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어떤 일을 잘할 자신이 있어서 하는 경우란 별로 없습니다. 하다 보니, 또는 해야 하기 때문에 했더니 할 수 있는 일이었다는 걸 알게 되는 경우가 대부분이죠. 마찬가지로, 어떤 일을 (잘)할 자신이 없다고 겁먹거나 포기하는 경우도 거의 없습니다. 누군가 단 한 사람이라도 해낼 수 있는 일이라면, 그건 내게도 가능한 일이라는 어이없을 정도로 큰 배포가 제겐 있어요. - -
오늘 H사와의 미팅은 이길 가능성이 희박한 전쟁에 가까운데, 바로 그 점이 해볼 만하다는 솔깃한 마음을 들게 합니다. 미팅 내내 피가 마르겠지만,  지금 저의 내면은 긍정의 그림이 그려진 면이 펼쳐진 카드들로 가득해요. 난삽한 표현이지만 그렇습니다.

2. 오늘 미팅을 두고 어제 회사의 핵심 브레인 P는 저에게 '기대한다'고 했고 보스는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기대한다'와 '믿는다'는 결코 동의어가 아니죠. 믿음은 상대에 대한 근원적인 이해에서 출발합니다. 반면 기대는 상대방보다 자신의 욕구에 무게중심이 쏠려 있어요. 굳이 동의어를 찾아보자면, 기대한다는 것은 '상대가 그러해야 한다는 나의 욕심' 이라고 할 수 있어요. 기대는 신뢰가 아니라, 자기 혼자서 상대에게 기대라는 짐을 얹어 주는 행위인 것입니다. 
관계의 구조나 밀도를 놓고 보자면 '믿는다'는 말은 P에게서, '기대한다'는 말은 보스에게서 듣는 게 자연스러운 일이에요. 반대현상이라니, 그것참 이상합니다. 

3. 뜬금없이 '밑빠진 독'이라는 구문이 떠오르네요. '밑'이라는 것은 바닥과의 접촉벽입니다.  '밑'이 없다면 그 바닥과 하나가 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용기 속에 담겨 있던 생각의 정수만 줄줄 새버리고 말아요. '밑'의 변은 접촉벽으로서 유지되어야 한다는 걸 제가 오늘 미팅시간 내내 유념하기를 바라며, 
쓰담쓰담, 토닥토닥하는 의미에서 <꽃가루되기>라는 인디언의 노래를 암송해봅니다. (조셉 켐벨의 신화 관련 책에서 읽었던가? )
적을 만났을 때 적의 분노를 가라앚히기 위해 부른 노래라지만 슬픔과 아픔, 두려움을 잠재우는데도 효능을 발휘했을 것 같습니다. 노랫말이 자아와 타자, 인간과 우주와의 경계를 허무는 '우주 되기' 기도에 다름아니니까 말이에요.

- 네 발을 꽃가루처럼 내려놓아라,
  네 손을 꽃가루처럼 내려놓아라,
  네 머리를 꽃가루처럼 내려놓아라.
  그럼 너의 발은 꽃가루, 너의 손은 꽃가루,
  너의 몸은 꽃가루. 너의 마음은 꽃가루,
  너의 음성도 꽃가루.
  길이 참 아름다우면서도,잠잠하여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64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7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736
112570 글로벌 시대에 봉쇄가 불러 일으키는 일들.. [9] 보들이 2020.04.03 1156
112569 어떤애가 나한테 왜 그러고 다니세요 [1] 가끔영화 2020.04.02 1164
112568 <부산행>의 후속작인 <반도> 예고편이 나왔네요. [7] 부기우기 2020.04.02 1004
112567 요즘 시국에 인터넷에서 꼴보기 싫은 인간들 [4] 메피스토 2020.04.02 1147
112566 [코로나19] 스위스, 북한에 코로나 방역품 지원 [1] ssoboo 2020.04.02 643
112565 출구조사 취소 or 강행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8] 표정연습 2020.04.02 683
112564 안철수 대표의 '희망 스트레칭'...400km 국토 대종주 시작 [5] 도야지 2020.04.02 806
112563 코로나 이모저모 (일본, 중국, 영국, 북유럽, 투르크메니스탄 外) [19] tomof 2020.04.02 944
112562 주식 단상 [4] 칼리토 2020.04.02 664
112561 감염자가 없다는 북한에 손 소독제는 왜 보내는 거예요? [49] 겨자 2020.04.02 1544
112560 저는 진중권 교수가 빨리 건강을 회복했으면 좋겠고요 [7] 도야지 2020.04.02 1141
112559 내면의 어린아이 [13] 호지차 2020.04.02 712
112558 바퀴벌레 같은 머저리들이 싹 사라졌네요 [9] 도야지 2020.04.02 948
112557 이런저런 락다운 일기...(압력과 한계지점) [3] 안유미 2020.04.02 539
112556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7] 조성용 2020.04.01 900
112555 결국 미국 CDC도 마스크 사용 효과 인정 [5] 갓파쿠 2020.04.01 1552
112554 그냥 넘어갈까... 하다가 날이 날이고 하여 [11] 로이배티 2020.04.01 1194
112553 윤서방 밥먹고 출근해야지 [1] 도야지 2020.04.01 806
112552 채널A의 유시민 사건에 대한 진중권 반응 [17] 풀빛 2020.04.01 2202
112551 백희나 작가, 아스트리드 린드그렌상 수상 [5] 영화처럼 2020.04.01 71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