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 <겨울왕국 2> 보고 왔습니다.

2019.12.19 20:23

Sonny 조회 수:350

같이 본 지인이 너무너무 즐거워해서 보람은 느꼈습니다만, 재미는 별로 느끼지 못했습니다. 가장 큰 문제는, 이 영화가 전편에서 주창한 정치적 의식을 스스로 배반하고 있는 느낌이 들었거든요. <겨울왕국2>는 미국이라는 국가의 정체성에서 침략자라는 가해성을 깨닫고 이방인의 용서를 구하는데 보다 적극적이어야 한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습니다만, 이걸 전편의 소수자성이라는 주제로 놓고 보면 좀 뜨악해지는 부분이 있습니다. 자기 혼자 이상한 사람이라고 생각하며 고립을 자처할 수 밖에 없던 소수자가, 가족으로 대표되는 (정치적) 지지자의 헌신 끝에 공동체로 복귀하여 소속된다는 이야기입니다. 그런데 <겨울왕국2>는 그 소수자가 스스로 공동체에 머무르는 것을 포기하고 다른 공동체로 떠납니다. 가장 크게 호명되는 성소수자의 정체성으로 생각해보면 많이 이상하죠. 난 퀴어여도 이반들 사이에서 잘 살 수 있을거라 생각했는데! 하지만 내 귀에 자꾸 종로3가의 노랫소리가 들려~


<겨울왕국2>의 본래 주제로 생각해도 엘사가 아렌델 바깥으로 가는 건 좀 위화감이 있습니다. 엘사와 안나의 어머니가 바로 노덜랜드의 주민, 이민자 출신입니다. 미국백인의 기준에서 생각할 때 안나와 엘사는 "순수백인"이 아니라 일종의 하프인 셈인데, 여기서 엘사가 아렌델 바깥으로 나가는 건 냉동마법(...)을 쓰는 점이 바로 이민족의 이질성으로 연결되어 해석될 수도 있습니다. 엘사는 아렌델 국민과 다른 사람이잖아요. 그리고 그 이질성이 자신이 왕궁 바깥으로 나가야 하는 필연적 이유가 됩니다. 다섯번째 정령이라 함은 결국 엘사가 정령의 힘이 없는 "평범한" 아렌델의 사람이 아니라 이민족들인 노덜랜드에 소속될 수 밖에 없다는 걸 뜻하는데, 그렇다면 오히려 엘사는 아렌델로 더더욱 돌아갔어야 하지 않나 싶습니다. 물론 우리가 그렇게 좋아하고 이뻐하는 엘사는 사실 코카시언이 아니라 다른 인종일 수 있다구! 하는 타자성을 오히려 불어넣은 걸 수도 있겠찌만... 그래도 좀 궁금합니다. 아렌델과 노덜랜드의 다리 노릇을 하는데 엘사가 굳이 아렌델 왕국을 포기하고 노덜랜드에 소속되어야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액션이 전체적으로 시원시원하더군요. 엘사는 이제 건축만 하는 게 아니라 레이저 빔도 엄청나게 쏩니다. 마블의 영향을 받은 것 같은 건 그냥 제 생각인지... 역동적이면서 호쾌한 액션이 속편다운 장점이긴 하더군요. 그렇지만 디즈니면 디즈니답게 공주님의 품위를 좀 더 정적인 자태로 지켜도 되지 않을까 하는 고리타분한 생각도 좀 따라붙긴 했습니다. 도마뱀은 너무 굿즈를 노린 티가 났고, 올라프는 귀여운 줄 잘 모르겠더라구요. 그냥 저는 엘사를 보면서 아렌델 버젼 아이언걸... 이라는 느낌을 받았습니다만 이러나 저러나 엘사가 예뻐서 좋았네요. 안나는 약간 정상가족 헤테로 컨셉이 강해서 그런지 1편에서 한스랑 알콩달콩하던 모습이 없으니까 좀 인상이 덜했습니다. 크리스토프는 그냥 안나와도 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올라프가 까불면서 겨울왕국 내용 설명할 때는 좀 웃겼네요. 그리고 디즈니의 기술력은 이제 정말 세계최강이라는 것만 실감했습니다. Into the unknown 부를 때나오는 영상이 정말... 저도 모르게 에밀레 에밀레 환청이 들리는 듯한!


@ 아차. 덧붙이자면 <겨울왕국2>가 가지는 환경보호의 메시지가 잘 전달이 될려나요. 그레타 툰베리는 이 영화를 어떻게 봤을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20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057
111638 주진모 장동건 해킹사건(?) [10] 발목에인어 2020.01.10 2739
111637 드라마 '스토브리그' 짧은 잡담 [10] 로이배티 2020.01.10 884
111636 <기생충>의 가난한 가족들에 어느정도의 동정/연민을 줘야할까요 [23] tomof 2020.01.10 1340
111635 이 분도 마블에 합류하는군요.. [4] 폴라포 2020.01.10 901
111634 "더 베스트 오브 에너미(The best of enemy)" 추천 하고 싶네요.(스포) 산호초2010 2020.01.10 242
111633 총장이 장관이 오란다고 가는 사람이냐? [5] 도야지 2020.01.10 736
111632 [초초바낭] 여러분, 사실 제가 지금... [25] 로이배티 2020.01.10 985
111631 개인적인 작년 탄핵 청문회 빅웃음 포인트 [1] 얃옹이 2020.01.10 411
111630 추미애가 차장급 인사할테니 윤석렬한테 법무부로 오라고 할거라는 예측이 있네요. [6] 얃옹이 2020.01.10 761
111629 검찰인사 관련해서 좀 알아본거 [3] staedtler 2020.01.10 470
111628 진중권씨 발언이 굉장히 세네요 [27] Usetheself 2020.01.10 1686
111627 오늘 사실 닥터 두리틀 영업하려고 했는데..이걸 트네요 [2] 라인하르트012 2020.01.10 460
111626 루비 스팍스 [3] 가끔영화 2020.01.10 249
111625 스타워즈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스포) [4] skelington 2020.01.09 451
111624 윤석렬이 이렇게 모욕당하고도 사표안쓰는 이유는 아무래도 [14] 얃옹이 2020.01.09 1599
111623 휴가 중 본 영화 -켄로치의 ‘미안해요, 리키’ ,마틴 스콜세지의 ’아이리시맨’ [11] ssoboo 2020.01.09 951
111622 식약애몽과 펑수...? [1] 예정수 2020.01.09 409
111621 봄인데 쓸쓸한 날씨네요. [8] 왜냐하면 2020.01.09 577
111620 드론 날려 본 소감 [9] ssoboo 2020.01.09 623
111619 與 "윤석열, 檢 인사에 사실상 항명..엄히 다스릴 공직기강 해이" [4] 도야지 2020.01.09 64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