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래 글 보니 생각났어요.


전에 저랑 친구들도 이런거 했었거든요.


그때 대충 나오는 선물들이 다 뻔할 뻔돌이였어요.


시디, 책, 머그컵, 다이어리 등등.




그러다가 한 친구의 선물이 나왔는데,


자작 티셔츠를 선물해줬더군요.


흰 티셔츠에 앞면엔 'go 우즈벡'


뒷면엔 '우리도 한가인, 김태희 만나보자.'

(당시에 유행했던 말이 우즈벡에 가면 한가인, 김태희가 밭간다 이런거여써.)


마침 선물 받은 친구가 모태솔로여서...


모임 장소는 웃음 바다가 됐죠.




근데 이 글을 아래 글 댓글로 안 쓴 이유는...


이런류의 선물이나 장난은 몇가지 조건이 붙기 때문에 쉽게 권할수가 없죠.


1.이런 장난을 당했어도 웃고 넘어갈 정도의 친분관계가 형성되어 있어야 한다.


2.이런 장난은 선물하는 사람의 '담력'이 요구된다.

- 전 장난이나 농담은 '센스 싸움'이 아니라 '담력 싸움'이라고 생각하거든요.


이 농담 쳤을 때, 분위기 싸해지면 어쩌지.


이 장난 쳤을 때, 기분 나빠하면 어쩌지.


이런 걱정들을 이겨내고 해야되니까요.


물론 '기분나쁨'과 '유쾌한 장난' 사이의 균형을 잘 맞추는 것은 장난치는 사람의 센스에 달려있겠죠.





결론은 저는 '장난치기'가 가장 센스 있는 만원이하 선물이였습니다.


어차피 6-7명 모임이라면, 대부분 정상적인 선물로 끝날테니 한명정도는 이런 장난으로 분위기 업 시키는게 재밌더라고요. 저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6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7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737
112572 크리스틴(벨라), 불륜에 이은 ‘동거남’은 지아니 아넬리 감독 [13] 黑男 2012.08.06 5917
112571 변영주 감독 - 젊은 친구들이 '피시(PC, 정치적 올바름)'하게 굴지 않았으면 좋겠다 [48] catgotmy 2014.09.12 5917
112570 오늘 미친듯이 웃었네요 ㅋㅋㅋㅋㅋㅋ [7] 유은실 2012.08.18 5917
112569 일본 동경입니다 [25] 스웨터 2011.03.12 5917
112568 홍대 먹을만한 맛집 [21] 한심한익명 2015.01.05 5916
112567 알베르 모나코왕자의 혼外 자식들 [8] 무비스타 2011.07.06 5916
112566 여러 가지... [11] DJUNA 2010.08.04 5916
112565 새벽의 식단공개 [35] 벚꽃동산 2012.08.27 5915
112564 나는가수다 5人가수 전원 사퇴 발표 [9] 명불허전 2011.04.01 5915
112563 '임성한작가' ....스포츠조선이 유족말만 듣고 소설 쓰려던게 맞는듯 [26] soboo 2012.02.13 5914
112562 라이언 긱스, 동생 장모와도 불륜관계? [13] chobo 2011.06.08 5914
112561 남초사이트의 이중적 태도 [40] 와구미 2010.11.17 5913
112560 우리나라 국가 대표팀의 기도 세리머니는 문제가 있지요. [21] drlinus 2010.06.23 5912
112559 방배동 카페거리라는 곳의 분위기는 어떤가요? [19] Rcmdr 2011.07.05 5911
112558 <김복남 살인사건의 전말> 씨네21 전문가평점 (리플에 스포일러의 흔적..) [37] fan 2010.08.30 5911
112557 이번 주 나가수는 망했군요. [29] Jordi Savall 2011.11.27 5910
112556 (기사) 사학재벌의 딸 나경원에게도 이런 아픔이 [21] chobo 2011.10.04 5910
112555 배두나가 외국배우랑 사귀나요? [8] 남산교장 2013.02.19 5909
112554 산낙지 질식사 보험금 사건..... 아시나요 [16] gomorrah 2011.07.24 5909
112553 외국어 대충 한두달하면 PT정도는 하는거 아닌가요 [19] 킹기돌아 2012.09.10 5908
XE Login