금만 더 친절해지란 말이야 (시간은 너의 편이 아니란다).  


결론: 딸들아, 다시 말하지만 내 둘째 아들이 고를 수 있는 여자는 무한대야  (근데 지금 싱글이라고!)

    

"딸들아 졸업하기 전에 남편을 찾아라!"


(덧댐). 니네들이 졸업하고 커리어 개발한다고 10년을 보내다 보면 30대가 될꺼야. 여자 나이 30이란 말이지. 남자를 쫓아내는 방향제가 니 몸에서 나온다고 생각하면 된다. 그때가서 패닉에 빠지지 말고 한살이라도 젊을 때 남편감을 찾으란말이야. 바로 지금, 그곳, 프린스턴에서!  



이 편지가 온라인에서 큰 반향을 불러 일으키자 어느 잡지에서 수잔 패튼을 인터뷰했는데, 수잔은 최근 남편과 이혼수속을 마친 상태였다고 합니다.  수잔은 이 남자를 졸업 후 직장에서 만났다고 하는데요. 아무도 모르고 알아도 무시하는 듣보잡대학을 졸업했다고 인터뷰에서 강조하며 재차 질문에도 학교 밝히기를 거부했다고 하네요. ㅋㅋ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5019
110595 양악수술 어떻게 생각하세요 [34] 윤대협님 2013.04.30 5810
110594 (바낭) 패션하니까 떠오르는 유럽가서 한국인 패션으로 구별하기 [25] 소전마리자 2012.09.18 5809
110593 고씨가 따님과 주고받은 메세지 보니 (악성코드 링크 수정) [17] soboo 2014.06.01 5808
110592 [듀나In] 한국 콜마 라는 화장품 회사에서, 대한민국 화장품 80% 이상을 만든다는데 [14] espiritu 2013.03.11 5807
110591 살면서 처음으로 치아 스켈링을 했습니다.. [13] 잌ㅋ명ㅋ 2010.06.22 5807
110590 수유3동우체국 진주집 곱창, 삼성통닭, 그리고 듀게에 얽힌 기연 [13] 01410 2010.09.04 5806
110589 갈 수록 동네 우물가 아낙네들 빨래터 잡담 게시판으로 변질하는 듀나 게시판 [33] HAHIHAVA 2014.03.18 5805
110588 박노자 vs 진중권 [28] 자본주의의돼지 2011.12.16 5804
110587 충격!! 문재인 후보 비리, 선거 막판 쟁점.. [23] amenic 2012.04.07 5804
110586 한국 드라마 드디어 올 것이 왔네요. [11] 달빛처럼 2013.03.19 5803
110585 LG 휘는 핸드폰 진짜 휘네요... [28] 유상유념 2013.11.05 5803
110584 결혼이 하고싶습니다. [29] 잠시잉명 2013.01.07 5803
110583 오늘의 정봉주 접견 서신.jpg [65] 푸른새벽 2012.02.03 5802
110582 '로봇 앤 프랭크' 자막에 대한 번역가의 어처구니 없는 해명 [30] 하이키 2013.01.23 5802
110581 김남일이 네이버 예언자를 엿먹였지만... [19] zivilrecht 2010.06.23 5802
110580 여자분들 푸쉬업 잘 하시나요? [16] 어떤밤 2013.04.01 5800
110579 (반항)남들이 뭐라해도 내눈엔 도저히 미인으로 보이지 않는 사람 [48] 귀찮카카포 2012.07.11 5800
110578 노 전대통령 거액의 차명계좌 있었답니다 [18] amenic 2012.05.10 5799
110577 양승은이나 배현진이 믿는 구석 [9] 오키미키 2012.05.12 5799
110576 문재인씨 아들이 선거철에 상업갤러리에서 전시를 하는게 뭐가 문제냐구요? [77] darko 2012.11.27 579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