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모시 샬라메 - 우디 앨런

2020.03.26 14:30

mindystclaire 조회 수:994

간의 진실은 뭔가요?

다른 사이트에서 읽었는데 저는 머리나빠 정리가 안 돼요.

저는 샬라메를 늘 샤말레로 혼동합니다.


우디 앨런은 샬라메가 오스카 받으려고  대중들에게 거짓말 했고 자신에게도 또 거짓말했다네요  앨런 측 주장은 이렇습니다.


그 오스카가 뭐라고 거짓말하고 이젠 또 탄로나 망신인지 원. 오스카도 못 받았죠. 


Timothée afterward publicly stated he regretted working with me and was giving the money to charity, but he swore to my sister he needed to do that as he was up for an Oscar for ‘Call Me by Your Name,’ and he and his agent felt he had a better chance of winning if he denounced me, so he did


https://theplaylist.net/woody-allen-timothee-chalamet-regrets-oscars-20200325/


차라리 우디 앨런  믿는다고 한 스칼렛 요한슨이 정직해 보임


우디 앨런 회고록이 읽고 싶어지네요.  앨런과 일했던 그레타 거윅, 엘렌 페이지, 케이트 윈슬렛, 콜린  퍼스, 마리옹 코티아르 역시 앨런 영화에 출연했던 거 후회한다고 해도 앨런은 이들을 문제삼지 않았죠. 사생활때문에 자기 명성에 스스로 먹칠했지만 남긴 업적이 크고 몇 십년 동안 산전수전공중전 다 겪고 별 꼴 다 봤을 우디 앨런 눈에는 새퍼런 애송이가 얄팍한 수 쓰는 걸로 보였을지도요. 어리다는 이유로 쉴드쳐질 행동은 아니라고 봅니다. 2017년 10월 미투가 터지기 시작한 즈음에도 우디 앨런 영화  찍다가 콜바넴 개봉되고 오스카 버즈 받기 시작하니 3달 지나 앨런과 일한 걸 후회? 그리고 오스카 노미네이션 발표 1주일 전 기부 결정. 딜런 패로우가 처음 폭로한 건 14년 2월이었으니 앨런이 어떤 인간인지 모르고 영화  같이 한 건 아닐 듯 하네요. 오히려 있지도 않은 계약조항 들먹인 것 갖고 앨런이 반박성명을 내거나 법적으로 걸고 넘어졌을 수도 있었을 것 같아요.아마 안 건 거는 같은 영화 찍은 사람들끼리 서로 비난하는 게 개봉도 안 된 영화에 타격을 줄 것 같아 그랬을 수도 있을 듯 해요.


오스카는 여론전이기도 해서 레이스 기간 동안  엄청나게 많은 인터뷰, 토크쇼 출연이 이루어집니다. 알 파치노가 몇 년만에 지미 키멜같은 토크 쇼 나간 거나 라미 말렉이 성추문 스캔들 있던 브라이언 싱어와 문제가 있었다 등등 내내 거리두는 발언을 하고 제작사가 그 기간에 싱어 인스타에서 보헤미안 랩소디 관련 피드 다 내리게 한 것도 이미지 인식하고 오스카 회원들에게 친근감을 주기 위해서입니다. 예전에 짐 캐리가 트루먼 쇼로 아카데미 후보 못 오르니까 시상자로 나와서 자조적으로 사람들 많이 만나고 그랬어야 했다고 조크한 것도 막판 레이스가 이미지 게임 성향도 있어서죠.그리고 그 캠페인을 잘 했던 게 와인스틴이었고 와인스틴하고 일하려는 배우들이 줄 서고 메릴 스트립이 god이라고 칭했습니다.





ON HARVEY WEINSTEIN: “Despite what was printed in the newspapers, Harvey never produced any movies of mine. Never backed me. He only distributed a few already completed films and distributed them well. In addition to Harvey’s skill at distributing, he had an eye for offbeat, artsy movies and presented a number of them. Still, I would never have allowed Harvey to back or produce a film of mine because he was a hands-on producer who changed and recut a director’s movie. We never could have worked together.”




https://www.google.com/amp/s/chicago.suntimes.com/platform/amp/2020/3/24/21192253/woody-allen-memoir-excerpts-released-mia-farrow-soon-yi-previn


ㅡ 발췌된 거 보니까 순이와의 일은 후회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설국열차 때 봉감독도 와인스틴때문에 고생했다고 하는데 와인스틴이 확실히 편집 문제로 악명이 높았나 봅니다.



사족-  올해 나오는 듄에 차니가 젠데이아네요? 세상에. 린치 버전에서 그 역 연기한 숀 영 무지 예뻤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745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9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79
112898 [바낭] 등교 개학 또 연기!! + 육아 잡담 [12] 로이배티 2020.05.12 1026
112897 Jerry Stiller 1927-2020 R.I.P. [1] 조성용 2020.05.12 179
112896 레디오어낫...또다른 유어넥스트인줄 알았던 영화(스포) [1] 안유미 2020.05.12 338
112895 패왕별희 디 오리지널 짧은 감상 [3] 보들이 2020.05.12 552
112894 아버지가 오늘 녹내장 수술 받았는데 내일 일하러 나가신다고 합니다 [9] 하마사탕 2020.05.11 740
112893 월요일 [8] mindystclaire 2020.05.11 518
112892 방금 지진... [6] 2020.05.11 901
112891 정의연 상황은 어떻게 돌아가고 있는 걸까요?? [64] LutraLutra 2020.05.11 2564
112890 공포영화 관련 바낭..(약간의 스포가 있어요) [10] 튜즈데이 2020.05.11 488
112889 [넷플릭스바낭] 본격 육아 호러 '바바둑'을 봤습니다 [14] 로이배티 2020.05.11 984
112888 프로 야구 치어리더는 진짜 [3] 가끔영화 2020.05.11 852
112887 이런저런 일기...(월요일과 버거킹카톡, 눈치) [2] 안유미 2020.05.11 640
112886 퇴사 후기 [2] 메피스토 2020.05.10 936
112885 후속작으로 어떤 영화를 선호하시나요? [10] 부기우기 2020.05.10 533
112884 찬실이는 복도 많지, 나이브스 아웃 [2] 칼리토 2020.05.10 1158
112883 이런저런 잡담...(이런저런 몰아가기에 대해) [26] 안유미 2020.05.10 1478
112882 [초단문바낭] 오랜만에 올레tv vod 목록 업데이트를 살펴보다가... [18] 로이배티 2020.05.10 563
112881 편의점에서 담배 살 때 [23] 노리 2020.05.10 1506
112880 더 킹 PPL [7] 스위트블랙 2020.05.09 1258
112879 한국인의 외모강박 [5] 가을+방학 2020.05.09 149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