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좀 넘게 사귄 애인과 내년쯤 결혼을 진행시킬 생각을 하는 친구가 있습니다.

둘중 하나가 의도한 건지 어쩌다 보니 이렇게 된 건지 모르겠지만 이 친구랑 만나면 결혼 얘기가 유독 많이 나오는데,

친구는 항상 제가 결혼 안/못 할 각오를 하고 사는 것에 의구심을 품는 쪽이에요.


오늘도 그 얘기가 나와서 난 결혼하면 분명히 언젠가 이혼할 건데 이혼할려면 또 얼마나 귀찮노? 그래서 안 할래-이랬더니 또 이유를 묻더군요.

이 얘기 전에도 한 것 같은데- 라면서 "분명히 내가 배우자한테 기만당할테고, 난 애도 절대 안 낳을 건데 그럼 당연히 이혼하겠지"라고 답했고요.

순전히 제 기준에서 결혼생활이 왔다갔다하는 기만에는 두가지가 있습니다.


일단은 성적인 문제.

(자발적으로 노래방 도우미를 부른 것을 포함하여) 어떠한 형태로든 성적인 서비스를 기대하고 사람을 샀다거나, 

개인적으로 (원나잇을 포함한) 다른 사람과의 성관계가 있었다거나, 성적인 관계로의 발전을 기대하고 누군가를 만나는 경우 등이 있겠죠.

다음으로 경제적인 문제.

명확하게 본인 소유의 개인적인 재산을 초과해서 공동 재산을 잠식해가면서 누군가에게 돈을 빌려줬다거나 주식을 샀다거나

보증을 서줬다거나 사업을 시작했다거나 연봉 이상의 금액을 상의없이 빌렸다거나 뭐 이런 거요.


저희 외할머니는 전자에 호되게 당해서 가정이 파탄난 경우라 엄마한테 남자는 가정적이고 성실하기만 하면 된다-라고 교육을 시켰는데

저희 엄마는 그런 남자를 만났으나 후자 때문에(가정적이고 성실하면 뭐하나요 경제관념이 없는데) 인생 망칠 뻔하고

저와 동생한테는 결혼 뭐한다고 하노, 혼자 살아라! 난 애도 싫고 손자도 싫다! 라고 항상 말씀하시는 쪽입니다.


요즘엔 그래도 경제적으로 문제 일으키는 사람은 저희 부모님 세대에 비하면 적을 것도 같지만,

아무리 생각해봐도 한국같은 성매매 천국에서 제가 빡쳐서 이혼하지 않고 살아가기란 불가능할 것 같단 말이죠.

그렇다고 한번은 실수(같은 소리하고 자빠지네)로 그럴 수도 있지, 용서해줄게 이럴 성격도 못 되고요.

물론 전 매우 눈치 없는데다 게으르기까지 하니 평생을 속은 채 속 편하게 살 수도 있겠지만 이건 상상만 해도 제 인생이 불쌍해지니 논외로 하고요.

이렇게 생각을 하다보니 전 오히려 결혼하는 사람들이 본인은 기만당하고 살지 않으리라 확신을 하는 건지,

아니면 기만 당해도 어쩔 수 없다(내지는 상관 없다?)고 생각을 하는 건지, 그것도 아니면 아예 이런 생각 자체를 안하는 건지가 궁금한 쪽이고요.


과연 결혼 생활이 끝날 때까지 성적인 쪽과 경제적인 쪽 두가지 모두에서 기만하거나 기만당하지 않는 부부는 몇 %나 될까요?

아무 근거 없는 제 생각으로는 백에 한쌍도 안 될 것 같아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176
110339 남녀는 친구가 될 수 있는가에 대해서 조금 특이한 생각 [34] 루아™ 2012.04.24 5799
110338 미국, 어쨌든 외국에서 살면서 진짜 친구 사귀기 [15] 시추문예 2013.07.22 5798
110337 충격!! 문재인 후보 비리, 선거 막판 쟁점.. [23] amenic 2012.04.07 5798
110336 노 전대통령 거액의 차명계좌 있었답니다 [18] amenic 2012.05.10 5797
110335 한국인의 영어 발음 특징 & 외래어 발음 남녀 차이 [5] 쿠융훽 2010.08.09 5797
110334 이건희 손자는 사회적 배려 대상자 [14] 겨자 2013.01.22 5796
110333 (바낭) 패션하니까 떠오르는 유럽가서 한국인 패션으로 구별하기 [25] 소전마리자 2012.09.18 5796
110332 박노자 vs 진중권 [28] 자본주의의돼지 2011.12.16 5796
110331 양승은이나 배현진이 믿는 구석 [9] 오키미키 2012.05.12 5795
110330 수유3동우체국 진주집 곱창, 삼성통닭, 그리고 듀게에 얽힌 기연 [13] 01410 2010.09.04 5795
110329 카라 무대의상이 몇년 전 구찌 컬렉션이랑 너무 비슷해요... [11] 둘세데레체 2012.08.26 5794
» [바낭] 평생 동안 배우자를 기만하지 않고 사는 사람은 몇%나 될까요? [33] 침엽수 2013.09.20 5793
110327 아니 젠장 꼴보기 싫은 인간이 좋아하는 프로그램에 나와 미치겠네요. [5] chobo 2013.03.02 5793
110326 문재인씨 아들이 선거철에 상업갤러리에서 전시를 하는게 뭐가 문제냐구요? [77] darko 2012.11.27 5792
110325 프린스턴 여대생에게 보내는 한 학부모의 편지: 졸업전에 남편을 잡아라! [35] 팡팡 2013.04.29 5791
110324 우리나라가 자살률이 높은 이유(링크 펌) [14] liece 2011.08.07 5791
110323 여자 얼굴크기 [12] 무비스타 2011.01.05 5790
110322 김광진 의원 놀랍네요. [29] 푸른새벽 2016.02.23 5789
110321 LG 휘는 핸드폰 진짜 휘네요... [28] 유상유념 2013.11.05 5789
110320 바낭)저는 정말 모르겠습니다..내용지웠습니다 [42] 마크 2013.09.13 578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