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 추

DC 유니버스에서 올해 스트리밍 됐고요, 한국에선 캐치온 방영되었습니다. 현재는 네이버 시리즈온에서 볼 수 있어요. 1시즌 15개 에피소드. 


올해의 미드는 모모모다 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둠패트롤도 후보에 넣어야 겠습니다. 캐릭터와 설정들이 이제껏 보아온 슈퍼히어로물들과 사뭇 다릅니다. 아니다. 꼽아보자면 엑스맨과 (쪼금) 비슷해요. 히어로(?)들의 내면은 엑스맨 캐릭터들보다 더 엉망이지만요. 자기만의 비밀과 추악함을 가진 평범한 사람들이 뜻하지 않게 초능력을 얻어요. 문제는, 초능력자로서의 형상이 폼나지 않고 심히 어글리하다는 것이고 능력을 컨트롤하는 것도 마음대로 되지 않는다는 겁니다. 자기혐오와 부정에 빠져 각자 허우적대는 와중에 손발 안맞는 팀웍으로 어찌어찌 세상을 구하고 자기도 구원하는 이야기에요. 


히어로들의 음울한 내면을 훑는 와중에도 원작의 경쾌하고 기발한 상상들 역시 잘 담아내고 있습니다. 빌런이 경찰에 어떤 식으로 반격하냐면, 경찰을 솜인형으로 변신시킨다음 그 속을 사탕으로 바꿔놓아요. 빌런의 공작으로 광란에 빠진 대중들이 경찰에 달려들어 그 안의 사탕을 와그작와그작 씹어대고요. 그 와중에 빌런은 제4의 벽을 마음대로 오갑니다. 훗, 데드풀 따위에요(참고: 데드풀 재미없게 본 1인). 


드라마 주인공들이 DC에서도 개성넘치기로 손에 꼽히는 마이너 히어로들이라 하고, 원작의 코믹북 작가부터가 상상력이 범상치 않은 인물인 것 같더군요. 주인공들 외 조연들도 개성넘칩니다. 종말론에 빠져있는 바퀴벌레에 복수를 꿈꾸는 아기쥐, 순간이동능력을 가진 젠더 퀴어 스트릿 등. 


호불호가 갈릴 수 있습니다. 음, 조심스럽군요. 감별을 위해 제 테이스트를 소개하자면, 다크나이트의 경우 명작임에 틀림없지만 두 번 세번 보게 되지는 않더라구요. 일단 너무 유머가 없고, 배트맨을 좋아하지도 않아요. 그렇다고 싫다는 건 아니고...  관심이 없는 것에 가깝습니다. 배트맨의 문제는 정말 그만의 문제 같아서요. DC 영화가운데는 왓치맨을 제일 좋아합니다. 잭 스나이더때문이 아니라 앨런 무어의 색채 때문이지만요. 왓치맨의 블랙코미디와 키치함을 좋아해요. 마블 시리즈 중 좋았던 것은 캡틴 아메리카 윈터솔저가 첫째, 이외 토르 라그나로크와 가오갤 1편, 앤트맨 1편을 꼽을 수 있겠네요. 마블 시리즈들은 서사나 캐릭터들이 참 전형적이고 매끈해요. 너무 뻔해서 닥터 스트레인지 차례가 왔을 때는 지루했어요. 중간에 보다가 말 정도였다니까요. 이걸로 취향 스캔해보시고 볼지말지 결단을 ㅎ 


요약: 막 나가는 기발한 전개+독특한 히어로들+감동+유우머의 선물셋트입니다. 영화, 미드 농담들도 많이 나오니 참고하시구요. 넷플의 엄브렐러 아카데미하고도 컨셉이 약간은 비슷합니다만, 둠패트럴에 비하면 엄브렐러 아카데미는 클리셰들 모아다가 적당히 버무린 수준이랄까요. 


마블이 가고 다시 DC의 포텐이 터지는 시대가 오려나요.. 올해 나온 DC 미드들이 꽤 좋네요. 

더보이즈도 대체로 평가는 좋던데 캐릭터들이 넘 폭력적이라 손이 잘 안가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31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172
111719 세상을 다 가진 것 같은 영화경험-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18] 애니하우 2020.01.20 1188
111718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 이태리 오징어순대집 & 씨름의 희열 6,7회 [8] 보들이 2020.01.20 879
111717 기생충 - 리스트 - 카이에 Cahiers 2위 film comment 1위 [1] 도구라르몽 2020.01.20 682
111716 새해복 많이 받으십시오/ 철수 [6] 수영 2020.01.19 634
111715 재밌게 본 케서방 영화 [1] 가끔영화 2020.01.19 2305
111714 안부와 함께 시간을 거스른 상담글. [2] 악어가죽 2020.01.19 580
111713 금주 4주차, 이연복의 목란 후기 [5] 예정수 2020.01.19 1211
111712 2020 Producers Guild Awards Winners 조성용 2020.01.19 197
111711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팀 공연을 봤습니다. [10] S.S.S. 2020.01.19 598
111710 영화잡담 - 뱅크잡, Charlie's Country, 꿈의 제인, 기생충 [15] 양자고양이 2020.01.19 659
111709 이런저런 일기...(현실과 인터넷의 대화) [3] 안유미 2020.01.19 357
111708 그림을 그리고 있어요 108~109 [6] 샌드맨 2020.01.19 210
111707 영화 <디아워스>와 마이클 커닝햄+ 필립 글라스 [18] 어디로갈까 2020.01.19 627
111706 디아틀로프 고개 실종사건 [1] 가끔영화 2020.01.18 453
111705 [KBS1 독립영화관] 메이트 [1] underground 2020.01.18 252
111704 김윤석 감독의 데뷔작 '미성년'을 봤어요 [11] 로이배티 2020.01.17 1302
111703 김실밥, 투표 거부와 무임승차 [3] 타락씨 2020.01.17 682
111702 "더 페이버릿, 왕의 여자" 짧은 잡담 [14] 산호초2010 2020.01.17 876
111701 감히 베토벤의 기분 / 행복한 라짜로 [3] toast 2020.01.17 417
111700 일요일의 남자.. 일요일에 귀국후 공항에서 기자회견 예정 [4] 가라 2020.01.17 92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