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자친구는 내내 일등만 해오던 친구였는데요, "겸양"이 화두에 오를 때마다 분개했습니다.
정당한 경쟁 끝에 승자와 패자(들)이 나뉘게 되면 승자가 기뻐하고 축하받아야 하는 것이 당연하지 이기지 못한 다른 사람들을 위해서 움추리고 겸양하고 스스로의 성취를 깎아내리는 건 나쁘다고요.
전 일반고에서 일등만 한 남자라 그간의 스트레스 때문이라고 놀리긴 했습니다만..ㅎㅎㅎ
오디션 프로그램 보면 극명하게 갈리죠. 외국 프로그램은 이긴 사람이 만세!!!를 하며 너무 좋아하고 진 사람이 가서 축하를 해 주는데
우리나라 오디션 프로는 이긴 사람이 당황하고 눈물을 터트리고 진 사람이 가서 위로를 해줍니다.
보이스 코리아 초반에 데스매치 후 결과를 말해주지 않고 문을 빠져나오는 얼굴만 보여주면서 낚시질을 했던 적이 있었는데요,
한두 에피소드 후에는 아무도 속지 않게 됐습니다. 울면서 나오는 사람이 이긴 사람이에요. 백퍼. 보코 시즌 1동안 단 한건의 예외도 없었습니다 ㅎㅎㅎ


저도 차마 아무한테도 얘기하지 못하는 나만의 생각이 있는데요,
저는 제가 너무 예쁜거 같애요(...)


객관적으로 김태희처럼 생기거나 한 건 전혀 아니고 좀 막 생기기도 했고, 저더러 못생겼다고 한 사람도 있고 칭찬을 받아도 "예쁘다"보다는 에두른 다른 칭찬(지적이다, 매력있다 등등)을 받는 편이지만

화장하고 거울을 보면 "하 기지배 진짜 예쁘다"

내 눈엔 내가 예쁜걸!
귀여운게 아니라 진짜 예쁜걸!


십오년지기 베프에게도
남자친구에게도(있을 때는)
말할 수 없는 내면의 외침입니다. ㅎㅎ

여러분도 이런 것 있으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20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056
111638 요즘 아이들...기본이 없어요. [33] 수지니야 2010.12.20 5889
111637 내가 메시다 기자놈아! [10] 룽게 2010.06.18 5889
111636 (바낭) 친구와 쇼핑하다 당황했어요... 원래들 그러시나요? [45] sweet-amnesia 2011.09.08 5888
111635 홍대 먹을만한 맛집 [21] 한심한익명 2015.01.05 5887
111634 아이돌의 성공 스토리는 좀 식상하고 불편하네요. [26] 푸른새벽 2011.06.09 5887
111633 정가은 같은 타입이 제일 무서워요.. [10] art 2011.06.03 5887
111632 울나라 대학생활 스릴러물 <치즈 인더 트랩>..... [21] 환상 2011.03.28 5887
111631 아침에 이응경씨말에 전남편이 발끈했군요. [8] 무비스타 2010.11.19 5887
111630 동생과 곧 같이 살게 될 거 같은데요... [18] 서희 2012.09.16 5886
111629 결국 말춤을 시켰나보군요. [20] 쥬디 2013.04.04 5885
111628 교포가 아니면서 영어 섞어 쓰는 심리 [55] 박버섯 2010.07.06 5885
111627 잘 몰랐던 애프터스쿨의 nana [4] catgotmy 2010.07.03 5885
111626 주온 끝의 시작 단편 웹툰 연재 finest 2014.07.11 5884
111625 올드보이 때 강혜정 [8] 가끔영화 2011.09.13 5884
111624 알베르 모나코왕자의 혼外 자식들 [8] 무비스타 2011.07.06 5884
111623 홍석천 식당 마이씨리즈 맛있어요? [18] 해마 2013.01.22 5883
111622 이 예능 출연자 조합이 골 때리네요. [19] 자본주의의돼지 2013.04.14 5881
111621 [아이돌] 여러가지 의미로 전설이 될 오늘 KBS 국민대축제 [24] 로이배티 2012.08.15 5881
111620 스노비즘이 뭔가 순간 헷갈려서 사전을 봤습니다. [21] catgotmy 2010.08.01 5881
» 한국에서 받아들여지지 못하는 나만의 생각이 있나요? [73] Arete 2014.02.18 588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