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오랜만에 독짓는 젊은이입니다. 한 3년 만에 들어온 거 같네요. 

제목에 [바낭]을 넣었다가 이 게시판에서 아직도 유효한 표현인가 싶었는데
다행히 계속 쓰이고 있네요. 아니라면 나 늙었구나 뒷목 잡을 뻔했어요.

간만에 무두절을 맞이하여 진지하게 월도질을 하다가 문득 생각나서 들어왔습니다.
근데 '덕질'로 저를 기억하는 모 유저분께서 작년 말에 제게 안부 쪽지를 주셨지 뭐예요.
나를 기억하는 유저가 있었다니 살짝 감동이었고, 그 분이 덕질로 저를 기억하셔서 내가 이 게시판에서
얼마나 덕질을 해댔으면 그럴까 싶었지만... 그래도 그 분 덕분에 추억이 뭉게뭉게 피어나 심심할 때마다 
게시판에 올렸던 바이트 낭비글들을 몇 개 읽다가 얼굴이 화끈거려서 그만 두었습니다.

듀게는... 여전하네요. 저 역시 여전하니 하던대로 요즘 최애캐 영업질을 할까 합니다.
이름은 몰라도 얼굴 보면 "아 얘~" 하실 거예요.


배우 서현우입니다.


image.jpg

'보희와 녹양'에서 참 연기 좋았죠. 영화도 재미있어요.
이거 제 눈에나 귀엽지 다른 분들껜 눈갱이 될 수도 있겠네요.



image.jpg

'병구'에서 정말 느끼+찌질의 극치를 달린다는데 영상을 볼 수 있는 루트를 모르겠네요.
예고편만 봐도 치가 떨립니다. 예고편 보고 포스터를 다시 봤는데 순간 최상단의
'봄날의 알러지 같은'이 '봄날의 버러지 같은'으로 보였어요.



image.jpg

'남산의 부장'에도 나왔는데 저는 아직 영화를 못 봤어요. 실제로 머리를 민 상태에서
6개월을 버텼대요.


이렇게 연기파, 성격파 배우로 쭉 가나 싶었는데 드라마 '모두의 거짓말'에서
다이어트에, 드물게 내내 수트 패션이더라고요. 
납치범에 협박범에 살인범인데 그래도 이 배우가 맡았던 배역들 중 가장 돈 많은 역일 거예요.

그건 그렇고 최근 모습을 보니


image.jpg

1.jpg

아니 오빠, 아니 친구야, 무슨 일이 있었던 거니.



2.jpg

약간의 뽀샵이 첨가된 듯 하지만 회춘 제대로 하고 있어서 매우 기쁩니다.
출근길에 지하철 놓칠까봐 뜀박질 할 때 빼고는 미동도 않는 심장이 오랜만에 뛰더라고요.

제 지인이 저~ 위 첫번째 사진 보고서 이혁재 아니냐고 해서 충격을 조금 받았지만
그래도 제 눈은 틀리지 않았다고 자부합니다.

일단 연기를 잘 하고 매력 만랩이라 앞날이 기대되는 최애캐입니다.
물론 저의 최애캐는 돌려돌려 덕질판을 돌리다 보면 언제 또 바뀔지 모르겠네요. 
알 게 뭐예요. 최애캐란 덕질을 하라고 존재하는 것을. :D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17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2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661
112487 누구라도 그러하듯이 엉뽀애뜨 [1] 가끔영화 2020.03.26 329
112486 [총선 D-20] 정의당, 선거는 이미 망했고 문제는 그 다음 [10] ssoboo 2020.03.26 1174
112485 병원에서 [4] 은밀한 생 2020.03.26 626
112484 서지현검사 "N번방 가담자 전원 엄벌! (feat. 김어준의 뉴스공장) [15] 사막여우 2020.03.26 1191
112483 오늘의 개그 2 : 민현주가 무슨 죄.... [3] 가라 2020.03.26 1143
112482 모 시장님은 정말 대단하시네요. [12] 튜즈데이 2020.03.26 1336
112481 프랑스 코로나 확진자 2만5천명 사망자 1천3백명 [12] 크림카라멜 2020.03.26 1807
112480 티모시 샬라메 - 우디 앨런 [3] mindystclaire 2020.03.26 980
112479 [2020총선기획조사]① 비례대표, 더불어시민 21.2%- 미래한국 19.0% [11] 분홍돼지 2020.03.26 634
112478 [OCN Movies] 플란다스의 개 (봉준호 감독의 첫 장편영화) [16] underground 2020.03.26 440
112477 [코로나19]의 뜻하지 않은 순기능 feat.서지현 검사 [9] ssoboo 2020.03.26 922
112476 오늘의 개그 : 사퇴요정 이은재 기독자유당 의원 공천 배재 [7] 가라 2020.03.26 630
112475 오늘 창경궁 춘당지에 가면 벚꽃을 볼 수 있을까요? [4] 산호초2010 2020.03.26 500
112474 아래 글은 펑했어요 산호초2010 2020.03.26 312
112473 [듀9] 영화 제목을 찾습니다 [2] 부기우기 2020.03.26 241
112472 락다운 일기...(주식과 비유) [1] 안유미 2020.03.26 441
112471 [넷플릭스바낭] 오랜만에 신작, 치어리더 스릴러 '데어 미'를 봤습니다 로이배티 2020.03.26 709
112470 2020 총선, 나와 딱 맞는 정당 찾기 [4] 왜냐하면 2020.03.25 639
112469 정의당의 반성 [3] 사팍 2020.03.25 672
112468 증인 진술을 멋대로 고친 검찰과 조국을 물고 늘어지는 정의당 [5] 도야지 2020.03.25 69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