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 이런 당연한 얘기를 쓰고 그래,,,,, 쓸데없는 글도 가끔 올라가고

그러는거죠;;;


술을 마신지가 너무 오래되서 마셔봐야 한두잔이었는데

오랫만에 폭음을 했거든요.


술깨는 약을 먹어도 머리는 깨지게 아프군요.

거의 깡술을 들이붓고도 이 정도면 양호한 건가요?

어차피 내일도 누워있어도 되지만 역시 이것의 숙취의 더러운 고통이었다는걸

십여 년이상????? 만에 느껴보네요.



솔데빠냐스는 GS에서 살 수 있는 아주 깔끔하고 목넘김이 좋은

그리고 저처럼 미친듯이 2병씩 마시지 않고 적당히 마시면 이렇게

머리가 깨질것같은 술은 아닌데.....


쏠데빠냐스 화이트 와인 추천합니다. 레드와인도 거의 비슷한데

그래도 화이트 와인의 맛이 더낫군요.



스페인에 갔을 때도 와인을 마신 경험은 잊을 수가 없는데

쏠데빠냐스는 그 정도는 절대 아니지만,,,그러나 저가 와인치고는

지금까지 마셔봤던 어떤 와인보다 깔끔하고 드라이하네요.

그 가격대 편의점 와인 기준이죠.


정말 스페인에서 대단한 고급 와인도 아닌데 내가 더 비싼 돈 주고

마신 한국에서 마신 그 와인들은 다 아~~~~~


와인이든, 그게 소주든, 뭐든 미친듯이 마시고 숙취에 시달리지 않는 술은

세상에 없는 거라는걸 몇 년만에 느껴보는군요.


그 와중에 술깨는 약을 두 번이나 마셨는데 무슨 소용이 있겠습니까.



-집에 미친듯이 사다놓은 술은 자리차지만 하겠네요.

더이상은 못마시겠어요. 보드카도 샀는데 보드카는 소주대신에

반찬만들  때 쓰는게 가능할까요? 이게 보드카 앱솔루트인데 제 경험상

보드카는 도수가 쎈 소주구나였거든요. 소주보다 더 맛이라는게 존재하지 않던데요.


쏠데빠냐스 따지도 않은건 마시고 싶은 사람있으면 주고 싶은데 불가능하군요.

저것도 고기요리에 쓰면 되는건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72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8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37
113266 [넷플릭스바낭] 절반만 보고 적는 다큐멘터리 '풀리지 않은 미스터리' 잡담 [2] 로이배티 2020.07.07 532
113265 국까들의 목소리가 하늘을 치솟는 가운데 슬쩍 웃을 만한 소식 하나 [1] 모르나가 2020.07.07 533
113264 안희정 조문 [12] Sonny 2020.07.07 1106
113263 고 최숙현 선수 가해자인 감독과 선배들 혐의 전면 부인, 사과도 없네요 [11] 산호초2010 2020.07.07 620
113262 청와대 청원 게시판의 기능 [18] 타락씨 2020.07.07 681
113261 대한민국의 4차 산업은 성착취산업인가요? [5] 가을+방학 2020.07.07 647
113260 강영수 수석 부장판사 [1] 칼리토 2020.07.07 425
113259 정의당 "안희정 모친상에 조화 보낸 문대통령, 무책임" [72] 닉넴없음 2020.07.07 1090
113258 사실 판사들 욕먹는것도 불쌍합니다 [3] 메피스토 2020.07.07 636
113257 블랙미러의 닥치고 춤 춰라 에피소드 생각나세요? (스포有) [2] Lunagazer 2020.07.07 453
113256 오늘의 일기...(열차) [2] 안유미 2020.07.07 210
113255 두배우 누구일까요 [2] 가끔영화 2020.07.06 200
113254 [코로나바낭] 확진자 확인 및 재택근무 [5] 쏘맥 2020.07.06 409
113253 [광고?바낭] 트윈픽스 시즌3을 보고 싶어하셨던 kurtgirl님!!! [2] 로이배티 2020.07.06 278
113252 엔니오 모리꼬네 별세. 향년 91세 [13] 수영 2020.07.06 570
113251 아까 어디 갔다 오다 가끔영화 2020.07.06 161
113250 [넷플릭스바낭] 일본 영화 '룸메이트'를 보지 마세요 [9] 로이배티 2020.07.06 1019
113249 저탄고지 다이어트: 5주차 [8] MELM 2020.07.05 512
113248 [넷플릭스바낭] 넷플릭스 오리지널로 나온 주온 신작 '주온: 저주의 집'을 보았습니다 [2] 로이배티 2020.07.05 523
113247 사회적 거리두기 덕에 책과의 거리가 줄어들었다는데 [3] Bigcat 2020.07.05 47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