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은 자식 고추 만지기

2019.12.18 19:02

귀장 조회 수:1014

예전에 구급대원으로 일할때의 일화입니다.


보통 교통사고나 산업재해가 위급한 상황이 많고

일반 주택이나 아파트등에서는 단순 병원이송을 요하는 경증 출동이 많은 편입니다.


그날은 동네의 한 가정집 출동이었는데 아이가 잠에서 깨질 않는다, 그리고 숨도 안쉬는것 같다고 신고를 했더군요.

현장가서 보니 방안에 초등학교 3~4학년쯤 되는 남자아이가 누워있고 그 옆에 보호자들이 있었습니다.


시체를 숱하게 봐서 그런지 딱 급인 상태보니 망인(죽은 사람)으로 보이더군요.

아니나 다를까 이불걷어서 맥박, 호흡, 동공 등등 확인해보니 이미 사망한 상태였습니다.

속옷에 오줌지린것까지 전형적인 사체의 모습인지라

애 아버지로 보이는 보호자분께 이미 자제분이 이미 사망한 상태이니 병원 영안실로 연락해서 사망진단받고 장례준비하라고

일러줬습니다. 현장 도착했을때부터 표정보니 어느 정도 예상은 하고 있었더군요.

다만 아이의 몸이 이리 따뜻한데 정말 죽은게 맞냐고 몇번이나 물어보긴했습니다. 원래 사체의 온기가 바로 식는것도 아니고

방안에 난방이 되어있으면 그 속도가 더 더디다고 답을 해줬죠.


헌데 아이 엄마로 보이는 사람의 행동이 좀 이상하더군요.

구급대원들이 와서 아이를 살펴보는데도 다른 집안일하며 무관심하게 굴더니 우리쪽에서 사망얘기를 꺼내니

무슨 헛소리냐며 애가 좀 아파서 오래 누워있는것뿐이지 죽긴 누가 죽었냐는겁니다. 애 아버지가 달래려해도

소용없고 우리보고는 병원 데려다줄거 아니면 나가라더군요. 구급대는 원칙적으로 사체는 이송하지 않기 때문에

그렇다고 설명을 해도 막무가내였습니다.


결국 애 아버지한테 부인분께는 아이 병원 이송한다고 대충 둘러대고 영안실 연락해서 장례차 부르라고 얘기해주고

상황정리시키고 귀소했습니다.


부모입장에선 차마 자기 자식이 죽은걸 인정하기 힘들다보니 그런식의 행동도 할수있겠구나하는 생각도 들었고

그렇게 어린 나이에 죽는 사람들과 남겨진 가족들 보니 씁쓸하기도 하고 그렇더군요.


문제는 이후로 이런 출동을 여러번 더 겪었다는겁니다.


심지어는 주변 사람이 이웃집에서 이상한 냄새가 난다고 해서 출동했더니

이미 사태는 부패가 진행중인데 가족이란 사람은 많이 아파서 그렇지 시간지나면 나아서 일어날줄알았다

이런 소리를 하는 사람들이 제법되더라는겁니다. 경찰에서 조사해보니 심지어 사체와 몇달이나 동거하는 경우도 있고

특히 아이들 사망의 경우는 평소에 아이를 체벌한게 사망원인이 아닐까하는 두려움에 신고를 꺼린 경우도 있더군요.


어쨋든 그 보호자들의 공통점은 절대 자기 자식이 죽지않았다고 믿고 있더라는 겁니다. 이미 사망한 사체를 옷도 갈아입히거나

음식을 먹이려는건 예사도 심지어는 집안에만 있으면 기운이 더 떨어지니 업고 나가서 산책까지 시켜주기도 했더군요.


그렇다면 그 보호자들이 전부 정신장애등의 일반인들에 비해 인지력이 떨어지느냐? 물론 생활환경이 안좋은 일부의 경우는

정말 그런 경우도 있긴합니다. 혹은 알콜이나 마약에 중독이되서 자식이 죽었는지 인지하지도 못하는 경우도 있고 특히 이런

경우는 본인이 알콜이나 마약에 중독이되어있어서 사체 냄새조차 맡지못하기 때문에 주변의 신고로 발견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하지만 나머지는 그냥 일반 상태의 사람들이라는거죠. 단지 자신들의 관점으로 봤을때는 죽지않았다는겁니다. 내 자식이 이렇게

죽을리 없다는 '믿음'이 강하게 정신을 지배하고 있는 상태라는거죠. 결국 이렇게 사체가 발견되고 경찰등 외부와의 접촉을 통해

그 믿음이 서서히 무너지고나서야 비로소 그 사실을 조금씩이나마 받아들이더군요.


즉, 외부의 자극에 의해서만 현실을 자각하는 그런 상태의 사람들이었습니다. 그나마 사체가 어느정도 부패가 되었을때 현실을

자각하는 경우도 있지만 중증의 경우는 사망진단서를 들이대도 안믿는 경우도 있더군요. 가족인 자신이 보살피고 있었는데

애가 왜 죽냐는 거지요. 


요즘들어 이렇게 죽은 자식 고추 만지기하는 사람들이 더러 보게 됩니다. 외부의 입장으로 봤을때는 이미 끝나버린 상황이거나

도저히 내부적으로 해결될수없는 상황인데 끝끝내 스스로 답을 내보려는 그런 경우를요. 내부로부터 붕괴되어버린 그런 상황은

결국 외부에 의해 정리될수밖에 없는게 현실인가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21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072
111642 [넷플바낭] 넷플은 다큐지..! [5] 그레첸 2020.01.11 570
111641 이번엔 '조선미녀삼총사'를 보았습니다만. 아주 실망스럽네요 [12] 로이배티 2020.01.11 820
111640 랭보의 고향에서 보낸 열흘 [12] 어디로갈까 2020.01.11 646
111639 아날로그 시대가 그리운 항법사의 비행 가끔영화 2020.01.10 263
111638 주진모 장동건 해킹사건(?) [10] 발목에인어 2020.01.10 2739
111637 드라마 '스토브리그' 짧은 잡담 [10] 로이배티 2020.01.10 884
111636 <기생충>의 가난한 가족들에 어느정도의 동정/연민을 줘야할까요 [23] tomof 2020.01.10 1340
111635 이 분도 마블에 합류하는군요.. [4] 폴라포 2020.01.10 901
111634 "더 베스트 오브 에너미(The best of enemy)" 추천 하고 싶네요.(스포) 산호초2010 2020.01.10 242
111633 총장이 장관이 오란다고 가는 사람이냐? [5] 도야지 2020.01.10 736
111632 [초초바낭] 여러분, 사실 제가 지금... [25] 로이배티 2020.01.10 985
111631 개인적인 작년 탄핵 청문회 빅웃음 포인트 [1] 얃옹이 2020.01.10 411
111630 추미애가 차장급 인사할테니 윤석렬한테 법무부로 오라고 할거라는 예측이 있네요. [6] 얃옹이 2020.01.10 761
111629 검찰인사 관련해서 좀 알아본거 [3] staedtler 2020.01.10 470
111628 진중권씨 발언이 굉장히 세네요 [27] Usetheself 2020.01.10 1686
111627 오늘 사실 닥터 두리틀 영업하려고 했는데..이걸 트네요 [2] 라인하르트012 2020.01.10 460
111626 루비 스팍스 [3] 가끔영화 2020.01.10 249
111625 스타워즈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스포) [4] skelington 2020.01.09 451
111624 윤석렬이 이렇게 모욕당하고도 사표안쓰는 이유는 아무래도 [14] 얃옹이 2020.01.09 1599
111623 휴가 중 본 영화 -켄로치의 ‘미안해요, 리키’ ,마틴 스콜세지의 ’아이리시맨’ [11] ssoboo 2020.01.09 95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