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 레이미의 기프트

2019.12.18 22:15

mindystclaire 조회 수:422

이 영화도 별로 언급되는 걸 본 적이 없는 것 같은데 개인적으로 좋아합니다.

케이트 블란쳇, 키아누 리브스, 그렉 키니어, 지오바니 리비시, 힐라리 스웽크, 케이티 홈즈로 캐스팅도 화려한데 샘 레이미 사단이라고 할 수 있는 로즈마리 해리스와 J.K.시몬즈도 나옵니다. 레이미의 <스파이더맨>이 신비한 능력으로  남들에게 도움을 주고 사는 사람이라는 점에서 블란쳇 캐릭터와 공통점이 있죠. 제가 이 영화에서 인상적으로 기억하는 장면이 케이트 블란쳇이 그렉 키니어와 함께 하는 장면에서 힐을 벗습니다. 그게 묘하게 에로틱했어요. 블란쳇과 키니어 둘 다 미숙한 데가 전혀 없는 성숙한 성인남녀기도 해서 그 장면만으로 성인 남녀 사이의 성적 긴장감이 있는 영화로 박혀 버렸습니다. 그런 영화/장면 다들 있으신가요?

 이 영화뿐만 아니라 마이클 만의 <히트>도 그러한 영화입니다. 남녀간의 성적 긴장감이라는 점에서 크리스토퍼 놀란은 좀 부족한 듯 해요.

<라스트 제다이>가 나왔을 때 사람들이 카일로 렌과 레이 사이에서 긴장감에 관해 이야기하니까 신기했던 적이 있습니다. 저는 아무것도 못 느꼈거든요, 남매같다는 느낌이었죠.

<히트>의 대본을 주말에 한 번 읽어 보았는데 마이클 만의 <맨헌터>와 많이 비슷하네요. 쫓고 쫓기는 남자들, 그 남자들로 인해 삶이 영향받는 여자들.(" All I am is what I'm going after "/You don't live with me you live among the remains of dead people You sift through the detritus you read the terrain you search for signs of passing for the scent of your prey and then you hunt them down That's the only thing you're committed to The rest is the mess you leave as you pass through."). 이디는 대만인으로 설정되어 있고 한 장면에서는 기모노를 입고 나오네요. 이거는 와패니즘인 듯 합니다.






프란시스 돌러하이드(톰 누넌)과 Reba(조운 앨런)은 <히트>의 닐과 이디와 비슷합니다.

 톰 누난이 <히트>에 나왔고 나중에 <CSI>1회에 길 그리썸이 쫓는 살인자로 나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20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057
111638 주진모 장동건 해킹사건(?) [10] 발목에인어 2020.01.10 2739
111637 드라마 '스토브리그' 짧은 잡담 [10] 로이배티 2020.01.10 884
111636 <기생충>의 가난한 가족들에 어느정도의 동정/연민을 줘야할까요 [23] tomof 2020.01.10 1340
111635 이 분도 마블에 합류하는군요.. [4] 폴라포 2020.01.10 901
111634 "더 베스트 오브 에너미(The best of enemy)" 추천 하고 싶네요.(스포) 산호초2010 2020.01.10 242
111633 총장이 장관이 오란다고 가는 사람이냐? [5] 도야지 2020.01.10 736
111632 [초초바낭] 여러분, 사실 제가 지금... [25] 로이배티 2020.01.10 985
111631 개인적인 작년 탄핵 청문회 빅웃음 포인트 [1] 얃옹이 2020.01.10 411
111630 추미애가 차장급 인사할테니 윤석렬한테 법무부로 오라고 할거라는 예측이 있네요. [6] 얃옹이 2020.01.10 761
111629 검찰인사 관련해서 좀 알아본거 [3] staedtler 2020.01.10 470
111628 진중권씨 발언이 굉장히 세네요 [27] Usetheself 2020.01.10 1686
111627 오늘 사실 닥터 두리틀 영업하려고 했는데..이걸 트네요 [2] 라인하르트012 2020.01.10 460
111626 루비 스팍스 [3] 가끔영화 2020.01.10 249
111625 스타워즈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스포) [4] skelington 2020.01.09 451
111624 윤석렬이 이렇게 모욕당하고도 사표안쓰는 이유는 아무래도 [14] 얃옹이 2020.01.09 1599
111623 휴가 중 본 영화 -켄로치의 ‘미안해요, 리키’ ,마틴 스콜세지의 ’아이리시맨’ [11] ssoboo 2020.01.09 951
111622 식약애몽과 펑수...? [1] 예정수 2020.01.09 409
111621 봄인데 쓸쓸한 날씨네요. [8] 왜냐하면 2020.01.09 577
111620 드론 날려 본 소감 [9] ssoboo 2020.01.09 623
111619 與 "윤석열, 檢 인사에 사실상 항명..엄히 다스릴 공직기강 해이" [4] 도야지 2020.01.09 64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